이거야말로 읽기 싫으면 스킵하셔도 되요.








9살의 여름이었어요. 그 다음날 줄넘기 시험이 있어서 어두워질 때까지

집 앞 골목에서 혼자서 줄넘기를 연습하고 있었어요.


그 때 전 하늘색 자잘한 꽃무늬가 있는 좋아하던 원피스를 입고 있었어요.


내가 줄넘기하던 그 자리에서 약간 떨어진 곳에 전봇대와 오렌지빛 전등이 켜져 있었어요.

오렌지빛 전등에 원피스에 내 몸이 비치고 있었어요.


어느덧 쳐다보니 그 자리에 한 남자가 서있었어요.

모자를 눌러쓰고 어둠 속에서 그 남자의 형체는 보이는데

얼굴은 전혀 보이지 않았어요.


그 남자는 나에게 천천히 다가오라는 손짓을 너울너울 하고 있었어요.

나는 무엇엔가 홀린 듯이 그 남자에게 천천히 다가갔어요.


평생동안 늘 궁금했어요. 난 왜 그 남자가 손짓만 했는데

순순히 그 남자에게 다가갔을까????????



그 남자는 나를 나꿔챈 것도 아니고 강제로 손을 끌고 끌고 간 것도 아니였는데

말이에요. 평소에 엄마가 늘 경고를 하고 또 했는데 말이에요.

낯선 사람을 조심해라. 낯선 사람에게 따라가지 말아라. 절대로. 절대로.

낯선 사람이 말을 시키면 대답도 하지 말아라. 여러 차례 경고를 들었단 말이에요.




그 남자는 내 팔을 꽉 잡고 내게 딥 키스를 했어요.

기억나요. 그 남자의 그 딥 키스. 자세한 묘사는 생략할께요.


내가 두려웠구요? 무서웠냐구요? 아니요.


그저 나한테는 기이한 경험이었어요.

평생 잊을 수 없는 기이하고 강렬한 경험이었어요.


그러다가 엄마가 문을 열고 나를 불렀어요.

엄마가 불렀을 때 그 남자는 그 자리에서 없어져 있었어요.


엄마도 그 남자를 보지 못했나봐요. 봤다면 캐물었을거에요.


난 엄마가 부르자마자 정신을 차리고 집 안으로 뛰어들어갔어요.


그리고 꺼림칙한 기분이 들었어요. 왜 그 아저씨는 나한테 그런 짓을 했을까.

그제서야 왜 그 남자가 나를 불렀는지 모든게 이상했어요.


그리고 죄책감도 들었어요. 불결하다는 기분도 들었어요.

그래서 마당에서 계속 손을 씻고 씻고 또 씻었어요.



네, 다행히도 전 그렇게 이 사건이 끝났어요.

전 그 남자에게 끌려가지 않았어요.



엄마가 만약 문을 열고 나를 부르지 않았다면 나에게는 무슨 일이 벌어졌을까요?

난 상상하고 싶지 않아요.



저는 참 운이 좋았어요. 살면서 알게 되었죠.

네, 저는 이 사건을 떠올리면 오싹하지만 난 운이 참 좋았어,

운이 좋았어. 나처럼 운좋은 아이는 몇이나 될까?


그 수많은 아동성범죄,


분명히 이 시간에도 어떤 아이가 강간을 당하고 있을거에요.

네, 저는 확신해요. 어떤 아이는 강간을 당한다구요.


그리고 그 성범죄자들은 양부, 친부, 가까운 친척, 가까운 이웃, 교사,

목회자,상담가,,,,,, 그 아이의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아동에게 접근하기

쉬운 인물들이 더 많다는 것도 알아요.


장기간에 걸쳐서 길들여지고 철저히 비밀리에 이루어지는 가장

흔한 범죄죠. 철저히 은폐되고 우리 사회가 가끔만 기억해주는 범죄.



물론 길거리의 성범죄자들도 포함되어 있죠.

아동들은 길거리에서도 성인여자보다 더 쉬운 피해자죠.




고 3끝나고 친구들이랑 밤에 같이 자면서 진실게임을 했는데

놀랍게도 내 친구들 중 나를 제외하면 모두 친척들에게 성추행을

당한 경험을 가지고 있더군요.


내 친구들은 지극히 평범한 가정의 아이들이었어요.



정말 트라우마에 평생 시달린 가까운 지인의 성추행 경험이 오히려 저한테도

평생의 트라우마가 되었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659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512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4614
114251 [영화바낭] 구로사와 기요시의 대표작... 이라고들 하는 '큐어'를 봤습니다 [3] 로이배티 2020.12.14 960
114250 “영화관에서 “원래” 팝콘 안먹어요“ (소개팅) [12] 산호초2010 2020.12.14 1256
114249 김기덕의 예술적 근원(feat. 그가 유럽에서 인기있었던 이유 [11] Bigcat 2020.12.14 1298
114248 John le Carré 1931-2020 R.I.P. [6] 조성용 2020.12.14 449
114247 2020 Boston Society of Film Critics Award Winners [1] 조성용 2020.12.14 291
114246 거리두기 일상... [1] 여은성 2020.12.14 437
114245 스마트스토어 판매자가 저와 다른 구매자의 개인정보를 함부로 도용했는데 그냥 넘어갈 일은 아닌 거죠?? [5] 온도계 2020.12.13 861
114244 현장르포 특종세상을 보니 [2] 가끔영화 2020.12.13 361
114243 [바낭] 서울, 경기 초중고 화요일부터 전원 원격 수업 시행 [4] 로이배티 2020.12.13 613
114242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가 시작됐네요. [4] oldies 2020.12.13 427
114241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3160
114240 어르신 세대 체형에 맞춰져 있는 듯한 한국의 흔한 규격들 (싱크대, 세면대, 버스 창문) [7] tomof 2020.12.13 1237
114239 테넷: 프롤로그 영상 [4] 예상수 2020.12.13 479
114238 옛날 옛적 딸바보의 딸자랑 에피소드 [10] 산호초2010 2020.12.13 689
114237 [바낭] KMDB가 발표(?)한 '2020 사사로운 영화 리스트' [5] 로이배티 2020.12.12 763
114236 [영화바낭] '전혀 아니다, 별로 아니다, 가끔 그렇다, 항상 그렇다'... 를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0.12.12 804
114235 광고가 약간 지능적이라는 생각을 [2] 예상수 2020.12.12 378
114234 이런저런 연말 연시 잡담 [4] 메피스토 2020.12.12 401
114233 영화 제목 찾습니다. 캐나다 달리기? 성장 영화 [2] 도둑까치 2020.12.12 343
114232 창업을 준비하면서 [2] 예상수 2020.12.12 36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