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이랄건 아니고 전 어릴 때부터 지금까지 쭉~~~~~~~~~한 동네에서 부모님과 월세로 살았어요.

우리집 재산은 보증금이 있으나 사실 개인빚이 몇천만원가량 되므로 마이너스에요.


나를 돌게 하는 질문 "너희집은 어쩌다가 그렇게 빚을 많이 지게 된거니?"

엄마 왈 "다 자식들이랑 먹고 살려다가 그렇게 내가 빚을 얻어쓴거다. 그게 내 죄냐?"


하여간 그래요. 그런 사람 눈에는 전세를 지금 찾으러 다니는 사람들도 거의 부유층이에요.


부동산 얘기쓰면서 "서민"이라는 표현이 나와서 "서민"과 "무주택 중산층"의 차이는 뭐지?

"서민층"의 기준은 뭐지????? 궁금했는데 그 글에서 질문을 못 올렸네요.


생각해보니 저같은 사람이 "서민"인거 같아요. 월세사는 사람.


월세 치고는 상당히 입지가 좋습니다. 그리고 평생 살아본 월세 중에 이 집이 최고에요.

내가 돈이 있다면 정말 이 집을 사고 싶어요.


그런데 입지가 좋다보니 내가 묻지도 않았는데

너 어디사니? 어쩌구하다보면 갑자기 충고질이 들어오더군요.


"얘야, 정신차리고 경기도나 서울에서 더 월세 싼 곳으로 이사가. 정신차려.

 그리고 대출받아서 전세나 집사면 안되겠니? 나도 대출받아서 블라블라~~~~

 다 너위해서 하는 말이야 요즘에 LH임대주택도 있고~~~~~~~~"


네, 정신 못차리는지 모르겠는데 저는 지금 사는 동네에서 죽을 때까지 사는게

몇 안되는 소원 중 하나거든요. 길거리로 나앉기 전에 정신차리라는 충언을 못알아듣는거겠죠.



진짜 결혼하라는 충고질은 아무것도 아니에요. 이런 얘기나오면 마음에서는 죽빵을 갈기고 싶지만

참는거에요. "니가 그래서 내가 월세나마 옮기면 이사비라도 보탤거냐? 싶어지거든요.

너나 잘 사세요. 이 인간아!!!!! 내가 길거리로 나앉아도 내가 나앉을꺼야.

내가 너한테 부동산에 대해서 물어보기라도 했냐?"


이 말했던 사람들은 다 지인들이었죠. 내가 어디가서 월세산다고 안그래요.




- 월세치고는 동네 자체가 좋은데 살아서 반지하, 옥탑방, 쪽방에서는 안살아봤으니

  서민층 치고도 그 중에서는 좀 나은 형편이겠죠.


전세 찾는 분들은 경기도권을 다가도 대출을 끼더라도 최소 자기 돈으로 2억은 쥐고

찾는거잖아요. 이 분들이 가장 지금 부동산에 민감할 수 밖에 없어요.


물론~ 나같은 사람도 집주인이 갑자기 "들어와서 살겠다, 너네 이사가라,

아니면 보증금을 올려달라, 아니, 월세를 올려야 되겠다, 내가 세금을 더 내야 하는데

도저히 안되겠다. "이러면 엄청난 영향을 받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659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512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4608
114251 [영화바낭] 구로사와 기요시의 대표작... 이라고들 하는 '큐어'를 봤습니다 [3] 로이배티 2020.12.14 960
114250 “영화관에서 “원래” 팝콘 안먹어요“ (소개팅) [12] 산호초2010 2020.12.14 1256
114249 김기덕의 예술적 근원(feat. 그가 유럽에서 인기있었던 이유 [11] Bigcat 2020.12.14 1298
114248 John le Carré 1931-2020 R.I.P. [6] 조성용 2020.12.14 449
114247 2020 Boston Society of Film Critics Award Winners [1] 조성용 2020.12.14 291
114246 거리두기 일상... [1] 여은성 2020.12.14 437
114245 스마트스토어 판매자가 저와 다른 구매자의 개인정보를 함부로 도용했는데 그냥 넘어갈 일은 아닌 거죠?? [5] 온도계 2020.12.13 861
114244 현장르포 특종세상을 보니 [2] 가끔영화 2020.12.13 361
114243 [바낭] 서울, 경기 초중고 화요일부터 전원 원격 수업 시행 [4] 로이배티 2020.12.13 613
114242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가 시작됐네요. [4] oldies 2020.12.13 427
114241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3160
114240 어르신 세대 체형에 맞춰져 있는 듯한 한국의 흔한 규격들 (싱크대, 세면대, 버스 창문) [7] tomof 2020.12.13 1237
114239 테넷: 프롤로그 영상 [4] 예상수 2020.12.13 479
114238 옛날 옛적 딸바보의 딸자랑 에피소드 [10] 산호초2010 2020.12.13 689
114237 [바낭] KMDB가 발표(?)한 '2020 사사로운 영화 리스트' [5] 로이배티 2020.12.12 763
114236 [영화바낭] '전혀 아니다, 별로 아니다, 가끔 그렇다, 항상 그렇다'... 를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0.12.12 804
114235 광고가 약간 지능적이라는 생각을 [2] 예상수 2020.12.12 378
114234 이런저런 연말 연시 잡담 [4] 메피스토 2020.12.12 401
114233 영화 제목 찾습니다. 캐나다 달리기? 성장 영화 [2] 도둑까치 2020.12.12 343
114232 창업을 준비하면서 [2] 예상수 2020.12.12 36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