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아킨 피닉스 수상소감

2020.02.12 02:29

김실밥 조회 수:1418


저는 지금, 대단히 큰 감사를 느끼고 있습니다. 저는 동료 후보 지명자들이나 이곳에 계신 다른 어떤 분들보다 '높은 곳'에 있다고 느끼지 않습니다. 우리 모두가 한 가지 사랑을 공유하고 있기 때문이고, 그 사랑은 바로 영화에 대한 사랑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형태의 표현은 제게 아주 특별한 삶을 선사했습니다. 영화 없이, 저는 제가 무엇이 되어 있을는지를 상상하기 어렵습니다.

그러나 저 자신에게, 그리고 이 영화계에 종사하고 계신 많은 분들에게 주어져 있는 선물은, 바로 우리의 목소리를 '목소리 없는 자'를 위해 사용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우리 모두가 직면하고 있는, 고통스러운 몇몇 이슈들에 대해 생각해왔습니다.

때때로 저는, 우리가 서로 다른 대의들을 위해 싸우고 있다고 느끼거나, 그렇게 느끼도록 만들어져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저는 공통점을 봅니다. 우리가 이야기하는 것이 젠더 불평등이건, 인종 차별이건, 성소수자의 권리이건, 원주민의 권리이건, 동물권이건 간에, 우리는 부정의에 대항한 싸움에 관해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단일한 국가, 단일한 민족, 단일한 인종, 단일한 젠더라는 믿음, 그리고 다른 종을 이용하고 통제하면서도 면책받고 있는, 지배할 권리가 있는 단일한 종이라는 믿음에 대항해 싸우고 있습니다.

저는 우리가 우리의 자연 세계로부터 매우 분리되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중 다수는 자기중심적인 세계관을 지녔다는 점, 우리 자신이 우주의 중심이라고 믿는다는 점에서 잘못을 저지르고 있습니다. 우리는 자연적인 세계로 들어가 자원들을 약탈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소를 강제로 수정시키고 그녀의 어린 아이를 강탈할 자격이 있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그녀의 울음소리와 비통함에는 결코 오해의 여지가 없음에도요. 그리고 우리는 그녀의 송아지를 위한 것인 그녀의 젖을 빼앗아, 우리의 커피와 시리얼에 넣곤 합니다.

우리는 무언가를 희생해야 한다거나, 무언가를 포기해야 한다고 믿기 때문에, 개인적인 변화에 대한 생각을 두려워합니다. 그러나 인류는 창조적이고 독창적이기에, 모든 느낄 수 있는 존재(sentient beings)와 환경을 위해 도움이 되는 시스템을 창조하고, 개발하고, 적용할 수 있습니다.

저는 일생동안 나쁜 사람으로 살아왔고, 이기적이었습니다. 저는 종종 잔혹했고, 함께 일하기에는 어려운 사람이었기에, 여기 계신 분들께서 제게 두 번째 기회를 준 점에 대해 대단히 감사드립니다. 제 생각에는 우리들이 서로를 지지하는 이런 순간이, 우리 자신에게 있어서 최고의 순간이 아닌가 합니다. 과거의 실수를 들어 서로를 부정하는 대신, 서로가 성장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순간 말입니다. 우리가 서로를 교육하고, 서로를 구하기 위해 애쓰는 순간 말입니다.

제 형인 리버는, 17살 때 이런 가사를 썼습니다. "사랑으로 구하려 애쓰면, 평화는 뒤따라 온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813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71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6852
114460 손흥민 정말 잘하는듯 [4] 가끔영화 2021.01.06 620
114459 Tanya Roberts 1955-2021 R.I.P. [3] 조성용 2021.01.06 286
114458 <원더우먼84> 보고 영화와 별 관계없이 떠오른 생각...아는만큼 보이는(스압) [3] 스누피커피 2021.01.06 597
114457 연휴 동안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조성용 2021.01.05 529
114456 혹시 갤럭시 쓰시다가 아이폰으로 바꾸신분 계실까요? [2] sok85 2021.01.05 587
114455 어몽어스를 좋아하는 이유 [2] Sonny 2021.01.05 599
114454 모레 춘천 영하 23 서울 영하17도 [1] 가끔영화 2021.01.05 426
114453 [주간안철수] 안철수 대표님 서울시장 선호도 1위!!! [11] 가라 2021.01.05 1145
114452 내가 그린 그림 [6] 미미마우스 2021.01.05 448
114451 [게임바낭] '스타워즈 제다이 : 오더의 몰락'의 엔딩을 봤습니다 [16] 로이배티 2021.01.05 791
114450 벨튀범 잡았습니다 [4] 예상수 2021.01.05 698
114449 쓰리 세컨즈(2017) [2] catgotmy 2021.01.05 343
114448 '황운하 의원과 식사모임' 경제인 접촉한 대전 일가족 4명 확진- 기레기 제목장사 [3] 왜냐하면 2021.01.05 496
114447 프랑켄슈타인, 하지만 죽어도 좋아 [4] 겨자 2021.01.05 446
114446 영화 "사라진 시간" 보셨나요? [1] 왜냐하면 2021.01.04 574
114445 어몽어스 일기 Sonny 2021.01.04 296
114444 페니 드레드풀 다 봤어요 [2] daviddain 2021.01.04 342
114443 유발 하라리의 '사피엔스'를 읽으신 분& 전기자동차 [13] 채찬 2021.01.04 700
114442 [회사바낭] 갑갑... [6] 가라 2021.01.04 627
114441 아직도 초인종 장난을 치는 애들이 있군요 [4] 예상수 2021.01.04 52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