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이하운드>를 봤습니다

2020.07.19 21:55

부기우기 조회 수:501

<그레이하운드>는 2차대전의 대서양 해전을 다룬 영화로, 상선단을 노리는 유보트들에 맞서 싸우는 호위함의 이야기입니다.


시국이 시국인지라 극장개봉을 안 하고 애플티비플러스로 나온다고 해서 어떻게 보나 싶었는데, 다행히 최근에 아이폰 등의 기기를 산 사람이면 애플티비플러스가 1년간 무료로 제공되어서 보게 됐네요.


영화 자체는 나쁘지 않았습니다. 길지 않은 러닝타임 내에서 액션도 있고 긴장감도 놓치지 않고 있어요. 다만 보통 이런 밀리터리 소재의 영화에 있는 설명 역의 인물이 없어서 2차대전 해전에 관심없으신 분들은 조금 흥미를 못 느낄지도 모르겠네요.


대부분의 등장인물들이 단순한 캐릭터이고 톰 행크스가 연기한 주인공 캐릭터에도 특별한 서사가 강조되지는 않습니다. 다만 주인공 캐릭터는 다른 등장인물과의 대화나 위기의 상황에서 하는 선택 등으로 개성이 어느정도 표현되는 편이네요. 굳이 톰 행크스의 전작들과 비교하자면 <라이언 일병 구하기>에서의 역이 가장 닮았을려나요. 


전반적으로 만족했지만, 개인적으로 조금 아쉬운 점은 주인공에게 라이벌격인 악당을 만들어서 그의 뛰어난 능력을 몇번 선보인 것에 비해 마지막 대결이 좀 허무하다는 것 정도였네요. 긴장감이 없는 것은 아닌데, 극적인 요소가 조금 부족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


영화를 보고 난 뒤에 뽕(?)이 차서 대서양 해전 배경의 게임을 해 봤습니다. 영화와 비슷하게 유보트들이 상선단을 노리는 미션을 골랐는데, 호위하던 구축함 한 척과 상선 한 척을 빼고는 전부 격침되었고 유보트들은 다들 도망갔네요. 그레이하운드는 일 잘한 것 맞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178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012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48173
113587 해피 데스 데이를 보고(스포 포함) [7] Tuesday 2020.09.30 336
113586 도박빚과 월북 [14] 메피스토 2020.09.30 1033
113585 어디에 나오는 배우일까요 [1] 가끔영화 2020.09.30 278
113584 그것은 사랑인가, 그외 이것저것 [20] 겨자 2020.09.29 1042
113583 이런저런 연예잡담 메피스토 2020.09.29 388
113582 [넷플릭스바낭] 여러모로 망한 영화, 망한 선택 '사막의 끝'을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0.09.29 607
113581 엄마 엄마 [7] 지금만 2020.09.29 805
113580 대부분의 사람은 외롭고 인정에 목말라있을까요? [6] 가을+방학 2020.09.29 827
113579 장옥의 편지 1화(배두나, 이와이 슌지) 예상수 2020.09.29 745
113578 <축빠들만> 코마 상태의 팬을 깨운 축구선수 [7] daviddain 2020.09.29 622
113577 행정력의 낭비라는 말 자체가 주관적이고 가치편향적이죠. [18] 가을+방학 2020.09.29 852
113576 정의당 드라이브 스루 집회 옹호, 안철수 우클릭 [12] 가라 2020.09.29 896
113575 정말 오랜만이에요... [10] 샌드맨 2020.09.28 750
113574 한국인을 힘들게 하는 방법 [6] 가끔영화 2020.09.28 801
113573 '30~40대 동호회 특징' 이라는 최근 본 가장 역겨운 게시물 [4] 귀장 2020.09.28 1635
113572 미쓰홍당무가 넷플에 없더라고요 [6] Lunagazer 2020.09.28 623
113571 도망친 여자를 보고(스포많음) 예상수 2020.09.28 475
113570 월북으로 결론이 나고 있군요. [23] 졸려 2020.09.28 1401
113569 안철수가 헛소리를 했군요 [2] 귀장 2020.09.28 598
113568 데브스. [5] paranoid android 2020.09.28 40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