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연 3개월, 탈중 9개월

2022.08.15 14:48

soboo 조회 수:616


1. 금연

담배를 안 핀지 3개월이 되었어요.

전에 두어번 금연을 시도했었을때보다 굉장히 스무스하고 편하게 금연중인데요.

비결은 단 하나 금연검입니다.


나의 금연결심은 그리 대단한게 아니었어요.

어느날 아이패드로 뭔가를 보던 중이었는데 그게 웹페이지였는지 유툽이었는지도 기억이 안나는데 하여간 ‘니X레X’ 라는 금연검 광고가 떴어요. 

이리 저리 찾아보니 그럴듯 해보여서 그 날 바로 구해 남아 있던 아이코스 히츠 다 피고 난 뒤부터 씹기 시작했는데

처음에는 하루 3~4개 정도 씹다가 2주차부터는 하루에 한두개 정도 씹고 곧이어 하루에 한개, 한달이 지나니 2~3일에 한계를 씹고

현재는 아주 가끔 흡연욕구가 올라오면 씹어요. 


참고로 나는 하루 5~8개피 이하로 피던 라이트 스모커였습니다. 그것도 최근 5년간은 쌩연초가 아니라 궐련식 전자담배의 말이죠. 


3개월간 담배 인피니 좋은점?  외출시 챙겨야할 물건이 줄어 들었다는게 가장 크고 외부에 있을때 흡연장소를 찾아야 하는 시간과 노력을 절약할 수 있는게 가장 좋아요.

건강? 은 솔직히 잘 모르겠네요.  하지만 어때와 목이 좀 결리던건 확실히 덜한거 같습니다. 


아마 중국에 있었으면 금연 결심이 쉽지 않았을거 같은데 중국에 비해 한국은 여러모로 흡연이 불편한 상태라 

귀차니즘이 삶의 원동력인 나로서는 ‘아 귀찮고 짬나서 담배 피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이 절로 들게 됩니다.



2. 탈중

중국을 탈출?한지 9개월이 넘었어요.

중국음식은 별로 생각 안납니다. 하지만 상해라는 도시는 많이 그립네요.  다채로운 도시의 풍경, 걸었던 길들, 친구들과 나눈 시간들….

나에게 가장 인상적인 상해풍경은  올드 타운에 반세기가 넘는 수령의 플라타너스가 즐비하게 우거진 왕복 2차선 도로들입니다.  지금처럼 한여름에는 초록색 터널같은 공간을 만들어 주지요.

낮에도 멋지고 밤에도 멋집니다. 


지금은 서울도 전임시장 10년을 지나며 많이 좋아졌지만 상해는 1990년대 처음 갔을때부터 주욱 도시 안에 역사와 문화의 켜가 잘 쌓이고 보존이 되어 있오면서 동시에

새로운 것에 대해 관용적이고 개방적인 도시였거든요. 

그래서 문득 문득 향수가 밀려 옵니다.  내가 나고 자란 곳은 서울인데 타국의 또 다른 도시에 대해 향수를 느끼게 될 수도 있군요.

상해에서는 서울이 그리웠는데 이제 서울에서 상해가 그리운 일상을 살게 됩니다.



3. 탈중2

탈중하니… 절로 생각 나는게

현대통령이 탈중 하자고 큰 소리 뻥뻥 치더니 실질적인 면에서는 차곡차곡 중국 눈치 보는 짓을 합니다. 

예상하던 바이고 차라리 표리유동한 것이 좋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여전히 정권의 지지기반인 노인들과 2찍남들에게는 혐중하는 제스처를 취하면서

국가적 실익은 친정으로 챙기는데 영 추잡하고 양아치 스럽기는 하지만  중국과 정부 대 정부 차원에서 멱살잡이 하는 것보다야 좋지요.


사실 윤썩은 여러모로 중국의 고위급 정치인과 닮은 꼴입니다.  외모나 행동이나 사고방식이나 너무 유사해요.  좋아하는 술 한잔 하다 보면  미국보다는 중국애들하고 죽이 잘 맞을거에요.

부패한 중국 정치인들도 아마 문재인류보다는 윤썩 같은 애들을 선호할 거에요. 여러모로 잘 어울립니다. 물론 윤썩을 지지하는 사람들도 사실 여러 모로 그들이 혐오하는 중국적인 것에 많이 부합돼요.

가끔 그들이 혐중을 하는게 이해가 안갑니다.  누워서 침 뱉는거 같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64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823
1062 (스포!!) [헌트]에서 동림의 정체성은 무엇일까 [4] Sonny 2022.08.17 802
1061 '맨 프롬 어스' 를 봤습니다. [12] thoma 2022.08.17 566
1060 프레임드 #159 [10] Lunagazer 2022.08.17 142
1059 영화 헌트, 끔찍할 정도로 역사적 의식이 희박한... (스포 가득합니다) [12] 해삼너구리 2022.08.17 1211
1058 Wolfgang Peterson R.I.P. 1941-2022 [7] 조성용 2022.08.17 271
1057 Better Call Saul: The End of an Era (스포 없음) [12] continuum 2022.08.17 434
1056 나의 팬질일지 4 [6] Ruth 2022.08.17 487
1055 2000년대는 해리포터 2010년대는 마블 catgotmy 2022.08.18 170
1054 [넷플릭스바낭] 이제사 본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잡담 [8] 로이배티 2022.08.18 520
1053 몇편의 리허설 영화를 봤어요 [8] 어디로갈까 2022.08.18 467
1052 돈을 갚고 시를 하나 썼어요. [5] 가봄 2022.08.18 465
1051 프레임드 #160 [2] Lunagazer 2022.08.18 112
1050 정말 맛없던 커피 대림역 [1] catgotmy 2022.08.18 376
1049 '나의 집은 어디인가' 를 봤어요. [9] thoma 2022.08.18 403
1048 프레임드 #161 [4] Lunagazer 2022.08.19 135
1047 [핵바낭] 재활 일기 [28] 로이배티 2022.08.19 686
1046 술, 생일파티, 일상 [3] 안유미 2022.08.19 408
1045 듀게 오픈카톡방 멤버 모집 [1] 물휴지 2022.08.19 185
1044 재활중인 로이배티님을 대신해 짧게 올리는 "라떼" [6] 수영 2022.08.19 535
1043 넷플릭스 종료예정작 챙겨보기 [1] 영화처럼 2022.08.19 48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