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적인 스토리는 단편영화 촬영분에 들어있는 귀신을 편집하는 내용입니다.


영화를 만드는 사람에 대한 영화다보니, 관계자들에게는 좀 더 와닿지 않을까 싶네요.


(동아리 활동으로 짧은 단편 몇개 만들어본게 다인 저조차도 영화 중간중간에 얻어맞고 순살로 업그레이드....)


늘어지는 부분이 없는 것은 아닌데, 기본 아이디어가 좋기도 하고...무엇보다, 누구나 버리지 못하는 컷은 있는 법이겠지요.


아무튼 만족스러운 영화였습니다.


참고로 전반적으로는 유머의 성격이 강하지만, 공포 요소가 제법 있으니 참고하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8341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88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7039
114408 [오피셜]FA 우규민, 1+1년 최대총액 10억에 원 소속팀 삼성 잔류 daviddain 2020.12.31 214
114407 '코로나19' & '검찰개혁'...2020년 한국 언론을 말하다(민동기) [3] 왜냐하면 2020.12.31 416
114406 어몽어스 일기 [6] Sonny 2020.12.31 533
114405 [관리] 하반기 보고 및 의견 수집. [19] 엔시블 2020.12.31 722
114404 마음 정리... [4] 미미마우스 2020.12.31 446
114403 [회사바낭] 무슬림, 할랄푸드 [10] 가라 2020.12.31 796
114402 송년음악 가끔영화 2020.12.31 201
114401 미드나이트 스카이 [짧은 소감] [8] ssoboo 2020.12.31 723
114400 완벽한 타인(2018), 마녀(2018) [9] catgotmy 2020.12.30 549
114399 수색자를 봐야 할까요<만달로리안 스포 함유> [9] daviddain 2020.12.30 376
114398 [영화바낭] 두기봉의 세기말 홍콩 느와르 '미션'도 보았습니다 [15] 로이배티 2020.12.30 643
114397 코로나 격리자 식료품 지원과 채식주의자의 권리 [34] tomof 2020.12.30 1514
114396 전광훈 무죄 feat. 안철수 [3] 가라 2020.12.30 916
114395 오늘 너무 춥네요 ... [1] 미미마우스 2020.12.30 344
114394 거리두기 일상...(이탈리아식당) [1] 여은성 2020.12.30 461
114393 나의 길 평소대로 [4] 가끔영화 2020.12.30 394
114392 유명 유튜버 국가비 ‘자가격리 중 생일파티’ 검찰 송치 [10] daviddain 2020.12.29 1544
114391 2020년 동안 제가 본 좋은 영화들.... [3] 조성용 2020.12.29 863
114390 코로나 확진자 ㅠㅠ [5] 미미마우스 2020.12.29 1191
114389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조성용 2020.12.29 66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