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어머님이 처음 보시고 옆에서 해설하는 역할로 같이 봤습니다. 어머님은 놀란 영화 중에 보신 게 다크 나이트 시리즈 말고는 없으셨는데, 이번에 제가 옆에서 웜홀이 뭐고 블랙홀이 뭐고...시간의 상대성이론과 시간여행과 미래가 어쩌구... 하면서 다시 보면서도 꽤 놀란의 이런 세계관이 신선한 접근법이라고 생각하면서도 한편으로ㅠ아쉬운 점이 있었어요.

그렇게 미래를 위해 희생되는 사람이 너무 많다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그런데 그게 결국은 미래의 시점에서도 어쩔 수 없는 역사적 한계라는 생각도 들어서 더더욱 아쉬워요.

쿠퍼가 딸이랑 헤어지는 장면은 볼 때마다 눈물 짜게 만들더군요. 메커너히와 메켄지 포이가 정말 연기를 잘하고 음악도 웅장하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518
113246 [넷플릭스 추천]인간수업관련 잡담 [6] 마크 2020.05.13 793
113245 이런저런 일기...(정의연, 브로커) [2] 안유미 2020.05.13 494
113244 확진자 동선공개 이대로 괜찮을까요? [6] Linear 2020.05.13 1134
113243 흥선대원군에 대한 책 중에 추천해주실만한 책이 있으신가요? [7] 산호초2010 2020.05.13 263
113242 [넷플릭스] 공각기동대 SAC 2045 [1] 가라 2020.05.13 307
113241 혐오들의 형태 [5] Sonny 2020.05.13 776
113240 개학전 교사 코로나 전수조사 해야 하지 않나요? [8] 왜냐하면 2020.05.13 916
113239 어제 세 편의 영화를 보고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는 신기한 감정 상태에 대해서 [6] crumley 2020.05.13 689
113238 [바낭] 사마라 위빙의 '레디 오어 낫'을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20.05.13 451
113237 (최근은 아니고,,몇달동안)본 영화들... 왜냐하면 2020.05.12 290
113236 [OCN Movies] 헤어스프레이 [9] underground 2020.05.12 372
113235 2020년 이 만화가 대단해! [6] 스위트블랙 2020.05.12 943
113234 바낭 ㅡ분위기 좋은 영화 발견 [3] 가끔영화 2020.05.12 382
113233 돌아가신 지 오래인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글이라는데 [22] 로즈헤어 2020.05.12 1600
113232 크롬웰 [7] mindystclaire 2020.05.12 319
113231 블로그 시대에서 정보 찾기 [13] 튜즈데이 2020.05.12 741
113230 [바낭] 등교 개학 또 연기!! + 육아 잡담 [12] 로이배티 2020.05.12 973
113229 Jerry Stiller 1927-2020 R.I.P. [1] 조성용 2020.05.12 153
113228 레디오어낫...또다른 유어넥스트인줄 알았던 영화(스포) [1] 안유미 2020.05.12 275
113227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 짧은 감상 [3] 보들이 2020.05.12 47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