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인들이 깼을 때

2020.03.28 12:22

mindystclaire 조회 수:1283

그런 경우가 한 두 건도 아니지만 저는 가장 깼던 게 위노나 라이더 절도였어요. 돈도 많고 나이가 서른이 넘은 애가 서민은 가지도 못 할 부띠끄에서 몇 천 달러짜리 옷 훔치고 잡혀 감독이 역할 리서치 시킨 것이라고 거짓말 한 거요. 그 전에도 몇 번 그런 적이 있었는데 좋게 좋게 넘어갔다는 것 읽고 더 충격요. 한 번이었으면 약물에 취해 있었거나 한 걸로 넘어갔을 텐데요. 게다가 어릴 때 만화책 훔친 거 걸려서 경찰들이 집에 데리고 오자 오히려 라이더 부모들이 경찰들 때리려 했다고 나온 거 더썬이었나 영국 타블로이드 지에서 읽고 도벽이 상습적이었구나라는 생각과 역시 부모가 문제였단 생각이 들어 엑스세대 여신이 너무 깼던 적이 있어요. 재판 과정 중 옷 태그 자르던 cctv영상 공개되고 팔 다쳤다고 재판 안 나가고 snl가서 그 사건 패러디해서 판사가 호락호락하게 안 하겠다고 마음먹고 free 위노나 티셔츠입고 잡지 나와 언플. 재판 중 라이더 변호사가 라이더 자선활동 들먹이자 판사가 여론 흔들려는 시도는 하지 말라고 했다고 합니다. 재기한 후에도 그 사건을 별 것 아니었던 냥 계속 다운시켜 언플하더군요. 5년 전 인터뷰였으니 지금 생각이 달라졌을지도 모르죠. 저는 얘가 탈세니 금융사기, 마약이나 음주운전이었으면  그 동네가 그런 동네니 별 생각없었을 텐데 절도는 너무 잡스럽고 하찮아서 황당했어요. 구형한 검사가 백화점 경비원들에게 라이더가 고용한 사립탐정에게 뒷조사당하느라 고생많았다고 재판 중중에 말했다고 한 것 보니 돈많은 헐리우드 스타가 평범한 사람들 번거롭게 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만약 지금이었으면 실시간 중계되고 전 세계에서 지켜봤을 듯.


한창 핫할 때 언론에서 천재니 추켜주는 것 하도 봐서 기대하고 영화 보면 라이더보다는 주변 배우들이 더 잘 했죠. <처음 만나는 자유> 에서도 졸리, 브리타니 머피, 클리어 듀발이 더 눈에 들어왔어요.
이미 에일리언4 이후에 인디 영화빼고는 역할이 안 들어 와서 <뉴욕의 가을>,<엑소시즘>찍었는데 후자는 멕 라이언 제작하고 창고에서 2년 썩었던 영화.
키가 작은데다 몸매 비율도 안 좋아 케이트 베킨세일이나 키아라 나이틀리처럼 액션을 할 수도 없었죠. 저는 키아라가 라이더, 포트먼보다 잘 나갔던 이유가 키가 크고 기럭지가 살아 성숙한 역할 맡을 수 있어서라고 봅니다. 에일리4도 원래는 여전사 역할인데 라이더는 그런 느낌이 살 리가 없고 길 잃은 소녀같은 느낌으로. 라이더 나온다고 해서 일부러 알 파치노 나온 <시몬>을 안 봤어요.
<헤더스2>도 정작 감독은 생각이 없는데 라이더가 인터뷰 때마다 언급한 거라더군요. 그 때가 절도 사건 이후 오디션 보러 다니며 역 따려던 시기이기도 하죠. 절도사건 이전에 <파이트 클럽>의 말라 역도 오디션 봤으나 떨어지고 <제리 맥과이어>도 르네가 역을 따 냄.
아마 이 배우가 다른 여배우들 인터뷰들 읽고 다 토했다 식으로 반항적인 멘트치고 자신은 안 그렇다 식으로  굴지 않았으면 절도 사건 이후 보여 준 행보에 무관심했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반항적인, 순수, 이런 이미지만 아니었으면요. 자신은 남들 눈 신경 안 쓰는 자유롭고 쿨한 영혼처럼 굴다가 일 저지르고 비싼 변호사 써서 여론 등에 입어 어떻게든 빠져 나가려는 모습이 그 당시에는 굉장히 깼어요.
라이더가 각본쓰고 촬영했다는 <boys>는 소식도 못 들어봄.

티모시 샬라메와 우디 앨런 스캔들 보니 (http://www.djuna.kr/xe/index.php?mid=board&page=2&document_srl=13752813)

라이더 절도사건이 생각났어요. 우디 앨런은 celebrity에서 연예계를 다뤘는데 라이더도 나왔죠. 역할 논의를 핑계로 감독 유혹하는 여배우 역 잘 어울리더군요. 흑백 화면이라 샬리스 테론, 팜케 젠슨 등이 확 살았어요. 앨런이 회고록에서 샬라메 저격한 건 그의 영화와 에세이에 맞는 사건이었다고 봅니다. 영화로 만들었으면 합니다.

이제까지 샬라메가 명쾌하게 자신의 잘못을 시인하고 넘어가는 행보를 보이지는 않았는데 에이전트 탓 했던 행보를 볼 때 이번에도 우디 앨런 탓만 하고 있을지도요. 우디 앨런이 거짓말했으면 여론에 아주 민감한 듯 한 샬라메가 손놓고 있지 않았을 것 같아요.
그나저나 저는 린치의 버전 좋아해서 여러 번 봤고 레베카 퍼거슨이 레이디 제시카 캐스팅이 마음에 들었는데 샬라메가 폴 아트레이드에 감독이 드니 빌뢰브라 주저하는 마음이 있었는데 이번 샬라메 스캔들로 극장에서 <듄>안 보는 걸로 굳혔어요. 카일 맥라클란은 엄청난 꽃미남이었고 폴의 변화 과정을 잘 연기했어요. 앨런이 인간쓰레기라지만 그 업계 사람들한테 고정적 지지층이 있을 텐데 젊은 신인이 앨런 통수치는 게 곱게 보이지는 않겠죠.


유명인들이 그 때 그 때 이슈에 편승하고 입장바꾸기는 하는데, 미아 패로우가 로만 폴란스키 피해자였던 사만다 가이머에게 사과한 일이 있었어요. 패로우는 폴란스키가 스위스에서 구속되자 그 곳까지 날아갔죠. 가이머가 40년이 지나서야 이제는 친구인 폴란스키를 저버리는 거냐고 패로우의 사과가 필요없다고 트윗했더군요. 패로우는 자신을 이용하려고 할 뿐이라고요.


https://mobile.twitter.com/sjgeimer/status/950833783258927104


우디 앨런 건 찾아보다 Moses Farrow의 블로그 글을 읽었는데


It was common knowledge in Hollywood that my grandfather, the director John Farrow, was a notorious drinker and serial philanderer. There were numerous alcohol-fueled arguments between her parents, and Mia told me that she was the victim of attempted molestation within her own family. Her brother, my uncle John, who visited us many times when we were young, is currently in prison on a conviction of multiple child molestation charges. (My mother has never publicly commented on this or expressed concern about his victims.) My uncle Patrick and his family would often come by, but those visits could end abruptly as Mia and Patrick would often wind up arguing. Patrick would commit suicide in 2009.


미아 패로우의 남자 형제도 아동 성추행으로 복역한 전력이 있었다고 합니다.


http://mosesfarrow.blogspot.com/2018/05/a-son-speaks-out-by-moses-farrow.html?m=1


이 글에 순이는 독립적인 성향이다 보니 패로우에게 제일 많은 괴로힘을  당했다고 합니다. 순이가 패로우의 행동 지적하고 둘이 싸우기도 했다고요. 순이와 앨런이 서로 본딩하게 될 만도 했다는 생각이 들어요. 미아 패로우의 입양아들 중에  빈곤에 시달리다 에이즈로 사망하거나 미아와 싸우고 자살한 사람도 있다고 합니다. 길지만 읽으면서도 고통스럽고 성찰이 느껴지는 글입니다.


To the actors who have worked with my father and have voiced regret for doing so: You have rushed to join the chorus of condemnation based on a discredited accusation for fear of not being on the “right” side of a major social movement. But rather than accept the hysteria of Twitter mobs, mindlessly repeating a story examined and discredited 25 years ago, please consider what I have to say. After all, I was there – in the house, in the room – and I know both my father and mother and what each is capable of a whole lot better than you.


사족 -  기내 영화 목록에 제임스 프랭코 나온 disaster artist 있었는데 암만 볼 게 없어도 추문이 떠올라 보게 되지 않더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517
113246 [넷플릭스 추천]인간수업관련 잡담 [6] 마크 2020.05.13 793
113245 이런저런 일기...(정의연, 브로커) [2] 안유미 2020.05.13 494
113244 확진자 동선공개 이대로 괜찮을까요? [6] Linear 2020.05.13 1134
113243 흥선대원군에 대한 책 중에 추천해주실만한 책이 있으신가요? [7] 산호초2010 2020.05.13 263
113242 [넷플릭스] 공각기동대 SAC 2045 [1] 가라 2020.05.13 307
113241 혐오들의 형태 [5] Sonny 2020.05.13 776
113240 개학전 교사 코로나 전수조사 해야 하지 않나요? [8] 왜냐하면 2020.05.13 916
113239 어제 세 편의 영화를 보고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는 신기한 감정 상태에 대해서 [6] crumley 2020.05.13 689
113238 [바낭] 사마라 위빙의 '레디 오어 낫'을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20.05.13 451
113237 (최근은 아니고,,몇달동안)본 영화들... 왜냐하면 2020.05.12 290
113236 [OCN Movies] 헤어스프레이 [9] underground 2020.05.12 372
113235 2020년 이 만화가 대단해! [6] 스위트블랙 2020.05.12 943
113234 바낭 ㅡ분위기 좋은 영화 발견 [3] 가끔영화 2020.05.12 382
113233 돌아가신 지 오래인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글이라는데 [22] 로즈헤어 2020.05.12 1600
113232 크롬웰 [7] mindystclaire 2020.05.12 319
113231 블로그 시대에서 정보 찾기 [13] 튜즈데이 2020.05.12 741
113230 [바낭] 등교 개학 또 연기!! + 육아 잡담 [12] 로이배티 2020.05.12 973
113229 Jerry Stiller 1927-2020 R.I.P. [1] 조성용 2020.05.12 153
113228 레디오어낫...또다른 유어넥스트인줄 알았던 영화(스포) [1] 안유미 2020.05.12 275
113227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 짧은 감상 [3] 보들이 2020.05.12 47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