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미로운 연구 조사가 또 나왔습니다.

한국과 일본에서 비슷한 시기 동일한 질문을 던져 나온 결과라는데 예상과 다르지 않았어요.

‘방역 정치’가 드러낸 한국인의 세계- 각자도생의 경고 - 천관율
https://www.sisa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43617

일독을 권합니다.


아래는 위 기사에 대한 개인적인 소감

1.
일본국민들의 상대적으로 높은 시민의식덕분에 일본정부와 의료시스템의 무책임하고 이기적인 방역정책에도 불구하고 유럽이나 미국처럼 벼랑끝으로 몰리는 파국으로 닿고 있지 않았던게 아닌가 싶습니다.  

어찌보면 일본의 시민들은 시민 사이에는 연대, 정부에 대하여는 불신이라는 또 다른 의미에서의 각자도생인걸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듭니다. 

2.
이 문재인 정부는 시민연대의식이 높은 집단을 고무하고 격려하여 그 동력으로 나가기보다는 이기적인 시민들의 욕망에 편하게 안주하는 망테크를 타고 있었고 이나견의 사면 발언은 돌발행동이 아니라 그런 맥락의 연장선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지난해 5월? 경 비슷한 조사에서는 충분히 높았던 시민의 연대의식이 충분히 보상 받지 못하자(배신 당하자) 결국 각자도생으로 돌아가며  시민들의 방역텐션도 떨어지는 악순환을 타게된건 아닌가 싶습니다.   그 전환의 시점에 정치적으로 가장 결정적인 변수가 무엇이었을지? 전 이나견이 민주당 당대표가 된 것과 무관하지 않다고 봐요. 그가 당대표가 된 것은 모든 나쁜 것의  원인이자 결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8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4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23
115555 승리호 호불호 갈리는 이유가 무엇인가요 ? [5] 미미마우스 2021.02.16 916
115554 안철수-금태섭 TV토론은 일단 금태섭이 포인트 땄군요. [2] 가라 2021.02.16 583
115553 [게임바낭] 욕 나오게 어려운 옛날(?) 게임, '닌자 가이덴2'를 끝냈습니다 [6] 로이배티 2021.02.16 287
115552 '승리호'가 너무나 명작이라고 생각되는 이유가.... [7] S.S.S. 2021.02.15 1268
115551 나와 봄날의 약속 가끔영화 2021.02.15 136
115550 스파이더맨(2002) [5] catgotmy 2021.02.15 308
115549 안부를 묻다 [1] 예상수 2021.02.15 177
115548 김훈을 기억함 [21] 어디로갈까 2021.02.15 1007
115547 승리호를 봤습니다. (스포일러 잔뜩) [12] eltee 2021.02.15 827
115546 재닛 잭슨 뮤비 [5] daviddain 2021.02.15 317
115545 연휴 끝, 월요일 [2] 여은성 2021.02.15 204
115544 유튜브 시작했어요 ~ [1] 미미마우스 2021.02.15 327
115543 [주간안철수] 금태섭-안철수 토론 무산 위기 [3] 가라 2021.02.15 448
115542 연휴를 넷플릭스와 함께 [4] 칼리토 2021.02.15 477
115541 커피에 얼마나 찌들어 살았나 [14] 가라 2021.02.15 818
115540 잭 스나이더의 저스티스 리그 정식 예고편 [3] LadyBird 2021.02.15 357
115539 얼굴앱을 해보다 가끔영화 2021.02.14 177
115538 발렌타인 데이 하면 생각나는 영화 -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고디바 초콜렛, 레이디 고디바 [13] Bigcat 2021.02.14 1021
115537 [넷플릭스바낭] 매우 건전한 태국 영화 '너를 정리하는 법'을 보았습니다 [13] 로이배티 2021.02.14 664
115536 프렌치프레스로 커피 드시는분들 찌꺼기 처리?(모카포트는 찌꺼기처리가 쉽군요) [15] 채찬 2021.02.13 62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