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dy_Godiva_by_John_Collier.jpg

고디바 부인, 존 콜리어, 1898, 캔버스에 유채, 높이 : 142.2cm 너비  183cm, 허버트 미술관 겸 박물관 소장(영국 코벤트리)



지금은 초콜렛으로 유명하지만 동명의 인물이 실제로 있었습니다. 레이디 고디바라고, 11세기 영국의 중세시대 사람이죠. 한때는 발렌타인 데이만 되면 이 사람이 떠올랐어요. 물론 초콜렛 때문에 그런거긴 합니다만 어려움에 처한 백성을 돕기 위해 이 무슨 고행의 길을 걷는...실로 눈물겨운 노블리스 오블리제의 실현 아닌가요.


그런데 말입니다. 실제로 있었던 인물이면 사건도 실제로 있었던 걸까요? 그런데 이게 그렇게 간단한 문제가 아니더군요. 아무리 역사속에 실제한 인물이라 해도 사건들은 후대에 와전되거나 만들어지는 일이 태반이더군요. 특히 극적인 일일수록 말입니다. 사실 벌거벗고 알몸으로 성내를 돌아다니면 백성들의 세금을 면제해 주겠다는 남편이나 그렇다고 그걸 하러 나가는 아내나 또 그걸 해냈다고 진짜 세금 면제를 해주는 남편이나...이게 과연 진짜로 있었던 일이라고?


저는 이 얘기를 중학교 시절에 처음 들었었는데(영국 여행 책자에서요) 그때는 뭐 그런가보다 했습니다. 어렸으니까요. 어른들은 그런 경우도 있나 보다 했죠. 그리고 또 옛날 그것도 거의 천년전의 일이라니까.


그런데 실상은 다 지어낸 얘기랍니다.



...다만 역사학자들은 위 일화의 역사성을 부정한다. 리어프릭과 고다이버가 실존 인물이긴 하지만(리어프릭과 고다이버의 손녀가 마지막 앵글로색슨 왕인 해럴드 2세의 왕비다. 다만 고다이버의 친손녀인지 의붓손녀인지는 불분명하다) 저런 이야기가 있었는지는 알 수 없다는 것. 게다가 레이디 고다이버가 나체로 마을을 돌았다는 기록은 고다이버가 살았던 시절로부터 2세기 이후에나 등장하고, 몰래 훔쳐본 양복점 직원 톰의 이야기는 18세기에나 와서야 처음 등장한다....


https://namu.wiki/w/%EB%A0%88%EC%9D%B4%EB%94%94%20%EA%B3%A0%EB%8B%A4%EC%9D%B4%EB%B2%84#fn-2



그런데 역사상에는 이런 일들이 워낙 한 두건이 아니라서 말입니다. 처음 이런 사정을 알았을 때는 충격도 받고 당황스럽기도 했는데 이제는 뭐, 기발한 애기를 들으면 딱 그 생각부터 하게 되더군요. 이건 또 언제부터 지어낸 얘기래? 







godiva 이미지 검색결과


올해 발렌타인 데이는 뭔가 되게 조용한 거 같더군요. 아무래도 설날 연휴에 끼어서 그런듯 합니다. 예전에 학원에서 일할때 원생들이 초콜렛 하나씩 제게 주던게 생각나네요. 십시일반이라고 그런 초콜렛들이 책상에 쌓이면 완전 산더미였죠 ㅎㅎ





Fifty Shades of Grey 이미지 검색결과

기억들 나시려나요?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팬픽으로 출발한 무명작가의 웹소설이 세계적인 베스트셀러가 되어 영화로도 제작이 되고 무려...발렌타인 데이에 개봉을 했습니다. 이 영화 개봉 당시 엄청난 얘기들이 있었습니다. 사실 그냥 줄거리만 봐서는 흔한 신데렐라 로맨스인데 왜 이리 난리였냐면...이게 SM성애 로맨스라서...그랬죠...수갑, 채찍, 눈가리개....ㅎㅎ 뭐, 이런 걸 저 큰 스크린으로? 북미권에서는 배우들 캐스팅부터 해서 정말 말들도 많고 사건사고도 많았더라고요. 때 아닌 페미니즘 논쟁도 격렬했었는데 - 21세기에도 여성들의 꿈은 여전히 신데렐라냐 - 다만 한국에서는 그닥 큰 반향이 없었던 걸로. 당시 국내 페미니스트 평론가의 서평도 한 편 봤었는데, 그 분 소견에 의하면 이미 한국의 아침 드라마나 일일 드라마에서 많이 나오는 얘기라 별 다른 호응이 없는게 당연하다는 논조였고.


국내 개봉도 발렌타인 데이에 했는데 딱 개봉날 친구와 함께 이 영화를 보러갔습니다. 저야 정보를 다 알고 갔었는데 아무것도 모르고 봤던 제 친구는 얼떨떨한 표정을 짓더군요. 친구의 떨떠름한 표정과 함께 제게는 발렌타인 데이 하면 이 영화부터 생각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7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8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44
115994 비 오는 날 [4] daviddain 2021.04.03 237
115993 '피해호소인' 3인방 하차 보름만에..박영선, '2차가해' 유튜버와 합동 방송 [3] 먼산 2021.04.03 758
115992 나무위키에 듀나게시판 업데이트 하시는 분 자수하세요 ㅋㅋㅋ [7] 도야지 2021.04.03 1459
115991 고死 두번째 이야기: 교생실습 (2010) [2] catgotmy 2021.04.03 230
115990 무상급식, 친환경/유기농 농산물 [37] 겨자 2021.04.03 1030
115989 이런저런 일상 잡담들 [2] 메피스토 2021.04.02 282
115988 [jtbc] 싱어게인 후속(?) 유명가수전 [3] 쏘맥 2021.04.02 535
115987 에픽스토어에서 "테일즈 오브 네온 씨"를 무료배포합니다. [4] Lunagazer 2021.04.02 234
115986 [EBS1 영화] 타인의 취향 [네이버 무료영화] 페르소나, 스타드 업 underground 2021.04.02 201
115985 가입일 2013-09-18 [11] 녕녕 2021.04.02 348
115984 와 화성에서 생명체가 발견됐어요!! [3] Lunagazer 2021.04.02 939
115983 세 여인이 나오는 영화(2) [3] 비네트 2021.04.02 331
115982 사전투표했습니다. [1] 왜냐하면 2021.04.02 348
115981 서울시장 선거 잡담...(지지하는 선거, 심판하는 선거) 여은성 2021.04.02 413
115980 그땐 그랬죠 [22] 어디로갈까 2021.04.02 726
115979 재밌는 cgi 3d 애니메이션 가끔영화 2021.04.02 110
115978 [바낭] 철이 철이고 하니 아무도(?) 모르는 벚꽃 노래 한 곡 [6] 로이배티 2021.04.02 257
115977 오랜만에 영화관 갔더니 알록 체험기 있네요 [2] 바다유영 2021.04.02 288
115976 CGV 아카데미 기획전 McGuffin 2021.04.02 205
115975 여곡성(2018) [2] catgotmy 2021.04.02 2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