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저로 말할 것 같으면...

대략 1년 전까지만 해도 보통 세시 반쯤 자리에 눈을 감고선 일곱시 반쯤 일어났습니다. 

원래 20대 때부터 들어 있던 습관인데요.

남들 다 잠든 늦은 밤시간에 혼자 느긋하게 빈둥거리는 걸 좋아해서... 심지어 새벽에 산책도 다니던 시절이 있었으니까요. ㅋㅋ


근데 이제 찾아온 늘금과 함께 감당이 안 되는구나! 라고 느낀지 대략 2년여쯤 된 것 같고.

자꾸 소파에 널부러진채로 게임 & 티비와 함께 잠들어 버리는 꼴을 함께 사는 분께서 참아내길 포기하시고 "두시 반에는 자라!!!" 고 하셔서 그렇게 수면 시간을 한 시간쯤 당긴지 1년 남짓 되었네요.


그래서 결국 두시 반부터 일곱시 반까지. 다섯시간 정도를 잡니다.

한 가지 좀 웃기는 점이라면, 이래도 하루 일상 생활 하는데 아무런 지장은 없어요. 아침에도 쉽게 일어나고 생활 중에 피곤하지도 않고요.

근데 그러다가 두 시 반에 자러 들어가면 누워서 눈 감자마자 바로 잠이 듭니다. ㅋㅋ 스스로 몰라서 그렇지 사실은 지친 상태인 거죠.


그리고 또 한 가지.

두 시 반에 자는 걸로 취침 시간을 바꾸고 두어달쯤 지났던 어느 날,

새벽에 하던 게임에 갑자기 너무 꽂혀서 두 시 반을 넘기고 신나게 게임을 하다가 세 시 반이 되었길래 아쉽지만... 게임을 끄고 잤는데.

그러고 다음 날 출근하니 예전엔 모르던 피로가 엄청나게 몰려오더라구요. 역시 사람은 적응의 동물...;



암튼 문득 궁금해지더라구요.

다른 분들은 보통 하루에 몇 시간씩 주무시는지.

뭐 직장에서도 사람들이랑 이런 얘기 종종 합니다만. 제 직종이 대체로 규칙적 & 바른생활의 대명사라 그런지 다들 당연히 여덟시간 이상씩은 주무시고, 열두시 넘겨서까지 빈둥거리는 분이 거의 없으시고... 저만 이상한 사람인 분위기인데, 다른 분들도 과연 그런 것인지...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뻘글로 인생 낭비시켜드린 것에 대한 사과의 의미로 영특한 개짤이라도 올려 봅니다. ㅋ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6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8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31
115980 CGV 아카데미 기획전 McGuffin 2021.04.02 205
115979 여곡성(2018) [2] catgotmy 2021.04.02 249
115978 금요일의 새벽글...(쟝블랑제리, 시끄러운 남자들) [1] 여은성 2021.04.02 302
115977 웨이브에서 더 스탠드 보신 분들 계신가요? [6] daviddain 2021.04.01 233
115976 MB아바타? 한강-서해 잇겠다는 오세훈표 공약 [4] 왜냐하면 2021.04.01 561
115975 LG 벽걸이형 에어컨 AS 서비스 어떤가요? [6] 산호초2010 2021.04.01 306
115974 설강화 논란 [22] 왜냐하면 2021.04.01 1277
115973 무슨 간식(과자) 좋아하시나요? [7] 예상수 2021.04.01 472
115972 스파이의 아내, 봤어요.(스포없음) [8] tomass 2021.04.01 384
115971 [논평]오세훈 용산참사 발언에 대한 민주노총의 입장 [5] 달보미 2021.04.01 767
115970 만우절입니다. [9] 달보미 2021.04.01 528
115969 루쉰이 이 알면 무덤 뚫고 하이킥 [3] soboo 2021.03.31 698
115968 코로나 4차 대유행이 올까요 [3] 으랏차 2021.03.31 777
115967 국힘당도 민주당도 낙선 캠페인 열심히 하는데 [2] forritz 2021.03.31 455
115966 참 그러고보면 미국 지하철에서 아시아 여성이 흑인한테 구타당할때 [15] 고요 2021.03.31 1211
115965 영화보고 싶어요 [3] 바다유영 2021.03.31 219
115964 담배는 중독성이 없는 이유 [6] 가끔영화 2021.03.31 721
115963 [게임바낭] 뭐라 설명하기 난감하지만 인상 깊었던 게임, '제네시스 느와르'를 소개합니다 [10] 로이배티 2021.03.31 358
115962 미이라 (1999) [4] catgotmy 2021.03.31 249
115961 하 미세먼지인지 황사인지 너무 심각하네요 [2] 고요 2021.03.30 49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