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바낭] 해고 일기 두번째!!!

2024.04.05 08:37

쏘맥 조회 수:292

지난 번에 짤렸단 글을 올렸습니다.
후일담(?) 있어서 다시 왔는데, 이해를 돕기 위한 tmi 있어요.

제가 일하는 분야의 계약 관계는 이렇습니다.
‘가’라는 회사에서 “00사업 할거야. 기간은 00이고, 예산은 대충 00이야. 제안서 내라”하면, A,B,C등의 회사들이 제안 준비를 해요(가, ABC등의 회사들은 통상 대기업이고, 가에는 정부기관들도 있습니다)
A,B,C 중에 한 회사가 입찰에 성공하면(A라고 지칭할게요), A가 a b c 등의 협력사 인력들로 인력 구성을 합니다.
사업 규모에 따라 30-500명의 사람들이 6개월-30개월동안 일하고 흩어지고를 반복하죠. 프로젝트를 몇번 하다보면 자주 보는 사람들도 있지만, 보통 처음 보는 사람들끼리 일을 합니다.
저는 프로젝트에서 관리 업무를 하고 있어요. 대략의 업무 흐름은 같지만, 가 고객사의 방침에 따라 업무량이 어마어마 할 수도, 별로 없을수도 있고 어느 날은 화장실도 못가게 바쁜데 또 어떤 날은 하루종일 일이 없기도 합니다.

저는 a 회사 소속(이라지만 업무는 가와 A에서 받는 형식)이었지요. 이번 플젝의 A사 리더가 처음부터 좀 과하다 싶게 업무에 관해 묻길래 처음이라 익숙해질 시간 필요한가보다. 물어보면 대답해주지 하고 지냈는데 시간이 갈수록 그게 아니더라구요ㅋㅋㅋ(자세한 얘기는 뒷담화가 될거라 이쯤에서 생략)
암튼 이래저래해서 짤리고ㅋㅋ 해당예고수당을 계약사 대표랑 의논하고 오늘 오후에 현장 철수하면 노동부에 간다고 했지요(쿨하게 줄거 같았는데, 노동부 지침 따른다길래 이쯤에서 아 못 받을수도 있겠다. 하고 있었어요)
근데 어제 퇴근 10분 남기고 A사 리더가 부르더니 “사실은 그런 의도가 아니었다. 그럼 한달 채우면 되겠냐”하길래 “일단 내일 노동부는 가겠습니다“했더니 부랴부랴 “그럼 내가 한달 제시한건 말해주라”하더라구요ㅋㅋㅋㅋㅋ
그리고 이어지는 계약사 대표의 전화와 톡.
A사 구매 담당이 갑작스런 계약 변경이 올라와서 상황을 보니 A사 리더가 저랑 제 동료가(둘이 같은 계약사에요) 그만 둔다고 해서 바꾸는 거라고 허위 보고를 했더라구요?ㅋㅋㅋㅋㅋㅋ 근데 제가 해고예고수당 신고하러 노동부 간다니까 진위파악에 나선거죠.
노동부 가서 민원 넣으면 A사뿐 아니라 가 고객사 이름까지 언급될테니 문제가 커지겠다. 싶었던거죠. 저는 못 받는다고해도 끝까지 갈 거였구요.
어제 저녁에 계약사 대표가 해고통보일로부터 한달 계산해서 준다고 하길래 알겠다. 하고 말았습니다. 계산은 틀리지만 계약사 대표랑은 악감정이 없는지라(사실 A사 리더 엿멕이고 싶었거든욬ㅋㅋㅋㅋ) 그냥 이쯤에서 정리하려구요(물론 이것도 입금이 되야 정리되는거긴 하지만요)

재미없는 글이 너무 길어졌네요ㅎㅎ
다음엔 “해고예고수당 입금완료”로 글 쓸 수 있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659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512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4608
126131 (스압!) 용산 전쟁기념관 브라이언 아담스 Exposed & Wounded [8] 샌드맨 2024.05.04 173
126130 용산역 대원뮤지엄 미래소년 코난 전시회 [6] 샌드맨 2024.05.04 239
126129 (스압!) 63시티 맥스 달튼, 영화의 순간들 [12] 샌드맨 2024.05.03 188
126128 [영화바낭] 크리스토퍼 플러머의 치매 노인 스릴러, '살인자의 기억: 복수' 잡담 [4] 로이배티 2024.05.03 339
126127 [KBS1 독립영화관] 성혜의 나라 [1] underground 2024.05.03 138
126126 Girl in Red 내한 !! 2024 인천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3] 부치빅 2024.05.03 213
126125 프레임드 #784 [4] Lunagazer 2024.05.03 50
126124 노래하는 짐 캐리 ㅡ ice ice baby/humping around/welcome to the jungle [3] daviddain 2024.05.03 119
126123 파라마운트 소니에 매각? [2] theforce 2024.05.03 219
126122 [티빙바낭] 에... 그러니까 이런 영화였군요. '패스트 라이브즈' 잡담입니다 [13] 로이배티 2024.05.03 649
126121 프레임드 #783 [4] Lunagazer 2024.05.02 65
126120 스팀덱 포기 [4] catgotmy 2024.05.02 199
126119 [왓챠바낭] 타란티노가 너무 좋았나 봅니다. '프리 파이어' 잡담입니다 [8] 로이배티 2024.05.02 411
126118 [애플티비] 통화로만 이뤄진 (환상특급 분위기의)9편의 이야기 ‘콜’ [6] 쏘맥 2024.05.01 320
126117 프레임드 #782 [4] Lunagazer 2024.05.01 67
126116 [근조] 작가 폴 오스터 [4] 영화처럼 2024.05.01 526
126115 메탈리카 5집을 듣다가 catgotmy 2024.05.01 140
126114 좋은 일을 찾아서 [17] thoma 2024.05.01 455
126113 스턴트맨 소감 #유스포 [2] 라인하르트012 2024.05.01 249
126112 대마초를 피우면 catgotmy 2024.05.01 21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