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군' 잡담

2024.05.06 10:15

thoma 조회 수:386

디즈니플러스에서 '쇼군'을 다 마쳤습니다. 

지난번 글에 이거 보는 중인데 잘 만든 드라마이지만 재미를 못 느끼겠다고 했었지요. 반전은 없었어요.

수준이 확 떨어지는 일도 없었고 갑자기 확 끌리게 되는 변곡점도 없었어요. 이변 없이 끝까지 일관성 있게 수준을 유지하며 마무리하네요. 

이 드라마가 왜 기대에 못 미치는지 재미가 부족한지 쪼금 생각해 봤는데 아무래도 인물들 표현 때문인 것 같았습니다. 

사극인데도 대규모의 와일드한 전투 장면이 들어가지 않습니다. 전장에서 마주서서 붙을 뻔하다가 말아요. 스펙터클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사극은 아닌 것입니다. 당시 지배계급 인물들 생각이 죽는 게 뭐 대수냐는 식이라 할복하고 머리가 분리되어 굴러가는 장면은 여러 번 나오지만요. 

그러니 권력 투쟁에 휘말린 인물들 가지고 드라마를 엮어나가야 하는데 이 인물들의 매력이 부족합니다. 이 인물들이 기대에 못 미치는 이유는 기대를 벗어나지 않기 때문입니다.ㅋ 인물들 각자 나름의 사연을 안고 역할을 다하지만 입체감이 없달까요. 좋은 가문 출신 인물들의 나름의 사연이란 것도 남의 나라 현대 사람이 보기에는 공감이 안 됩니다. 사극이 이래서 어려운 장르겠다는 생각도 드네요. 어쨌든 비극임을 강조하지만 그런가 보다, 할 뿐이고 인물 고유의 생동감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대립적인 입장에 서는 권력자의 카리스마조차 너무 부족했습니다.

영국인으로서 사무라이가 되는 안진이란 이가 중심 인물 중 하나인데 이 사람이 첫 회에선 특별한 활약을 할 것 같더니 회가 거듭되자 현지인화 되어 갑니다.ㅎ 일본 말 열심히 익히고 일본 여성을 사랑하고 가신이 됩니다. 이방인으로서 제일 역동적일 수 있는 역할이니 재미를 주는 이야기 부분을 만들어 주면 좋았을 텐데 로맨스에 국한된 거 같아요. 그 로맨스도 애틋하게 다가오질 않아서 마무리에서 마음을 움직이진 않더군요. 


사나다 히로유키가 나옵니다. '황혼의 사무라이'의 그 가난한 하급 무사가 여기선 최고 권력자로 드라마를 이끄는 중심이 됩니다. '쇼군'에서 배우님 얼굴에 세월이 보였네요. '황혼의 사무라이'로부터 20년 이상의 시간이 흘렀으니까요. 이번에도 연기는 훌륭하다고 느꼈습니다. 생각난 김에 게시판에서 쓴 글을 찾아 봤더니 '황혼의 사무라이' 본 지 3년이 다 되었어요. 생각난 김에 다시 봤습니다. 넷플릭스에 여전히 있네요. 다시 봐도 참 잘 만든 영화이며 재미도 있구나, 라고 생각했는데 재미있는 이유는 위에 적은 재미없는 이유와 같았습니다. 이 영화의 이야기 전개는 다 살짝살짝 기대(일반적 예상)를 벗어나더라고요. 안 보신 분들에게는 스포일러라 아래는 흰글자 처리했습니다.


사무라이 자체가 가난하고 제대로 씻고 단장할 수 없는 팍팍한 일상을 꾸려가는 중이라 몸에서 냄새가 나잖아요. 무슨 사무라이가 이런가 말이죠. 작은 할아버지가 싫다는 딸들 앞에서 자기도 싫다고 합니다. 딸들에게 표리부동의 훈계 같은 걸 하지 않는 시대를 앞서간 아버지입니다. 혼사 얘기도 친구가 제의하자 거절, 다음에는 본인이 큰 맘 먹고 고백하나 이미 늦음. 시종이라 하나요, 하인조차도 살짝 지능이 부족하여 짧은 말을 옮기는 심부름을 하는데도 잘 마칠지 긴장하며 보도록 만들고 말이죠. 명을 받아 나이든 사무라이를 처단하러 가서는 동병상련의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고요. 돌아와서 다 해결되어 가족이 행복하게 오래오래...인 줄 알았는데 3년 후 전쟁에서 죽음. 


대하드라마와 비교하는 건 여러 가지 무리가 따르지만 이 영화의 대본은 참 영리하게 잘 쓴 거 같아요. 

혹시 안 보셨다면 '쇼군' 이야기로 시작했으나 '황혼의 사무라이'를 추천하며 줄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834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8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7041
126408 패밀리 가이에 나온 레스타트 [2] daviddain 2024.06.08 122
126407 프레임드 #820 [4] Lunagazer 2024.06.08 66
126406 [유튜브바낭] 내친 김에 찾아 본 원조 '오멘(1976)' 잡담입니다 [12] 로이배티 2024.06.08 288
126405 아나 데 아르마스 스페인어 인터뷰 [5] catgotmy 2024.06.08 167
126404 유튜브가 아르켜준 노래들 [10] Lunagazer 2024.06.08 252
126403 편의점 닭강정을 먹고 catgotmy 2024.06.07 175
126402 일상 잡담. 산 책. [8] thoma 2024.06.07 245
126401 스타워즈 애콜라이트 1,2에피를 봤어요 [10] Lunagazer 2024.06.07 478
126400 프레임드 #819 [6] Lunagazer 2024.06.07 50
126399 티모시 샬라메 X 마틴 스콜세지 블루 드 샤넬 광고 상수 2024.06.07 255
126398 분노의 도로 재개봉합니다 [3] 돌도끼 2024.06.07 219
126397 겨울왕국 - Love is an open door 독일어 catgotmy 2024.06.07 66
126396 뱀파이어와의 인터뷰 1회 daviddain 2024.06.07 148
126395 민희진 이슈는 결국 돈이 문제 [5] 분홍돼지 2024.06.07 655
126394 [핵바낭] 그냥 일상 잡담입니다 [14] 로이배티 2024.06.07 370
126393 [애플티비] 그래도 여주는 예쁘더라!! ‘고스팅’ [9] 쏘맥 2024.06.06 264
126392 뉴진스 민지 닮은 연예인 catgotmy 2024.06.06 215
126391 프레임드 #818 [4] Lunagazer 2024.06.06 65
126390 밀라 쿠니스 러시아어 인터뷰 catgotmy 2024.06.06 163
126389 [넷플릭스바낭] 그놈의 싸이코패스... '괴물 나무꾼' 잡담입니다 [2] 로이배티 2024.06.06 32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