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97년 개봉이구요. 런닝타임은 1시간 44분. 스포일러는 없을 겁니다.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그 시절 '방화' 포스터 포스가 풀풀 풍기는 사진. 근데 '확률 1%'는 대체 어떻게 계산해서 나온 것일지. ㅋㅋㅋ)



 - 정말정말 부끄러울 정도로 어색한 립씽크로 한 젊은 처자가 오페라를 부르고 있어요. 곧 데뷔를 앞둔 프리마돈나인 듯 합니다. 여기가 러시아인데 한국인 젊은이 프리마돈나... 에다가 '데뷔'라니 정말 대단한 실력이신가 보죠. 그래서 하유미 기자가 출동해서 인터뷰도 하고 그러... 는 와중에 갑자기 악당들이 나타나 하유미를 납치해갑니다. 그리고 소리 지르는 하유미를 진정시킨답시고 주먹으로 퍽! 퍽! 치니 죽었네요. 하유미 퇴장!


 다음엔 어두컴컴해서 어딘지 보이지도 않는 곳에서 호올로 러시안 룰렛 놀이를 하는 박상원씨가 보입니다. 당연히 살겠죠. 그러고 울고 뭐 그러더니 나가서 술을 마십니다. 그리고 술을 마십니다. 어색한 러시아어로 뭐뭐 말하고 암튼 술을 마십니다. 계속 술을 마십니다. 한참 후에야 러시아인 친구들이 나와서 뭐라 설명하는 걸 보니 전설의 용병이었는데 전쟁의 트라우마로 알콜 중독이 되었다... 뭐 이런 건가 봐요. 그러다 자상한 동료가 다가와서 '야 이러고 살지 말고 이 일이나 해봐' 라면서 도입부에서 안 죽은 프리마돈나님 보디 가드 일을 권유합니다. 


 ...뭐 더 설명하긴 귀찮고 암튼 그렇게 박상원이 저 여자분 경호하다 사랑에 빠지고, 그러면서 러시아 마피아들이랑 쌈박질 하는 내용이에요.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러시아를 지배하는 고독한 액션 히어로 박상원!!!)



 - 일단 '제작비 25억의 대작'으로서 이 영화에 대해서 한 마디로 평가하자면, '신비한TV 서프라이즈' 팀에게 2억 5천도 아니고 2천 5백 정도 쥐어주면 거의 똑같은 때깔로 만들 수 있지 않았을까. 뭐 이런 느낌입니다. 뭐 클라이막스에 헬리콥터가 등장한다는 걸 생각하면 좀 부족할지도? 라는 생각이 들긴 하지만 뭐 그것도 서프라이즈팀이라면 어떻게든 해결하지 않았을까 싶구요. 그 외의 모든 면에서 이 영화의 경쟁 상대는 다른 한국 영화들이 아닌 서프라이즈입니다.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당시 홍보 자료를 보면 'AK-47소총이 나온다!'라는 게 있습니다. 당시 한국 액션 영화들의 현실이 팍팍 와닿더군요.)



 - 뭐 해외 로케의 어려움을 생각하면. 더군다나 1997년이라는 시절에 거의 해 본 적도 없던 러시아 올 로케(솔직히 정말 '올'인지는 상당히 의심스럽습니다만)로 만든 영화라는 걸 생각하면 아주 살짝 양해를 해줄 것도 없지 않겠지만. 그냥 러시아에 안 갔으면 됐을 텐데? 라는 생각이 아주 많이 들어요. 왜냐면 이 영화가 러시아의 독특한 풍광 같은 걸 정말 1도 활용하지 못하거든요. 

 거의 대부분의 장면이 실내에서 벌어지는데, 술집은 그냥 20세기 한국 호프집 같고 호텔은 그냥 한국 모텔 같고 마피아들 소굴은 그냥 한국 어딘가의 창고 같고 마피아들 회식 장소는 그냥 한국 중국집 같아요. 러시아 양식의 건물들이 몇 번 나오긴 하는데 걍 인서트로 짧게 들어가는 풍경 장면으로만 스쳐가구요. 그냥 몇 번 별로 안 중요하게 나오는 길거리 장면 정도만 러시아 느낌. 일단 길에 러시아 사람(으로 보이는 사람)이 많거든요. ㅋㅋㅋㅋ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그러니까 이런 게 러시안지 아닌지 알게 뭡니까.)



 - 배우들의 연기도 참으로 장엄한 볼거리입니다. 러시아인 배우들의 연기야 말할 것도 없지만, 주연 박상원이나 조연 송재호 같은 양반들의 연기도 완전히 바닥을 쳐요. 원래 그런 분들이 아니라는 걸 감안해볼 때 아마도 각본과 연기 지도의 문제였겠... 죠. 더군다나 박상원은 본인도 무슨 말인지 모른다는 느낌이 팍팍 들게 어색한 러시아어를 구사하기까지 해야 하니까요. 하지만 뭣보다 큰 문제는 박상원씨 그 자체에요. 이런 컨셉의 영화, 이런 똥폼 액션 히어로 역에 어울릴만한 배우는 아니었다는 게 보는 내내 참으로 절절하게 와닿습니다. 지이이인짜 안 어울리거든요. ㅋㅋㅋ 가뜩이나 서프라이즈 이하급의 완성도를 안고 가는 영화에 미스캐스팅까지 걸리니 진정 구원받을 길이 보이지 않습니다.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그래도 이 분들은 러시아어로 연기했으니 자기들이 얼마나 바보 같은 대사를 읊고 있는지 다들 아셨을 텐데요.)



 - 다 보고 나서 정보를 찾아보니 그 시절에 꽤 화제작이었던 드라마 '폴리스'의 연출자님이 감독한 영화더라구요. 사실 그 드라마는 꽤 히트했죠. 그 시절 기준 아주 드문 소재였고, 그러다보니 액션 연출 같은 부분도 호평이긴 했는데 지금 보면 어떨지 모르겠... 지만 이 영화 상태를 보면 알 것 같습니다. 잘 했을 리가 없어요. 이 영화의 상태는 해외 로케 경험 같은 걸로는 쉴드가 안 될 수준. 문자 그대로 총체적 난국이니까요.


 각본은 이런 식입니다. 하유미를 실수로 죽인 악당이 보스에게 전화를 해요. "보스 어떻게 할까요? 야, 시체는 눈에 안 띄게 버리래!" 라는 대사가 나오는데 이 대사의 앞문장과 뒷문장 사이에 인터벌이 없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액션은 이래요. 그러니까 박상원이 총을 난사하며 적들에게 달려가면 적들이 막 쓰러지겠죠. 이건 그럴 수 있는데, 이 때 박상원의 총구는 늘 선풍기 회전모드처럼 좌우를 왔다리 갔다리 하는 가운데 그나마도 둥글게 둥글게 돌아요. 무슨 전쟁 놀이하는 국민학생 느낌. 끼얏호~ 나는 람보다~~

 미장센... 같은 건 따질 틈이 없습니다. 뭔 내용인지 알아볼 수는 있게 찍어줘서 고마워요. 라는 마음으로 보셔야 해요.

 디테일이야 뭐 거의 미친 수준이죠. 러시아에서 오랜 세월 살아온 러시아 용병 박상원님께선 싸울 때마다 늘 한국 군복을 챙겨 입으세요. 으허허.

 그리고 또... 뭐 그만하구요.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워낙 망작이라 짤도 없어서 이게 여주인공 맡으신 분이 나온 거의 유일한 짤이네요. 포스터 제외하구요.)



 - 그래서 이 영화의 가치는 무엇일까요. 

 제겐 일단 강제규 감독을 재평가하게 된 영화라는 매우 큰 의미가 있습니다. ㅋㅋ 이 영화로부터 딱 2년 후에 '쉬리'가 나와요. 정말 믿을 수 없는 기적인 거죠. 제작비 차이도 그렇게 크지 않습니다. 이 영화가 25억이라고 주장하는데 쉬리의 순제작비가 23억, 마케팅비 포함해서 30억이거든요. 

 '러시아 올로케 대형 액션 영화!!!'라는 떡밥으로 눈 먼 투자자들 낚아서 이렇게 티비 특집극으로도 못 쓸 퀄리티의 영화를 만들어 극장에 걸던 시절에 '쉬리'가 준비되고 있었다니. 당시 한국 영화판이 얼마나 역동적(?)으로 발전하고 있었는지 참으로 가슴 깊이 와닿더라... 뭐 이런 얘깁니다. ㅋㅋㅋ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움직이지 않았다면 좋았을 것을...)



 - 또 한 가지 아주 훌륭한 가치가 있긴 하네요. 뭐 다들 짐작하시겠지만, 웃깁니다. 그냥 못만든 게 아니라 정말 상식을 훌쩍 넘어서는 수준으로 못만들었기 때문에 저처럼 가끔 일부러 이런 영화들 찾아보는 분들에겐 상당히 좋은 영화 되겠습니다. 



 (심심하면 예고편이나 한 번 보시구요.)



 - 암튼 마무리하겠습니다.

 요즘 나오는 한국 액션 영화들이 영 성에 안 차고, 그래서 '이 땅에 멋진 악숀 무비는 불가능한 것인가!!'라는 생각이 드시는 분들은 반드시 이 영화를 보세요. 현재 우리가 누리고 있는 것들의 소중함을 알려주고 온 마음을 감사함으로 충만하게 만들어주는 좋은 영화입니다. 그런 마음으로 전 왓챠에 별 다섯개 평점을 남겨 주었죠. (글은 안 적었습니다. 한 번도 적은 적 없어요. ㅋㅋ)

 혹은 '일부러 망작 찾아보는 게 대체 무슨 재미야?'같은 게 궁금한 분들이 있으시다면 한 번 틀어보세요. 물론 재밌게 보시긴 힘드시겠습니다만, 저 같은 사람들의 즐거움을 조금이라도 이해할 단서가 될 수 있는 영화가 아닌가... 뭐 그런 생각이 들어요. ㅋㅋ 정말 이건 액션 영화 버전 '하피'급이라서요.

 뭐 그러합니다.

 



 + 이 영화의 감독, 남녀 주연 배우 모두의 마지막 영화입니다. 박상원은 뭐 하나 더 나오긴 했는데 특별출연이었구요. 감독은 드라마 연출로 돌아가서 2007년까지 활동하셨네요. 그리고 여주인공 김지혜씨는 보아하니 이 영화가 데뷔작이자 마지막 작품인 모양입니다. ㅠㅜ



 ++ 또 한 가지 웃기는 거. 당시 이 영화 관련 기사들을 찾아보면 '러시아 배우들의 화끈한 베드씬이 관객의 흥미를 끈다' 같은 내용이 적혀 있는데요. 안 나옵니다. 액션들도 다 얌전해서 수위 높은 폭력 같은 것도 없어요. 근데 등급은 연소자 관람불가이니 왜 그럴까... 했는데. 결말 직전에 정말 진짜 쌩뚱맞고도 완벽하도록 무의미한 여주인공의 상체 & 뒷모습 노출씬이 아주 짧게 몇 초 나와요. 네. 뭐 그런 시절이었죠.



 +++ 근데 정말 이 영화 관련해선 기사들이 좀 재밌습니다. 이 영화에 출연한 러시아 배우들이 개봉 당시에 내한까지 했더라구요. 사실은 인지도 있는 괜찮은 배우들이었던 걸까요? ㄷㄷㄷ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966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996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6724
122149 날리면 정부의 연하장 [6] 으랏차 2022.12.29 623
122148 망한커뮤니티, 헛다리짚기, 인과응보, 급발진 ND 2022.12.29 415
122147 [왓챠바낭] 세기말 청춘 송가, '노킹 온 헤븐스 도어' 잡담입니다 [8] 로이배티 2022.12.29 315
122146 대체 왜 공개게시판에 섹스돌 이야기를 하는 걸까요 [46] Sonny 2022.12.28 1528
122145 [아마존프라임] 이거슨 호러인가 드라마인가, '보모' 잡담입니다 [8] 로이배티 2022.12.28 351
122144 카지노 4화 [2] 라인하르트012 2022.12.28 330
122143 프레임드 #292 [4] Lunagazer 2022.12.28 86
122142 연말 [4] Kaffesaurus 2022.12.28 277
122141 연극 [광부화가들]을 보고 왔습니다 [2] Sonny 2022.12.28 305
122140 홍상수 인간과 괴물 사이 [4] catgotmy 2022.12.28 586
122139 [넷플릭스] 트리즌, Treason. 의외로 꿀잼. [6] S.S.S. 2022.12.28 619
122138 사촌동생이 홍대생이 됩니다! [6] Sonny 2022.12.27 672
122137 “강간 판타지 충족” 전신형 리얼돌 허용에 여성단체 반발 [4] ND 2022.12.27 958
122136 마음에 드는 옷과 나한테 어울리는 옷 [6] 가봄 2022.12.27 451
122135 에피소드 #17 [3] Lunagazer 2022.12.27 84
122134 Cgv 프리미엄관 평일 무료 쿠폰 1매 나눔하고 싶습니다ㅠ [2] 로네펠트 2022.12.27 260
122133 이상의 날개(이미키) [1] 왜냐하면 2022.12.27 330
122132 Aerosmith - Dream On [3] catgotmy 2022.12.27 127
122131 그냥 겨울이라 하고 사진 [1] 가끔영화 2022.12.27 172
122130 [디즈니플러스] 그 유명한 바바리안 말고 호러 신작 '바바리안(2022)' 잡담입니다 [12] 로이배티 2022.12.27 52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