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폭로! 정당정치에 드리운 신천지의 그림자!

K-미개와

콜래트럴

K-미개의 유탄은 왜 늘 정의당을 향하는가.. (엄근진)

---



지난 2차 토론을 비롯, 심상정 후보가 민주당과 이재명을 주로 타격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여전히 양비론 스탠스.
후보께서 한판승부에 출연하시는 동안 공개된 당의 공식 선거광고는 윤석열을 타게팅하고 있음.

심상정 후보께서 '민주당 2중대' 탈피를 본인의 정치인생 마지막 과제로 삼은 것처럼 보이는데 반해, 당은 이를 '후보의 독단'쯤으로 설정하고 있는 듯. 당 지도부엔 바보들만 앉아있나..

---

스스로를 '공화주의자'라 말하는 유승민, 당내 경선 이후 뒷짐지고 구경만 하다 등판하며 가진 기자회견에서 흥미로운 발언.

[우리가 저 가짜진보 세력들보다 더 잘할 수 있다, 그런 믿음을 주는게 중요]

민주당을 [가짜진보]로 칭한게 인상적. 이런 인식이 국민의힘 캠페인에 전면적으로 도입되고, 이번 대선을 계기로 보편화됐으면 하는 바램이 있음.

국민의힘은 민주당을 '진보', '좌파'로 칭하면서 한국정치의 이념 지형 왜곡에 일조했을 뿐 아니라, 불필요한 어그로를 끌어왔음. 여기에 '가짜' 한마디를 덧붙이는 것으로 민주당 애북이들을 '진보' 개념에서 분리할 수 있다면 한국 정치사의 중대한 전환점이 될 것. 계몽군주 소년가장과 불세출의 네고시에이터 덕택에 지금은 이게 가능.

---
전통시장 앞에서 복합 쇼핑몰을, 대구에서 호남 발전을 호소하는 정치인이 있다?

[윤석열, 대구에서 “호남이 잘돼야 영남 잘되고, 대한민국 잘 된다”]
https://biz.chosun.com/policy/politics/election2022/2022/02/19/4CUNQQWNTRH2LBJE7WLHSRLC2Q/

윤석열의 정치는 이재명의 그것보다 '합의와 소통의 정치'에 가까울 것으로 기대되는 대목.

민주당 선거전략은 늘 실체 없는 슬로건에 치중하는 경향이 있었음. '김대중/노무현/광주 정신'이라든가, '사람이 먼저다'같은. 보다 구체적인 메시지를 발할 때도 수행과 모순되다보니 위선으로 인식되는데, '쥴리, 룸싸롱, 쥴리의 남자들, 씨발년아x5, 피해호소인' 찾는 페미니즘 정당 같은 것.

지금까지 민주당의 모순개념이 용인될 수 있었던 건 유권자들이 이를 감각하지 못하기 때문이 아니라, 보수 양당의 메시징 전략에 큰 차이가 없었기 때문.
그러나 지금의 국민의힘은 '우리 메시지를 싫어할지라도 거짓은 말하지 않는다'에 가까운 스트레이트한 메시징 전략을 구사하고 있기 때문에, 민주당은 위선과 불통의 이미지로 남는 상황을 피할 수 없을 것.

민주당이 같은 전략으로 대응하는 것은 가능할까? 그분들 실체가 육화한게 김어준인데 가능할까 싶음.

---
[윤에게 투표하는 게 전략투표라면 넌 그냥 끔찍한 짐승이지.]
https://twitter.com/djuna01/status/1494674650621644811?s=20&t=T4avhALoNs4KmzXmL55r-Q

우리 듀나님 캐릭 설정이 깨지고 내면의 개저가 튀어나올 정도. 아.. 무섭다.

제n차 아마겟돈을 맞이하여 비장하게 이재명 지지 선언하시는 분들도 언젠가 썩은물 정덕이 되어 시니컬한 개드립을 치게 되겠지 낙관하는 중. 저분들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역시 답은 이찍탈인 것이다.

---
부록: 국민의힘 대선광고는 정말 '여혐광고'일까?
글쎄, 제가 보기엔 '무속', '신천지', '특수부대' 드립 수준의 억지인 것 같은데.. 계속 그래봐야 '그렇게 깔게 없나'로 인식되지 않을까 싶음. 이 억까 대열에 정의당이 동참하고 있다는게 유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34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495
119489 인생은 토니 스타크처럼.. [9] 노리 2022.03.18 600
119488 요즘 들은 노래(솔루션스, 막걸리나) [2] 예상수 2022.03.18 190
119487 코로나 확진 5일차! [10] Sonny 2022.03.18 843
119486 오늘자 중대본 코로나 브리핑은 좀 실망이네요.. [2] 으랏차 2022.03.18 685
119485 스캔들이란? [13] 어디로갈까 2022.03.18 599
119484 꿀 발라 놓은 말 [1] 사팍 2022.03.18 290
119483 [드라마바낭] 최고의 히어로물이기도 하고 아니기도 한, '둠 패트롤'을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22.03.18 440
119482 킬힐--진정한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의 적자! [2] 라인하르트012 2022.03.17 494
119481 #스펜서 를 보고(스포유) [10] 라인하르트012 2022.03.17 491
119480 인턴이 퇴근을 안하네요 [8] 가라 2022.03.17 890
119479 외로움 지수 검사 [3] 왜냐하면 2022.03.17 436
119478 잡다한 것 [3] daviddain 2022.03.17 216
119477 홍콩의 심각하게 높은 사망률 (코로나19) [2] soboo 2022.03.17 721
119476 쿼드와 나토 [6] 사팍 2022.03.17 353
119475 확진자 수치 60만명에 대한 정재훈 교수의 설명 [6] 으랏차 2022.03.17 945
119474 윤씨가 청와대로 안들어가려고 버티는 이유? 그리고 용산부지에 대하여 [15] soboo 2022.03.17 1562
119473 코로나 후기 [8] 칼리토 2022.03.17 584
119472 부모님이 확진되었네요 [8] 예상수 2022.03.17 536
119471 펜데믹과 음모론 [2] soboo 2022.03.17 408
119470 GTA V (2013) [2] catgotmy 2022.03.17 17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