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2444839-255c2908-7559-4e3b-a8c4-34e3cd 06.5월 나달과 페더러가 올림피코 와서 로마10번 저지 받았네요.  라치오 셔츠는 안 든 듯




https://youtu.be/BwLUgip8OSI


ㅡ 초반에 나오는 kia. 5시간이 넘는 경기입니다.

현지 해설이 낫네요. 발성,톤,속도. 페더러보고 hunted가 아니라 hunter라고,보리vs맥켄로 경기 언급합니다.


 derby a Roma e Milano? A Roma è questione di vita o di morte, mentre a Milano è come giocare una partita tra amici. A Roma la gente ti ricorda il derby anche dopo settimane dalla partita, a Milano invece il giorno dopo puoi uscire a fare un giro in centro. Il momento vissuto dalla Roma? Questa situazione fa stare male anche me che sono molto legato a questi colori. Ho parlato con diversi calciatori che sono stati allenati da Mourinho e mi hanno confermato che anche a un allenatore come il portoghese per vincere servono dei campioni. Tornerei a Roma anche adesso, ma rischierei di compromettere il legame che ho con i tifosi".


로마와 밀라노 더비? 로마에서는 생사가 걸렸고 밀라노에서는 친구끼리. 로마에서는 몇 주가 지나도 경기 기억하고 밀라노에서는 다음 날이면 다른 도시 중심까지 태워 줘. 로마 상황? 이 상황은 나쁘고 나는 잘로로시에 애착이 있어. 무리뉴 밑 여러 선수들과 얘기해 봤어.  무리뉴는 승리하기 위한 챔피온이 필요해. 지금이라도 돌아가겠어. 내가 팬들과 가진 유대를 저버릴 위험을 무릅써야 해.


ㅡ 나잉골란 



라치오 팬들이 경기 나오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대요 ㅋ


이번 인테르 ㅡ리버풀 이탈리아 해설이 토티라고 합니다.


Erano fortissimi singolarmente e insieme sono stati una coppia formidabile – racconta Totti –. Non è un caso che, anche grazie agli assist di Salah, Edin abbia segnato tantissimo, vincendo anche il titolo di capocannoniere della Serie A con 29 gol”. Adesso la Champions li metterà contro, rendendo complicato qualsiasi pronostico. “Nel Liverpool anche l’egiziano è diventato un cannoniere implacabile. Non voglio sbilanciarmi nei pronostici, ma sono convinto che vederli giocare contro sarà uno spettacolo“.

그 둘은 함께 난공불락 듀오였어.
에딘은 살라의 도움으로 29골 넣어 세리에 득점왕이 되었어.
살라는 리버풀에서 대체불가의 그치지 않는 스코어러가 됐어.
예측하고 싶지는 않지만, 스펙타클한 경기가 될 것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신규 가입 인증 및 암호 변경 확인 이메일 발송 불능 [6] 엔시블 2022.08.15 36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42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550
119472 코로나 후기 [8] 칼리토 2022.03.17 585
119471 부모님이 확진되었네요 [8] 예상수 2022.03.17 536
119470 펜데믹과 음모론 [2] soboo 2022.03.17 408
119469 GTA V (2013) [2] catgotmy 2022.03.17 179
119468 목이 아파 신속항원검사를 받으러왔는데 [8] 적당히살자 2022.03.17 656
119467 근데 확진자 200명, 2000명 나올때는 엄청 조이다가 60만명 나오니 푸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26] 하워드휴즈 2022.03.17 1076
119466 더 배트맨 보고 왔습니다 (스포) [2] Sonny 2022.03.17 282
119465 도쿄 지진 - 후쿠시마 핵발전소 화재경보 soboo 2022.03.17 379
119464 노트르담 드 파리 [4] 적당히살자 2022.03.16 281
119463 [뒷북]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 [4] 2022.03.16 359
119462 메모 daviddain 2022.03.16 180
119461 강용석, 경기도지사 출마 선언…"유승민은 배신자" ND 2022.03.16 532
119460 늦었지만 대선후기 - 3 [10] Sonny 2022.03.16 686
119459 [영화바낭] 한국산 환따스띡 액션 스릴러, '유체이탈자'를 봤습니다 [14] 로이배티 2022.03.16 401
119458 요즘 본 두영화 [9] Kaffesaurus 2022.03.16 443
119457 잘 못 알아듣는 문제 [28] thoma 2022.03.16 632
119456 바낭 - 역전인생 꿈꾸기 전에 [1] 예상수 2022.03.16 188
119455 국민의힘, 정부 출범 전 '방송개혁' 드라이브 건다 [7] ND 2022.03.16 659
119454 문정권의 방역 어떻게 평가하세요? [28] 적당히살자 2022.03.16 1080
119453 [바낭] '마스크만 잘 쓰면 된다!' 도 대략 옛 말인 듯 [43] 로이배티 2022.03.16 113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