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란해서 하는 낙서질

2022.03.16 04:58

어디로갈까 조회 수:536

  •  업무 때문에 처음 만난 상대에게서 연봉이 얼마냐는 난데없는 질문을 받았습니다.
    그런 질문은 낭만주의자에게나 의미가 있지, 리얼리스트에게 던져봐야 무의미한 것이죠. 업계의 사정을 뻔히 알고 있는 사람들인데 꼬리를 숨기지 않고 책잡힐 그런 질문을 한 의도가 뭘까요.
    기본적인 정보만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만났을 때, 질문이 환기하는 효과란 게 있기 마련이지만 질문의 반향도 고려해야 하는 것 아닌가요.

    두 손으로 가슴 싸안고 지내다 밖으로 나와선 이상한 소리라도 뻘소리라도 해야지만 삶의 의욕을 느끼는 이들이 있다는 걸 압니다. 뭐 그러면서 인간 원래의 기원과 역사적 내력도 시시콜콜 파헤치고 나눠보고 할 수 있다는 것도요.
    현재에 올인한 진지한 리얼리스트들, 자신의 현재도 흩어지지만 책 잡히지 않고..
    그런 대화를 장장 4시간 들었더니 귀가, 정신이 아직 멍멍합니다. 20억 정도의 회사돈이 얽힌 문제에 대한 맥락없는 요청을 거절했더니 모욕감을 느꼈다는 듯 표정이 어두워지더니 인사도 없이 나가버리더군요.

  • 집으로 돌아와 맥주라도 한잔 하고 잠들었어야 했는데 너무 지쳐서 반 기절 상태로 밤을 보내고 지금 일어났습니다. 새벽 3:30 감정이  너무 텁텁합니다. 지금이라도 맥주 한 잔 해볼까 싶군요. 그런다고 개운해질 것 같지는 않지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98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54
119846 파친코 7화는 여러모로 의미가 있네요 [3] 라인하르트012 2022.04.24 628
119845 홍상수의 ‘소설가의 영화’ soboo 2022.04.23 482
119844 [영화바낭] 상상 그 이상의 망작, 드류 배리모어의 '도플갱어'를 봤습니다 [20] 로이배티 2022.04.23 634
119843 봉인... 해제 [3] 예상수 2022.04.23 494
119842 콘테가 파리에게 제의를 했군요 [4] daviddain 2022.04.23 264
119841 안물안궁하실 제 근황 겸 좋은 소식 [14] 스위트블랙 2022.04.23 687
119840 공감은 논리가 아닌가 [8] Sonny 2022.04.23 502
119839 (영화 바낭)제니퍼 가너 출연 액션영화 [9] 왜냐하면 2022.04.23 288
119838 조국 사태와 현 상황에 대한 비교. [16] 적당히살자 2022.04.23 1039
119837 (명성교회) 세습 [2] catgotmy 2022.04.23 178
119836 “막 나가자는거구나?” [9] soboo 2022.04.23 922
119835 버즈 라이트이어 새 예고편도 나왔었네요 [5] 부기우기 2022.04.22 248
119834 해리포터 한국어 오디오북 스토리텔 [2] catgotmy 2022.04.22 250
119833 윤석열 정부 인선 각 지명자들,,,,도덕적으로 완벽한 시즌2 [44] 왜냐하면 2022.04.22 1237
119832 [영화바낭] 듣보 호러 무비 3편 묶음 잡담 [12] 로이배티 2022.04.22 337
119831 (숭의교회) 이호문 목사 - 주일성수 catgotmy 2022.04.22 301
119830 Jacques Perrin 1941-2022 R.I.P. [4] 조성용 2022.04.22 191
119829 로스트 시티를 보고 [1] 라인하르트012 2022.04.21 312
119828 Robert Morse 1931-2022 R.I.P. [1] 조성용 2022.04.21 168
119827 [넷플릭스바낭] 기다리고 기다렸던 '러시아 인형처럼' 두 번째 시즌 잡담 [12] 로이배티 2022.04.21 75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