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8년 서독에서 일어났던 독일 역사상 최악의 인질극으로 불리는 사건입니다. 사건의 규모 때문이라기 보다는 경찰의 미숙한 대응과 특종을 낚으려는 언론 기레기들의 무개념 행보 때문에 안그래도 좋지 않았던 상황이 더욱 위험하게 전개되는 결과를 낳았기 때문입니다.


대부분의 실화 다큐멘터리 영화들과는 다르게 재연 영상이나 별도의 나레이션, 인터뷰가 들어가지 않았고 오로지 사건 당시 현장에서 촬영된 영상과 뉴스 보도 푸티지만으로 구성했는데 당연히 현장감이 장난이 아닙니다. 다큐멘터리 스타일로 찍은 범죄 극영화를 보는 느낌인데 실제 상황인지라 서스펜스가 더 강하죠. 그런데 다 보고나면 차라리 이런 영상들을 애초에 찍을 수 없었다면... 하는 생각이 들게 만듭니다. 


당연하지만 스포일러 없이 감상하시려면 실제 사건은 나중에 검색해보시는 게 좋고 넷플릭스 홈페이지에 나오는 간략한 정보 설명도 잽싸게 눈을 가려서 읽지 말고 바로 재생하시길 권합니다. 어떻게 마무리가 될지 두근두근하면서 지켜보는 서스펜스가 상당한데(그러면서도 죄책감이 듭니다.) 저 정보를 보면 타임라인에 따라 예측이 쉽거든요.


What-happened-during-the-Gladbeck-hostag

Giving-interviews-Tattooed-gunman-Hans-J

인질극이 한창 진행중인 와중에 태연자약하게 언론과 인터뷰를 하는 범인


gladbecker-geiseldrama-1988-dpa_580x325.

버스 한번 잘못 탔다가 인질이 된 불쌍한 소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19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164
120841 한국 사회는 생각보다 팍팍한 것 같습니다 [4] catgotmy 2022.08.07 852
120840 산책 잡담...가산디지털단지 [1] 안유미 2022.08.07 479
120839 시리즈 결말이 불안한 베터 콜 사울 [4] theforce 2022.08.07 483
120838 한산 후기(스포주의) [3] 메피스토 2022.08.06 601
120837 [디즈니플러스] 으아니 프레데터에 PC와 페미가 묻다니!! - '프레이' 잡담입니다 [27] 로이배티 2022.08.06 1035
120836 택시, 기차, 잠수함 ㅎㅎ [12] thoma 2022.08.06 480
120835 프레임드 #148 과 충격! 경악!의 뉴스 [12] Lunagazer 2022.08.06 385
120834 [넷플릭스] 카터, (스포일러 포함) 기대치를 낮춰야 했...... [4] S.S.S. 2022.08.06 591
120833 카터를 보고..<당근스포> [1] 라인하르트012 2022.08.06 417
120832 [영화바낭] 어쩌다 보니 레베카 홀, '더 기프트'와 '타운' 잡담입니다 [13] 로이배티 2022.08.06 405
120831 [KBS1 독립영화관] 기기괴괴 단편선 [4] underground 2022.08.05 280
120830 비포 시리즈 최애는 무엇인가요? [5] 위노나 2022.08.05 403
120829 오랜만의 프레데터 신작 <프레이> 봤어요(디즈니 플러스) [15] 부기우기 2022.08.05 448
120828 [넷플릭스] 응원할게요. 메이와 조지. ‘필 굿 시즌2’ [2] 쏘맥 2022.08.05 194
120827 프레임드 #147 [6] Lunagazer 2022.08.05 116
120826 (노스포) 초록밤 추천합니다 [6] Sonny 2022.08.05 340
120825 보는 스포츠 [2] catgotmy 2022.08.05 149
120824 햇볕이 선명하게 나뭇잎을 핥고 있었다 [2] Sonny 2022.08.05 496
120823 피부과 관리 효과가 좋은가요? [2] 하워드휴즈 2022.08.05 422
120822 [넷플릭스바낭] 착한 사람 둘이 나와서 지지고 볶고 다 하는 소품 영화 셋 - '블루제이', '패들턴', '대니와 엘리' 잡담 [10] 로이배티 2022.08.05 39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