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잡담...

2015.12.17 04:38

여은성 조회 수:657


  1.새벽에 듣고 맡을 수 있는 소리와 냄새...이 두가지는 이상한 아련한 기분이 들도록 만들어요. 새벽의 소리와 냄새는 가장 현대적이고 도회적인 것들의 집합체인데 새벽에 돌아오며 그 소리를 듣고 냄새를 맡으면 어렸을 때 밤거리에 스스로를 내던지곤 했던 때의 기분이 떠올라요. 흠. 두려운 기분을 느끼면서도 계속 앞으로 나아가고 자동차들이 쌩쌩  달리는 뻔한 풍경에 질리면 가로등이 꺼진 골목길 구석구석을 기웃거리곤 했었어요. 


 당시에 밤거리에서 느낀 느낌은 어린왕자에서 읽은 사막의 이미지였어요. 고독하고 정처없는 그런 곳 말이죠. 요즘 새벽거리는 그때와 비교하면 훨씬 시끄럽고 밝지만 아무도 말걸어주러 오지 않는 사막을 걸어가는 느낌은 여전해요. 흠...걸으면서 했던 생각을 써보죠.


 

  2.가끔 인간이 얼마나 다루기 어려운 존재인가를 재확인할 때마다 소름이 끼치곤 해요. 사람들과 잘 지내는 건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가까이 지내는 건 도저히 못할 거 같아요. 서로의 좋은 면만을 보여주면서 돈 꿔달라는 소리는 절대로 못하는 정도의 거리를 유지하며 지내는 게 좋아요.


 

  3.아마 인간은 뻔하지 않을거예요. 각자가 다 다르겠죠. 그들이 원하는 순간에는요. 흠. 하지만...저는 모든 인간은 뻔하다고 감히 말하곤 해요. 


 왜냐면 누구와도 친하지 않거든요. 그 누구와도 친하지 않은 사람에겐 모든 사람은 결국 낯설고 방어적으로 행동하는 존재일 뿐이죠. 아무와도 친하지 않으면 모든 인간은 뻔해 보일 수밖에 없는 거예요



 

  4.휴.



 

  5.슬슬 쿨타임이 찼으니 또 돈 얘기를 해 보죠. 돈은 쓰기 위해서 존재하는 거겠죠. 돈을 교통카드나 아몬드본본, 롯데월드 입장권과 바꾸지 않는다면 그건 종이조각일 뿐이니까요. 


 흠...한데  돈으로 아몬드본본을 사먹거나 롯데월드에 가는 것보다 더 좋은 일이 하나 있죠. 돈을 부하로 삼는거예요. 정확히는, 부하 직원으로 삼는 거죠. 이건 사람을 부하로 삼는 것보다 훨씬 좋은 거예요. 어떤 사업을 벌이고 사람을 고용해 놓으면 그걸로 끝나는 게 아니거든요.  



 

 6.예전에 썼듯이 술집 사장들과 친해지면, 이 가게는 참 좋은 가게인데 몸이 안 좋아서 더이상 운영을 못하겠으니 특별히 이 가게를 인수할 기회를 드린다는...마치 선심이라도 쓰는 것처럼 말해오는 사장들이 있어요. 이 자식이 폭탄 던지기를 시전한다는 걸 알면서도 가끔은 그런 말에 혹하기도 해요. 


 할 줄 모르는 가게 계약...아는 업자가 없어서 바가지 맞을 게 분명한 인테리어를 스스로 할 필요도 없고 대체 어디서 고용해야 할 지 알 수 없는 아가씨들을 내가 직접 고용할 필요도 없이, 모든 게 구비된 이 가게를 통째로 그냥 가지게 된다...? 여기에 출근해서 사장님 소리도 듣고 90도 인사도 받고 하면 참 우쭐할 거 같다...는 생각이 들면 조금 그럴 마음이 들기도 해요.


 하지만 휴...그때쯤 제 안의 관찰자가 말을 걸어 오죠. 너는 다른 사람들을 제어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라고요. 직원들이 돈을 삥땅치는 것, 농땡이를 피는 것, 다른 가게로 유출되는 것 그 무엇 하나도 제대로 막을 수 없다는 걸 말이죠. 사실 이건 제 안의 관찰자가 굳이 말해 주지 않아도 잘 알고 있는 거긴 하지만요.


 휴.


 남자사장들의 경우는...다른 경우도 있겠지만 제가 아는 케이스는 대부분 바텐더가 일을 열심히 안 한다 싶으면 미친듯이 갈궈요. 당연히 바텐더의 표정은 썩어들어가죠. 저렇게 미친듯이 다른 사람을 갈구는 걸 내가 할 수 있을까? 저렇게 미친듯이 다른 사람을 갈구고 나서 다음 날 또 얼굴을 보는 게 내게 가능할까? 하고 자문해 보면 답은 나와요. NO인 거죠.




 7.말했듯이 어떤 일을 벌려놓고 사람을 고용하고 월급만 따박따박 주면 알아서 일을 한다...이러면 얼마나 좋겠어요. 여러 사람을 면접도 봐야 하고 의심도 해야 하고 감시도 해야 해요. 가끔씩 동기부여도 만들어주고 가끔씩 갈궈 줘야 하고 가끔씩 말도 섞어야 하고요. 이 모든 걸 다 하고서도 그 사람을 돈을 준 만큼 일하도록 만들 수는 없을거예요. 101%도 필요없고 99%도 필요없어요. 돈을 준 만큼 100%만 일하면 되는 거죠. 하지만 그럴 수가 없는 거겠죠.

 하지만 돈은 달라요. 돈은...돈 자체니까요. 내가 돈에게 어떤 회사에 언제, 몇명의 동료들과 같이 취직하라고 명령을 내리면 그들은 그 명령을 그대로 수행하죠. 그리고 아침에 출근하라고 하지 않아도 아침 9시부터 오후3시까지 알아서 나와서 일하고 알아서 퇴근해요. 감시할 필요가 없죠.

 그들에게 복귀 명령을 내렸을 때 적절한 성과를 가지고 돌아올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는데 이게 제일 좋은 부분이예요. 그들이 그 회사에서 돈을 많이 뜯어서 돌아와도 잘했다고 칭찬할 필요가 없거든요. 보너스를 줄 필요도 없고요. 그들이 성과를 내지 못한 채 돌아와도 그들을 갈구거나 혼내는 스트레스를 느낄 필요도 없고요. 그들은 명령을 충실히 수행할 뿐이니까요. 

 인간 부하라면, 갈구기 싫다고 해서 안 갈구고 넘어가면 안 되잖아요. 실패에는 갈굼이 반드시 따라온다는 걸 모두에게 보여주기 위해 싫어도 갈궈야 하거든요. 저런 갈굼을 당하느니 실패를 안하는 게 낫겠다 싶은 기분이 들 정도의 갈굼이요.

 한때는 돈을 쓰는 것이 돈의 제일 좋은 쓰임새라고 여겼는데 요즘은 좀 달라요. 그들은 보너스를 달라고 징징거리지도 않고 감기에 걸려서 출근을 못한다고 하지도 않고 나를 부하직원이나 갈구는 나쁜사람으로 만들지도 않는, 나의 제일 좋은 부하들이죠. 아, 위에 쓴 건 주식시장을 비유법으로 써 본 거예요. 혹시 무슨 소린가 싶을까봐 사족을 달아요.


 
 8.단순한 현상을 뭘 저렇게 꼬아서 보느냐고 할 수도 있겠지만...예전에 썼듯이 에밀리인형같은 거예요. 우리 인간들은 확실한 신뢰를 느낄 만한 무언가를 찾아서 인격화시켜야 안심할 수 있으니까요. 세라 크루가 아무에게도 확실한 신뢰를 주지 않고 에밀리인형을 인격화시킨 건 정말 현명한 행동이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83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58
97917 애프터버너, 풀쓰로틀, 대항해시대2, 바이오하자드1, 피아캐롯에 어서오세요2 catgotmy 2016.01.08 418
97916 맛집이라는 소문들은 다 헛거인거 같아요. [8] 산호초2010 2016.01.08 2394
97915 두둥 둥두둥, 최종보스 할머니연합 등장~ [6] 사막여우 2016.01.08 1871
97914 제가 꼬인걸까요. [6] 장모종 2016.01.08 1788
97913 화이트닝 치약이 그래도 효과가 있긴있나봐요 [6] 바스터블 2016.01.08 1826
97912 아버지의 장례를 잘 마쳤습니다.. [5] crumley 2016.01.08 1210
97911 [시] 겨울 숲 外 [8] underground 2016.01.08 1857
97910 괴담 몇 개. [5] 장모종 2016.01.08 1530
97909 좌절된 유시민의 ‘리버럴 정치’ [6] 젊은익명의슬픔 2016.01.08 2003
97908 싫어하는 연애 사례들인데요, 공통점이 뭘까요. [9] 장모종 2016.01.08 2674
97907 블랙 트러플 [6] 칼리토 2016.01.08 1405
97906 로이배티님 생일축하 [7] 날다람쥐 2016.01.08 917
97905 아이돌로지 올해의 음반 [2] Sharry 2016.01.08 975
97904 [여러가지] 게이/레즈비언 섹션이 빠진 한국 넷플릭스? / 성소수자 차별 게시물 신고 옵션과 한국 페이스북의 처리 / 헤이트풀 에잇 화면비율 문제 / 필름과 디지털 화면 [7] 프레데릭 2016.01.08 1947
97903 넷플릭스 한국 서비스 시작했네요. 사용 팁 몇 개. [11] 페이지 2016.01.08 3099
97902 비정상을 비정상으로 치유하기 [10] 채찬 2016.01.08 1329
97901 이런저런 잡담...(헤이트풀8 스포) [3] 여은성 2016.01.07 1094
97900 치즈 인 더 트랩 드라마 보셨나요 [11] 부기우기 2016.01.07 2625
97899 매드맥스 아이맥스3d 재개봉인데요? [4] 이요 2016.01.07 973
97898 편의점 판매 중 최고의 퀄리티라고 생각하는 아이스크림 [12] 프레데릭 2016.01.07 316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