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사진] 수영장에 가보았습니다.

2015.06.02 15:17

가라 조회 수:1850

1.

목튜브하고 욕조에서 수영(?)을 하는게 웃겨서.. 수영장을 데리고 가고 싶었는데, 이번에 겸사겸사 데리고 갔습니다.

그런데, 수영장물이 너무 차갑다는 엄마의 컴플레인 때문에 체온유지탕에서만 놀다 온게 난감...

바보같이 목튜브를 안 챙겨가는 바람에 아빠, 엄마가 내내 목을 받쳐주고 있었는데, 다리가 닿지 않으면 울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그냥 둥둥 떠서 잘 놀더군요. 어리둥절한 표정이긴 했지만... 방수기저귀가 아기의 엉덩이를 띄울 정도로 부력이 있는줄 처음 알았네요.


nQaSjWZ.jpg?1



tZqQGaD.jpg?1

다음에는 꼭 목튜브를 챙겨가서 탕속에 혼자 둬봐야겠다 싶었습니다.

그때도 안우나 한번 보려구요.

아들내미인데 강하게 키워야죠..(뭐 임마..)


2.

5개월차가 되니 이제 손발을 조금씩 쓸줄 알게 됩니다.

첫 뒤집기를 한게 2주쯤 된것 같은데 이제는 뒤집기는 잘 합니다. 다시 되집기는 잘 못해서 그렇지.

뒤집기 열번 하면 되집기는 두세번 밖에 못하는 것 같아요. 되집기 못하면 낑낑대면서 용쓰다가 짜증내고요..

맘마 먹은지 얼마 안되었을때는 용쓰다 힘들어서 웩...(....) 합니다.


8W9OOb2.jpg?1


bp9PEzI.jpg?1

(요녀석.. 엄마가 힘들게 먹였는데 왜 게워내는 것이냐...)



3. 

엄마 아빠랑 같이 있을땐 짜증도 잘 내면서..

데리고 나가면 착한척 합니다.

an8UoIN.jpg?2

(엄마 아빠가 감자탕을 먹는 동안 혼자서 잘 놀고 있음...)


할머니 할아버지는 물론이고, 외식하러 나가면 식당 사장님들도 아기가 참 순하네.. 라고 합니다.

혼자 둬도 뭔가 꼬물락 꼬물락 거리면서 잘 놀고, 누가 아는척 하면 잘 웃어주거든요.

이녀석 짜증은 엄마 아빠한테만 부리는 것 같아요. ㅠ.ㅠ


JL0ileJ.jpg


DZXuLlp.jpg


그래도 나가면 착한척 하니까 여행나가서 많이 힘들진 않았습니다.

분명 힘들진 않았는데... 집에오니 엄마 아빠는 녹초가 되었습니다.

이녀석 벌써부터 집이 싫은가봐요. 집에 오니 다시 짜증내더라고요.

휴... 1박2일도 이렇게 힘든데 여름휴가는 어딜 갈 수 있을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0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02
95530 많이 행복하다 [28] Kaffesaurus 2015.08.27 2667
95529 바낭)'히트맨'을 보면서 든 생각들(스포가 들어있어요) [3] 흔들리는 갈대 2015.08.27 791
95528 서울시 강남구 몇 중형 교회들의 동성애에 대한 입장 [6] catgotmy 2015.08.27 1964
95527 개인은 개인으로 봤으면.. [30] 2015.08.27 3225
95526 귀신은 있다고 순간 믿었다가 없구나 확인했습니다 [5] 가끔영화 2015.08.27 1432
95525 [듀나인] 페이스북 관리 잘 아시는 분 [8] 앵앵 2015.08.27 1103
95524 미 생방송 기자 살해는 증오살인의 종합판? [9] 바스터블 2015.08.27 3139
95523 요새 신림 고시촌의 맛집 있나요? [4] April 2015.08.27 1779
95522 정말로 사랑한다면 [16] Vulpes 2015.08.27 3234
95521 멕시코에서 경찰한테 삥뜯겨 본적 있어요... [15] Kevin Lee 2015.08.27 2197
95520 홍대에 한겨레가 하는 카페가 생겼는데 이참에 조선일보도.. [23] 헐렁 2015.08.26 3734
95519 [벼룩] 미개봉 플레이모빌 5090 렘브란트 야경(가격인하) 풍금 2015.08.26 1231
95518 인도의 딸 봤어요. (EIDF) [1] Acloudinpants 2015.08.26 1176
95517 [지름신 좀 막아주십사] 제빵기 : 핸드믹서 반죽날 [7] 2015.08.26 1507
95516 이맛에 한화 응원합니다. [4] 치이즈 2015.08.26 890
95515 해피캠퍼스 정말 너무하지 않나요? [1] 바스터블 2015.08.26 2151
95514 참혹하고 생각 없는 '갑질' [2] 고인돌 2015.08.26 1339
95513 [듀9] 친구네 며칠 놀러가는데 부모님에게 어떤 선물이 적당할까요? [5] pathei 2015.08.26 1019
95512 [듀9] 영화 뷰티인사이드에서 한효주 영어 억양 [6] tempsdepigeon 2015.08.26 4169
95511 처용2 기대했는데......... [2] 라인하르트백작 2015.08.26 154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