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 있음) 마션 감상과 질문

2015.10.10 00:09

이비서 조회 수:2067

.

.

.

.

.

.

.

.

.

.

.

.

.





감상 1.

처음에는 4년 후로 잡고 일단 보급을 보내는 계획이잖아요.

근데 나중에는 로켓 하나 버리고, 등등등 (스포 있다고 썼지만 또 마구 적기는 꺼려지는군요)

마크 와트니를 구하는 데 드는 비용이 마구마구 늘어나는데

우와, 저거 저렇게 돈 쓰면 우리나라 같으면 포털에 엄청 욕하는 댓글들이 눈 앞에 보이는구만..

이라고 생각했으나, 그 순간 저도 내심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사람 하나 구하자고 돈을 저렇게 퍼붓다니...흠.. 역시 미국이 대국인가...



감상 2.

'지금 구하러 간다'는 메시지에 마크 와트니가 울컥하는 장면이 있죠.

초반에 셀프 수술하느라 너무 아파서 찔끔-하는 거 외에 눈물 보이는 장면은 없었던 거 같은데

그 울컥,하는 장면에서 저도 울컥하더라구요.


아. 나 여기서 죽겠구나, 생각할 때 아니고, 나 이제 살았구나, 생각할 때 눈물이 나는 거구나.

그리고 그 말..

'지금 구하러 간다'는 그 말을 애타게 기다렸을 304명이 생각나서 그 때부터는 그냥 눈물 줄줄 흘리면서 봤습니다.


이런 거 아니면 낙천적인 재난영화 맞구요, 즐겁게 유쾌하게 보고 나올 수 있습니다.





질문 1.

동료들한테 자기가 살아있다는 사실을 안 알렸다는 걸 확인하고 마크 와트니가 막 화내잖아요.

그거 왜 그런 건가요?

"임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배려한 거"라고 받아들여줄 수 있는 게 아닌가요?


질문 2.

이건 동행의 의문이었는데

마크 와트니가 면도하는 장면..은 장소가 어디인가요?

애초의 기지? 아니면 그 이동해서 찾은 거기..?인가요?

후자라면 왜 애초에 그리로 가서 쾌적하게 지내지 않은 건가요..?

얼핏 대원들을 보내기 전에 보급품을 먼저 보낸다..이런 내용이 있었던 것 같은데

그런 거라면 식량의 한계 문제도 해결되는 게 아니었나... 뭔가 잘못 이해한 건가...


암튼 숫자 나오고 낯선 단어 나올 때마다 뇌가 잠깐씩 블랙아웃되는게 노화 또한 절감할 수 있었습니다.

이건 감상에 썼어야할 이야긴데

NASA의 똑똑한 인재들이 열심히 머리를 짜내고 부지런히 움직이고

또 중국에도 똑똑이들이 바글바글, 인도계도 똑똑이들이 바글바글 이런 것도 꽤 보기 좋더군요.

Mindy Park이 원래 설정으로는 한국계라는 이야기가 있던데, 한국계 똑똑이를 봤으면 그것도 또 흐뭇했을 것 같아요.

인류에 1도 기여 못하고 뇌가 쪼그라들어가는 1인이지만,

똑똑이들 부디 영화에서처럼 좋은 일만 해주기를 바랄게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73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919
96623 친구의 기일이네요. [2] 쏘딩 2015.11.02 1379
96622 100여건의 선거를 감시하는 카터센터 - 옮기는글 나니아 2015.11.02 502
96621 (바낭)아무도 내곁에없다면 [7] 봉쥬 2015.11.02 1308
96620 듀나인 - 보이스 피싱 (서울지검) [13] 나니아 2015.11.02 1462
96619 너무나 멀쩡한 친구가 정치관/역사관은 답답한 경우 [17] 표정연습 2015.11.02 2637
96618 송곳 [14] 달빛처럼 2015.11.02 2187
96617 [듀숲]긴급친구 서비스를 부르고 싶던 날 [13] 마녀 2015.11.02 1704
96616 Just stop........a moment [3] 라인하르트백작 2015.11.02 763
96615 조성진, 샤를 아믈랭, 케이트 류, 호로비츠 [8] 겨자 2015.11.02 2531
96614 이런저런 잡담...(일반인들과) [1] 여은성 2015.11.02 744
96613 Fred Thompson R.I.P. 1942-2015 [2] 조성용 2015.11.02 278
96612 당신은 50대 후반의 남성 아닌가요? [31] Bigcat 2015.11.02 2915
96611 신경숙 작가 남편인 남진우 비평가가 입장을 밝혔습니다 [21] 리런 2015.11.02 3514
96610 나이먹고 갑자기 알러지가 찾아오는 경우도 있네요! [9] 스무디킹 2015.11.02 1722
96609 듀나무숲]나는 왜 이짓을 하고 있는가 [11] 메피스토 2015.11.02 1972
96608 그림, 가을, 여행 그리고 아가씨... [12] 샌드맨 2015.11.01 808
96607 [바낭] 한희정, Casker, f(x) [3] 프랜시스 2015.11.01 1425
96606 에반게리온 [6] Sharry 2015.11.01 1051
96605 냄비로 해먹은 것.. [4] 칼리토 2015.11.01 1656
96604 새로운 서울 브랜드 어떤가요? [23] 2015.11.01 234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