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같은 영화

2015.10.11 10:07

로치 조회 수:3265

드라마 연애시대를 백 번 봤어요. 과장이 아니에요. 각 잡고 보는 것만 보는 게 아니라면요.

틀어 놓고 책 읽고, 틀어 놓고 청소하고, 틀어 놓고 운동하고, 틀어 놓고 어쩌구 저쩌구...

FPS 게임을 해도 싱글 플레이만 죽어라 해서 어느 지점에서 수류탄이 날아오고 그런 거 꿰고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싱글 플레이만 계속하는 이상하고 지루한 인간, 그게 바로 저에요.

그래서 어느 지점에서 어떤 장면에 어느 대사가 나올지 알고 있어요. 

방바닥에 무릎을 꿇고 걸레로 바닥을 훔치다가도 정확한 타이밍에 이하나 씨와 함께 말 하는 거죠.

"양념 꼬치"


공기같은 영화들이 있어요. 바다로 치면 인천 짠물. 동해의 격동, 남해의 호방함과는 확실히 다르죠.

물때 잘못 맞춰서 가면 물이랄 것도 없는. 그런데 그게 또 묘한 매력이 있어요. "내가 바다드냐...?" 하는 무심함.

바다라고 찾았지만 바다는 그저 이름일 뿐. 그래서 그렇게 많은 불륜 커플들이 서해를 찾나봐요.

(바다는 됐고, 어서 서두르세... 음란함을 촉구하는 비일상의 일상성)

그런 영화들은 감정을 끓어 오르게 하는 미덕은 없죠. 그래서 "연애시대" 처럼 두고두고 계속 볼 수 있어요.

곁눈질로, 주구장창, 질리지도 않고.


제 경우엔 "내가 고백을 하면" 이 그런 영화에요. 

조성규라는 별 재미는 없는 사람이 만든 영화인데, 김태우 씨와 예지원 씨가 나오죠. 

내용은 대충 이래요. 영화 제작자이며 서울 남자인 인성과, 간호사이며 강릉 여자인 유정이 각자의 일상을 지겨워 하고,

서로의 일상을 동경하면서 주말마다 집을 바꾸었다가 뻔한 갈등을 겪죠. 그 갈등의 끝은 연애의 시작. 

이 영화의 미덕은 단연코 뻔함이에요. 거창하게, 먹고! 마시고! 사랑하라! 외치지도 않아요.

그냥 먹는 게 좋고, 마시는 것도 좋다보니 어쩌다 사랑도 하게 되었더라.

그 일상의 모습에서 공과금 지로용지 빼고, 욕실의 곰팡이 빼고, 개수대에 자라난 버섯 빼버린 뒤,

그 빈 곳에 (감독이 사랑하는)유재하의 노래를 깔아 놓으면 정체모를 뭉클함과 충만함이 자욱해 지는 거죠.

그걸 재주 좋게 잘 꾸려 놓으면 오기가미 나오코 감독이 되는 거고.


어제 "매드 맥스" 를 봤어요. 기타맨이 불뿜으며 연주하는 장면에서 오오!!! 절대간지!!! 감탄도 했는데, 

그런 영화, 보고나면 기운 빠져서 다시 보려면 두어 달은 쉬어줘야 하잖아요.

그제 지어서 밥솥에 누워 있는 흰 쌀밥 같이 무심한 화면, 갈등, 화해가 더 위대하게 다가올 때도 있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3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515
96566 그녀는 예뻤다의 변절이 아쉬워요. (드라마 잡담) [14] 10%의 배터리 2015.10.30 2865
96565 영화 그놈이다 질문(강한 스포일러) [3] 지지 2015.10.30 810
96564 바낭) 다이어트 [21] 로치 2015.10.30 1852
96563 근황+바낭) 가을 타시는 분 계세요? [6] 젊은익명의슬픔 2015.10.30 1058
96562 신해철의 가사들에 공감을 하시나요? [31] 바스터블 2015.10.30 3535
96561 사진 인화 사이트 어디가 좋은가요? [2] 호덜 2015.10.30 1042
96560 김진명이 광개토태왕 비문에 대한 얘기를 했는데요 [19] Bigcat 2015.10.30 1955
96559 미드 보쉬(Bosch) 1시즌 감상 [3] 가라 2015.10.30 2399
96558 [부산] 11월 6일 (금) B급영화 상영회 <수퍼> [9] 로즈마리 2015.10.30 521
96557 탄산수 제조기 결정장애 (2) : 노즐 청소 어떻게? [1] 가라 2015.10.30 1227
96556 가업 승계와 곰탕 [23] 칼리토 2015.10.30 2611
96555 [바낭] 극비 수사, LA 공항의 광고 그리고 일본식 바베큐 [3] 양자고양이 2015.10.30 1202
96554 이런저런 잡담... [2] 여은성 2015.10.30 685
96553 가장 리얼한 워킹데드 좀비 행렬 [3] 가끔영화 2015.10.29 1508
96552 전체 자산 1.7% 놓고 국민 절반 경쟁…심각해진 ‘부의 쏠림’ [10] 윤주 2015.10.29 2495
96551 린스를 쓰는 이유가 있더군요. [8] catgotmy 2015.10.29 3844
96550 홀가분한 삶이란?? [9] 칼리토 2015.10.29 2141
96549 대통령 막아선 이대생들 '여성 말할 자격없어' [11] 게으른냐옹 2015.10.29 3123
96548 김문수 “대한민국, 박근혜 중심으로 뭉쳐야…북한도 김정은으로 뭉쳐야” [8] soboo 2015.10.29 2083
96547 생각날 때마다 울었다 [6] bap 2015.10.29 211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