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종 실격 확인 받았어요

2015.11.26 09:39

gokarts 조회 수:3614

안녕하세요. 며칠전 분량초과했다며 글 올렸던 사람입니다. ㅎㅎ

시험보고 하루 이틀은 분량초과에만 전전긍긍했었는데, 이보다 더 큰 실수를 저질렀다는걸 뒤늦게 알았어요.

시험 규정에 본인의 신원을 알수 있는 것을 답안지에 적어서는 안된다. 라는 규정이 있었고, 저도 이것을 알고있었는데

제가 글 제목 밑에 아무렇지 않게 제 이름 석자를 적고 글을 시작했다는걸..

시험보고 3일 후에 알게되었어요. 제가 첫 글 올렸을때 어떤 분이 댓글에 절 위로하며 적어주신 내용과 비슷한 실수였지요.


어제 이 사실을 알고는 사실...좀 멍했어요. 실수가 하나도 아니고 두개나..

그것도 작은 실수도 아닌것이 전적으로 제탓이고 아무런 변명을 할수없다는게... 기분이 이상했어요.


방금전 담당자와 통화를 해서 확인한 결과 0점처리 대상이 맞다고 하시더라구요. 그런데 어제 이미 예상했던 내용이라 크게 아프진 않네요.



제 나이는 두달후면 서른이 되는데, 늦게 시작한 만큼 열심히 준비했고, 첫 대학을 다니면서 학교생활등 아쉬웠던 점들이 많이 떠올라

입시에 더 많은걸 걸게되었던거 같아요. 그러다 보니 어느 순간에는 입시가 꿈 그 자체보다 크게 느껴지는 순간이 오더라구요.

그래서인지 분량 착각했던건 알았을때는 눈물까지 나더라구요. 공부 결정도 힘들었고 과정도 힘들었거든요.

그런데 정작 그것보다 더 큰 실수가... ㅋㅋ


제가 늦은 나이에 한예종에가고 싶었던 이유는... 같은 고민을 가진 사람들을 만날수 있다는게 가장 컸어요.

한예종을 나왔다는 백그라운드 그 자체보다는, 거기서 만나게 될 사람들에 대한 기대가 가장 컸죠.

직장다니나가 그만두고 관련아카데미도 짧게 다녀봤지만 열의가 부족하달까, 그런것들이 아쉽더라구요

제가 학교에 간다면 나이도 있는 편이니까 으쌰으쌰 끌어가면서 서로 영향받을수있다는게 크게 느껴졌어요.

또 관련 정식교육을 받을수있다는점, 다른 질 높은 수업을 들을수있다는 점 등등... 이래저래 제 꿈을 펼치기에 가장 좋은 조건으로 생각됐거든요.



그런데 사실 꿈이 입시보다 더 큰거잖아요. 이런 생각들을 하니 기분이 조금 나아지더라구요.

난 어차피 앞으로 5~60년은 더 살거고.. 내 인생에 있어서 입시는 작은 문에 불과한거고... 어차피 올해갔더래도 늦은거였고...

이런걸 정신승리라고 하나요? ㅎㅎ


그래도 공부한 것들이 아깝고, 이런 실수로 실격 탈락해버리니... 한번 더 도전해봐야 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어차피 서른에 가나 서른하나에 가나, 늦은건 마찬가지 아니겠습니까. 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4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9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80
97438 안철수를 어떻게 바라보세요? [24] 바스터블 2015.12.13 4394
97437 응답하라 1988 요번주 편을 보고 [18] tempsdepigeon 2015.12.13 4097
97436 [잡] 목 디스크 판정을 받았습니다ㅡㅡ [10] 쇠부엉이 2015.12.12 2376
97435 월동태세의 아가씨... [4] 샌드맨 2015.12.12 1121
97434 트레인렉 - 나를 미치게 하는 여자 [4] 자두맛사탕 2015.12.12 1529
97433 (바낭)마스다미리 신간 외 잡담 [4] 봉쥬 2015.12.12 1048
97432 어떤 한국을 원하는가 - 닌텐도 [18] catgotmy 2015.12.12 2023
97431 [펌] 나는 시간강사다: 나는 오늘 대학을 그만둡니다 [17] 윤주 2015.12.12 3524
97430 새누리당은 독재잔당, 민주당은 보수 [4] catgotmy 2015.12.12 956
97429 엄마고양이가 새끼를 친구개에게 소개시켜주는 동영상 [2]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2 1905
97428 오늘, 아니 어제자 응팔 말입니다. [16] 나키스트 2015.12.12 3955
97427 1.출장명령서 2.우리 고양이는 나를 뭘로 보는가? 3. 아몰라 [10] Koudelka 2015.12.12 2384
97426 웃긴 고양이 동영상 [1]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2 854
97425 X맨 아포칼립스 예고편 [4]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1 1292
97424 이명박근혜 10년을 있게 한 17장면 [5] 아지라엘 2015.12.11 2159
97423 특종: 량첸 살인기를 봤는데요... [14] 미키마우스 2015.12.11 2378
97422 제복소녀 (아가씨 사진, 13금 쯤?) [2] 샌드맨 2015.12.11 1146
97421 왕녀를 위한 진혼곡 - 80년대의 소녀 로맨스 파름문고 시리즈 [8] Bigcat 2015.12.11 2764
97420 이런저런 잡담... [1] 여은성 2015.12.11 653
97419 그리메상의 그리메는 뭘까요 [2] 가끔영화 2015.12.11 38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