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생활 5년차
이제 더 올라가면 앞으로 10년, 못 올라가면 3년 정도 생각하고 있습니다. 철판도 깔고 욕심없이 그냥 다니면야 정년이 문제겠나 하지만 처도 있고 곧 자식도 생겨날 생각하면 겁이 납니다.
제가 일하는 곳은 연구실인데요. 사실 말이 연구실이지 매일매일 똑같은 일의 반복이죠. 또 이런쪽 일은 기본 데이터베이스를 만드는 일이라 자칫 잘못해서 데이터가 만들어져서 제출되면 난리가 납니다. (나름 리스크가 큰 직종이라 생각해요. 이런 데이터 취합해서 정리하는 부서보다는요.) 그런데 정작 업무에 대해서 인정받지는 못하는 부서죠. 돈 벌지는 못하고 쓰기만 하는 부서라 생각되어서. 이런 분위기가 굳어져서 그런지 팀 내에서도 갈라져서 서로 헐 뜯고 누구하나 잘못하면 시선 집중에 손가락질. 질려버렸습니다.
다른 직장인 분들도 같은 시기를 겪기도 하셨을 것 같아요. 사실 이직도 한번 해서 온 곳이라 또 하려고 해보니 지역 여건이나 급여 등 걸리는게 많아 쉽지도 않더라구요. 이전에 그만두고 쉬면서 구했던거라 얼마나 심각해지는지도 알고 있어서 무작정 그만둘 수도 없구요.
일이 재미도 없고, 사람도 별로고...이런 회사 계속 다닐 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73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8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40
97769 햇볕은 쨍쨍 [2] Bigcat 2015.12.31 624
97768 연말 마무리 그리고 이직 [2] 만약에 2015.12.31 973
97767 기사펌)표창원 - 박근혜는 보수주의자가 아니다 - [3] 라인하르트백작 2015.12.31 2137
97766 이런저런 잡담... [1] 여은성 2015.12.31 682
97765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 재상영중 / 광화문 씨네큐브 등의 상영시간 후 입장 칼 제한 / 극장 관람 매너의 기준이란? [10] 프레데릭 2015.12.31 1725
97764 어느 서비스직에게 위로아닌 위로를 해주며 [12] 메피스토 2015.12.30 2385
97763 동영상펌>오늘 문재인 국회의원 사무실 인질극 사건에 대한 앵커의 시덥잖은 공격을 깔끔히 받아치는 표창원 인터뷰 동영상 [11] 라인하르트백작 2015.12.30 3148
97762 연말고백(내용 지움) [19] Koudelka 2015.12.30 3128
97761 Mistress America 재미있군요 (스포無) [1] 쟈키쟈키 2015.12.30 732
97760 사람이 많아도 외로웠던 지난 시절 [4] 바다모래 2015.12.30 1249
97759 황금의 꽃[펌글] [6] Bigcat 2015.12.30 775
97758 음악 추천 좀 부탁드립니다 [8] 천연성 2015.12.30 699
97757 박찬욱, 김지운, 최동훈, 류승완 나홍진이 뽑은 2015년 최고의 영화 [13] 쥬디 2015.12.30 3668
97756 이런게 사이다 [9] 닥터슬럼프 2015.12.30 3090
97755 남성이 저지르는 형사범죄들 [11] catgotmy 2015.12.30 1930
97754 동료들 때문에 일자리에서 해고 [15] 산호초2010 2015.12.30 2754
97753 병역을 선택할수는 없는 나라 한국 [3] catgotmy 2015.12.30 709
97752 백범 김구가 진보고, 이완용은 보수인가? [3] catgotmy 2015.12.30 788
97751 '판의미로'를 보고 눈물을 흘린 나, 정상인가요? [18] 왜냐하면 2015.12.30 1694
97750 기사펌)여자어 이해하기 [16] 라인하르트백작 2015.12.30 255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