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코로나 자가격리 중인 상황에서 이런 주장을 보니까 더 빡칩니다. 

제가 당장 그 검사를 국가 선별진료소에서 받았거든요. 

검사를 안하면 뭐 어떻게 하라는 건지? 깅가밍가하는 사람들이 검사 안받고 퍼트릴 확률은 생각 안하나요?

뭐 말이 되는 소리를 해야지 현정부 까면서 뭔가 대단한 혜안이 있는 것처럼... 

근데 그 모델은 또 일본인가요? 어이가 없네요. 일본 현지에 살고 있거나 일본 상황을 실시간으로 받으시는 분들이 코로나 시즌동안 정말 다 경고했습니다.

검사비만 해도 2만 5천엔이고, 한국 정부처럼 검사를 적극적으로 안하는 분위기여서 진짜 코로나 증상이 확연하지 않으면 알아서들 다 패스해버린다고요.

아, 사망자수요? 엄청나게 아픈 중증 환자들이나 국가적 관리를 안받아서 무증상으로 코로나 퍼트렸을 경우는 아예 생각을 안하나요?

국가가 케어를 안하는데 국민들이 더 힘든 건 당연한거죠. 그게 뭐가 좋습니까? 


국가가 검사를 안하면 시민들이 막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고 코로나니까 조심해야겠다 이러나요? 

국가가 대대적으로 검사를 하는 것에서부터 분위기가 만들어집니다.

아 이건 국가에서 무료로 검사받을 수 있구나. 그런 분위기에서는 증상이 있다 싶으면 당연히 그냥 받으러 가게 됩니다. 

제일 찾기 쉽고 무료니까요. 저도 이번에 확진되기 전부터 한 서너번쯤은 받았습니다. 받을 수 있으니까요.

코로나 환자인지 아닌지 솎아내는 직업이 왜 의미가 없나요? 그 모든 사람들이 국가적 선별진료소가 없으면 싹 다 민간병원으로 갈 거라고 생각하나요?

사람들은 한푼이라도 돈이 들어가면 인색해지고 심리적 장벽이 생깁니다.

그리고 국가가 국민을 책임진다는 사실에 어느정도 안도하게 됩니다. 


국가가 코로나를 검사하는 것에는 이런 분위기도 형성이 됩니다.

아 이건 국가적으로 진짜 심각한 일이구나, 대충 넘어가면 안되겠구나...

지금 당장 제 매제가 회사에서 어떤 소리를 들었냐면, 혹시라도 증상 있어도 자가진단키트 하지 말아보랍니다. 사람이 없다고.

이런 말도 안되는 상황들이 벌어져요. 그나마 국가가 이렇게 적극적으로 검사를 하니까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또 알아서 검사를 합니다.

저는 꽤나 집돌이 타입인데, 저도 7일간 안나가고 있으려니까 좀이 쑤셔요.

하지만 국가로부터 확진자 인증을 받고 자가격리 수칙을 받았기에 안지켰을 시의 불이익이 무서워서 지키고 있습니다.

사실 제가 집밖에 잠깐 산책 나갔다 온다고 누가 신고 안합니다. 알 지도 못하고. 대단한 전파력도 없겠죠. 

그래도 국가가 하니까 그 강제력을 어느정도 실감하는 거죠.


진짜 황당해죽겠네요. 요즘 사람들끼리 하는 말이 뭔가요.

날씨 대신에 확진자 숫자 이야기합니다.

확진자가 줄면 줄어서 다행이라고 하고, 늘면 늘어서 큰일이라고 합니다. 

그게 다 국가적 조사 때문에 정보공유가 가능해져서 생기는 현상이에요.

그게 왜 의미가 없나요? 확진자 수가 많아지면? 당연히 외부활동이나 타인과의 사회적 접촉을 줄이게 됩니다.

10만일때는 좀 그러려니 하던 사람도 12만 14만 16만 20만 이렇게 연일 확진자 수가 올라가면, 이거 심각한데~ 하면서 경각심을 갖게 됩니다.

이 숫자는 최대한 정확할 수록 좋은거죠. 암수가 많으면 많을 수록 확진자 숫자를 알 수가 없으니 사람이 불필요하게 긴장하게 됩니다.


국민 개개인이 코로나에 대해 가장 급하게 원하는 건, 내가 걸렸나 안걸렸나를 확인하는 거잖아요?

이게 왜 의미가 없죠? 아니 그건 이제 국가가 신경안써~ 너 알아서 민간병원에 가~ 이러면 국민들이 참 좋아하겠네요?

코로나 확진인지 아닌지는 몰라도 되는데 병상가동률은 알아야되나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뭔 대안현실에서 살고 자빠졌는지...


제가 인터넷 게시판에서 제일 싫어하는 게 현실성이 없고 그냥 자기 지식 자랑하는데 급급한 논리 쪼다스러운 글들입니다.

막연한 수치랑 아무 의미도 없는 전제만 갖고 와서 뇌피셜로 정부 까는 글을 쓰면서 자기 자존감 찾으려고 애쓰는데... 

어떻게 PCR 검사를 바로 돈으로 환산할 수가 있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딱 일본의 1/4만큼만 했어도 지금처럼 잡았을 것 같나요? 

이거야말로 무슨 평행우주인지 ㅋㅋㅋㅋㅋㅋㅋㅋ

치명률이 낮으면 다 오미크론 코로나쯤은 걸려도 되고, 검사 받기 어려워서 퍼트려도 된다고 생각하나보죠? 

주변에 코로나 걸려서 고생하거나 코로나 걸릴까봐 몸사리는 사람들 때문에 문전성시 이루는 병원은 보셨나요? 아마 안보셨겠죠.

저번에도 성폭력 피해 여성의 자식인양 혼자 이입해서 엄마 욕하는 글을 쓰더니... 


깜깜이 확진자가 많으면 한국이 전체적으로 더 좇되는 거니까 그걸 막으려고 검사를 하는 건데

논리는 난데없이 죽든 말든 어쩔 수 없고 돈이 너무 많이 나가니, 라고 해버리면 무슨 말을 더 합니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고 와서 자가격리 한다고 쓴 글을 정부 욕하는 걸로 써버리니 진짜 어이가 없네요 ㅋㅋㅋㅋ

민간 병원에서는 검사받기가 훨씬 힘들어서 오후에 다시 선별진료소 갔습니다. 뭐 이런 오독을 하는지...

검사를 덜 해도 확진자 수는 덜 나올 것이라는 이 안이한 망상은 도대체 뭔 뇌에서 튀어나오는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29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654
119994 요즘 들은 노래(서리, 아이브, 아케이드 파이어) 예상수 2022.05.10 142
119993 축구 ㅡ 스피나졸라 복귀 [5] daviddain 2022.05.10 96
119992 브로커, 헤어질 결심 새 예고편 [2] 예상수 2022.05.10 411
119991 서은국 교수의 행복의 기원 읽어보신 분?(feat. 김경일 교수) [7] 예상수 2022.05.10 335
119990 외국어로 강의를 하는데, 학생들이 제 발음에 불평을 해서 정말 울적하네요. [17] Diotima 2022.05.10 1155
119989 어제 급실망 [9] 가끔영화 2022.05.10 513
119988 아바타 새 영화 예고편이 나왔네요 [12] 부기우기 2022.05.09 427
119987 [영화바낭] 제임스 완이 새삼스레 좋아지는 영화, '말리그넌트'를 봤어요 [22] 로이배티 2022.05.09 497
119986 SF작가 3인이 추천하는 OTT에서 볼 수 있는 영화+시리즈 [4] soboo 2022.05.09 962
119985 켄드릭 르마, 곧 새 음반 나와요. (두근두근) 부치빅 2022.05.09 173
119984 도달불능점 [6] 예상수 2022.05.09 454
119983 '우연과 상상' 보고 왔어요. [10] thoma 2022.05.09 603
119982 쿼터백이 와이드리시버에게 공을 던지는 시점 [3] catgotmy 2022.05.09 242
119981 [바낭] 그냥.. [6] 노리 2022.05.09 379
119980 한동훈 청문회 라이브 [6] skelington 2022.05.09 902
119979 새벽에 일어나 문득 소위 '근황'이란 걸 써보고 싶어졌습니다. [9] 무도 2022.05.09 530
119978 한동훈씨 딸의 논문이 대필 의혹(이라고 쓰고 사실이라고 읽음) [30] Sonny 2022.05.08 1619
119977 [tvn 드라마는 판타지 유니버스인가] 우리들의 블루스, 살인자의 쇼핑목록 [4] 쏘맥 2022.05.08 532
119976 오늘의 이런저런... [3] 왜냐하면 2022.05.08 281
119975 글을 수정하다 잘못되어 지움+노래 한 곡 daviddain 2022.05.08 12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