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사건으로 1시즌을 끌고가는 수사물을 안좋아하지만 듣던바대로

인기가 있을만큼 작품성이 있는 작품이네요.


아주 예전에 로이배티님이 추천해주셨던게 기억났어요.

왓챠에서 발견해서 아주 단숨에 1~3시즌까지 봤네요.


3번째 시즌은 완전 독립된 새로운 사건이었는데 이런 식으로

4,5시즌까지라도 만들 수 없었나 아쉬움이 드는 작품입니다.


닥터후 주인공으로 나온(전 "닥터후"는 안봤지만 배우 얼굴을 알아요) 남자배우랑

올리비아 콜맨의 케미에 완전히 두 사람에게 감정이입하면서 봤어요.


여기에서 올리비아 콜맨 완전 팬심으로 보게 되네요.

연기 잘하는 줄은 알았지만 인간적인 매력이 있는 캐릭터라서일까요.


아직까지 안보셨지만 볼만한 시리즈물을 찾고 계신 분들께 추천하고 싶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804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63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6775
124617 프레임드 #599 [2] Lunagazer 2023.10.31 74
124616 준PO 3연패 탈락' SSG, 김원형 감독과 계약 해지…"변화와 혁신 필요" [공식발표] daviddain 2023.10.31 142
124615 한동수 “윤석열, 검찰총장 때 ‘육사 갔으면 쿠데타’ ”검찰의 역사는 '빨갱이' 색출의 역사" 왜냐하면 2023.10.31 241
124614 법정 드라마를 보며 잡생각입니다. [4] thoma 2023.10.31 280
124613 [넷플릭스바낭] 점점 더 마음에 드는 아들 크로넨버그, '인피니티 풀' 잡담입니다 [4] 로이배티 2023.10.30 490
124612 챗 GPT 음성대화 catgotmy 2023.10.30 178
124611 망가진 신세계의 후계자 [4] 상수 2023.10.30 583
124610 Nc 무섭네요 [6] daviddain 2023.10.30 284
124609 프레임드 #598 [2] Lunagazer 2023.10.30 82
124608 용호의 결투 [6] 돌도끼 2023.10.30 208
124607 바낭 - 나는 당신의 신뢰를 깨는 중입니다, 추앙하거나 싫어하거나 [1] 상수 2023.10.30 307
124606 넷플-범죄 스릴러, '탈피'를 봤습니다. [5] theforce 2023.10.30 353
124605 [핵바낭] 20년 전엔... [29] 로이배티 2023.10.30 695
124604 영화 좀 찾아주세요 [2] 정해 2023.10.29 275
124603 프레임드 #597 [5] Lunagazer 2023.10.29 82
124602 새로 알게 된 모던 록밴드 ‘양반들’의 신보, 김혜리의 필름클럽 ‘너와 나’편 [3] 상수 2023.10.29 340
124601 [왓챠바낭] 스탠 윈스턴의 감독 데뷔작, '펌프킨헤드'를 봤구요 [4] 로이배티 2023.10.29 290
124600 [근조] 매튜 페리 [16] 영화처럼 2023.10.29 828
124599 지금 EBS <옛날 옛적 서부에서> [4] 스누피커피 2023.10.28 361
124598 프레임드 #596 [4] Lunagazer 2023.10.28 7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