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은 2022년, 국내 릴리스는 2023년으로 회당 40-50분 8회 영드입니다.
S.S.S님의 글과 넷플의 들이밈으로 저의 백수 생활 첫 시리즈가 되었네요ㅎㅎ

영드에 십대 주인공에 음악도 좋다고?! 그럼 무조건 봐야지! 하고 시작했습니다.
사진은 없지만, 스포일러도 없게 후기 적어볼게요.

전체적으로 보면 3부로 되어있습니다.
그 중 1부
시작은 크리스마스로 십대 소녀가 겁에 질려 뭔가에 쫓기다가 집에서 떨어져 죽게 됩니다.
그리고 바뀌는 분위기.
똥멍청이들이라고 스스로 이름 붙인 십대 그룹이 보입니다.
여 3, 남 2로 방금 기말고사(인지 수능인지)를 마치고 산으로 술 마시러 가는 중이에요.
‘미쿡애들은 집에서 파티하는데 얘들은 산에서 술 먹네?’하면서 봤어요ㅋㅋ
똥멍청이 그룹을 살펴보자면
실질적 리더인 로쉬
그 절친 렌
렌과 썸타는 노아
초반엔 존재감 약한 앤트
다이아나비에 진심인 애쉬
나중에 합류하는 태즈

1부는 로쉬가 주인공이에요.
전기가 끊기고 시리얼도 없을 정도로 생활고에 시달리는 로쉬는 어느 날 문자로 온 링크에서 레드 로즈라는 앱을 다운 받습니다.
다음날 파티에 가야하는데 입을 옷도 없던 로쉬는 앱의 명령을 따르게 되죠.
처음엔 전기료도 채워지고(충전식인 전기요금) 뒷마당에 이쁜 드레스와 지미추 운동화가 놓여있으니 좋기만 했는데, 이 앱이 점점 선을 넘습니다?
파티에서 노아한테 키스를 하래요(결국 하고, 그 영상이 다 퍼지고 친구 사이는 난리가 나고)
그리고 그 앱을 깐 뒤로 폰이 이상해요.
친구들이 보낸 문자는 안 오고, 내가 올린게 아닌 포스팅이 올라가고, 카메라로 죽은 엄마가 보이구요
여기까지 보니까 ’악마들린 앱이네‘했습니다.
로쉬도 폰에 성수 뿌리면서 퇴마의식도 하구요.
누구도 자신을 믿어주지 않는 상황에서 결국 벗어난거 같았는데 결국 그녀는 죽습니다ㅜ(이 정도는 스포가 아닐거라 믿어요)

그리고 2부
로쉬의 자살을 믿을수 없던 렌에게 레드 로즈 앱 설치 문자가 오고, 렌은 설치합니다.
부모님 세대 이야기까지 합쳐지면서 이야기가 좀 더 확장되요.
다른 아이들의 배경 이야기도 나오구요.
‘근데 악령 든 앱 이야기로 끝까지 간다고?’할 즈음 그게 아니었다는 걸로 2부는 끝

3부
레드 로즈의 시작과 확장을 주요 이야기로 이어집니다.
자세한 내용은 스포가 될 수 있으니 자제하도록 할게요.
저는 이 3부가 제일 소름끼쳤습니다.

+ S.S.S님이 음악이 좋다고 하셨는데, 진짜였어요. 합창단이 부르는 바비걸은 좋으면서도 묘하게 소름끼치는 느낌. 다만 갈수록 음악이 별로 안 나와서 그건 좀 아쉬웠어요.

++ 다 보고 제작자를 찾아보니(클락슨 트윈스), 블라이 저택의 유령에서도 제작자였더라구요? 그래서인지 덜 무섭고 등장인물에 대한 애정이 넘치는ㅋㅋ

+++ 시즌 2가 나올 느낌을 풍기면서 끝납니다(옐로우 로즠ㅋㅋㅋ) 흥행이 잘 되야 나올거 같아요

++++ 영드답게 아이들이 매우 매력적입니다. 보면서 ‘더이상 죽으면 안되 애들아’하면서 봤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804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63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6775
124617 프레임드 #599 [2] Lunagazer 2023.10.31 74
124616 준PO 3연패 탈락' SSG, 김원형 감독과 계약 해지…"변화와 혁신 필요" [공식발표] daviddain 2023.10.31 142
124615 한동수 “윤석열, 검찰총장 때 ‘육사 갔으면 쿠데타’ ”검찰의 역사는 '빨갱이' 색출의 역사" 왜냐하면 2023.10.31 241
124614 법정 드라마를 보며 잡생각입니다. [4] thoma 2023.10.31 280
124613 [넷플릭스바낭] 점점 더 마음에 드는 아들 크로넨버그, '인피니티 풀' 잡담입니다 [4] 로이배티 2023.10.30 490
124612 챗 GPT 음성대화 catgotmy 2023.10.30 178
124611 망가진 신세계의 후계자 [4] 상수 2023.10.30 583
124610 Nc 무섭네요 [6] daviddain 2023.10.30 284
124609 프레임드 #598 [2] Lunagazer 2023.10.30 82
124608 용호의 결투 [6] 돌도끼 2023.10.30 208
124607 바낭 - 나는 당신의 신뢰를 깨는 중입니다, 추앙하거나 싫어하거나 [1] 상수 2023.10.30 307
124606 넷플-범죄 스릴러, '탈피'를 봤습니다. [5] theforce 2023.10.30 353
124605 [핵바낭] 20년 전엔... [29] 로이배티 2023.10.30 695
124604 영화 좀 찾아주세요 [2] 정해 2023.10.29 275
124603 프레임드 #597 [5] Lunagazer 2023.10.29 82
124602 새로 알게 된 모던 록밴드 ‘양반들’의 신보, 김혜리의 필름클럽 ‘너와 나’편 [3] 상수 2023.10.29 340
124601 [왓챠바낭] 스탠 윈스턴의 감독 데뷔작, '펌프킨헤드'를 봤구요 [4] 로이배티 2023.10.29 290
124600 [근조] 매튜 페리 [16] 영화처럼 2023.10.29 828
124599 지금 EBS <옛날 옛적 서부에서> [4] 스누피커피 2023.10.28 361
124598 프레임드 #596 [4] Lunagazer 2023.10.28 7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