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역꾸역 3편까지 이어가는 집념!!!!

1. 넷플- 프리미엄 러쉬
2012년작인가 그랬던거 같아요. 토끼씨가 썸네일에 보이길래 재생한 영화입니다.
뉴욕에서 자전거 라이더 메신져로 일하는 토끼씨가 어쩌다 사건에 휘말린 영화에요(이쯤에서 생각나는 퀵실버!!!-연식 인증ㅋㅋㅋㅋ)
아무 생각없이 보기에도 허술한 영화지만 라이딩 장면이랑 토끼씨 보는 재미로 봤습니다.
나이가 나이다 보니 라이딩 장면에서 ‘어유 연골 다 갈린다…’햇ㅋㅋㅋㅋㅋㅋ
악역 부패경찰이 너무 단순하게 나쁜 놈인것도 좋았어요ㅋㅋ

2. 디플- 더 스트레인
이것도 10년이 넘었네요. 델 토로 감독님의 소설을 드라마한거라 처음 런칭 할 때 책도 보고 드라마도 챙겨봤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보니 안 봤던거 같습니다(?)
크리쳐의 모습이나 호러장면이 전에 본거라면 기억이 날만큼 강력하더라구요.
4개 시즌에 에피도 40개가 넘고 이야기도 엄청 천천히 진행되서 그냥 하루 2-3편씩 천천히 봐야겠다. 하고 있어요.

3. 그 외 기타등등
그아 스핀오프인 스테이션 19, 일본 애니인 호리미야 piece, 나의 행복한 결혼 생활 등등 잡다하게 깔짝이고 있습니다.
그 와중에 워킹데드 다 마쳤는데, 이게 스핀오프가 또 있으니 끝이 끝이 아닌ㅋㅋㅋㅋㅋ
나이가 들어서인지, 재미가 없는지 예전처럼 시즌을 한번에 달리진 못하겠어요ㅜ
곧 공개 될 플래너건 신작 기대해봅니다.

여러분 3일만 버티면 또 연휴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8043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63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6772
124617 프레임드 #599 [2] Lunagazer 2023.10.31 74
124616 준PO 3연패 탈락' SSG, 김원형 감독과 계약 해지…"변화와 혁신 필요" [공식발표] daviddain 2023.10.31 142
124615 한동수 “윤석열, 검찰총장 때 ‘육사 갔으면 쿠데타’ ”검찰의 역사는 '빨갱이' 색출의 역사" 왜냐하면 2023.10.31 241
124614 법정 드라마를 보며 잡생각입니다. [4] thoma 2023.10.31 280
124613 [넷플릭스바낭] 점점 더 마음에 드는 아들 크로넨버그, '인피니티 풀' 잡담입니다 [4] 로이배티 2023.10.30 490
124612 챗 GPT 음성대화 catgotmy 2023.10.30 178
124611 망가진 신세계의 후계자 [4] 상수 2023.10.30 583
124610 Nc 무섭네요 [6] daviddain 2023.10.30 284
124609 프레임드 #598 [2] Lunagazer 2023.10.30 82
124608 용호의 결투 [6] 돌도끼 2023.10.30 208
124607 바낭 - 나는 당신의 신뢰를 깨는 중입니다, 추앙하거나 싫어하거나 [1] 상수 2023.10.30 307
124606 넷플-범죄 스릴러, '탈피'를 봤습니다. [5] theforce 2023.10.30 353
124605 [핵바낭] 20년 전엔... [29] 로이배티 2023.10.30 695
124604 영화 좀 찾아주세요 [2] 정해 2023.10.29 275
124603 프레임드 #597 [5] Lunagazer 2023.10.29 82
124602 새로 알게 된 모던 록밴드 ‘양반들’의 신보, 김혜리의 필름클럽 ‘너와 나’편 [3] 상수 2023.10.29 340
124601 [왓챠바낭] 스탠 윈스턴의 감독 데뷔작, '펌프킨헤드'를 봤구요 [4] 로이배티 2023.10.29 290
124600 [근조] 매튜 페리 [16] 영화처럼 2023.10.29 828
124599 지금 EBS <옛날 옛적 서부에서> [4] 스누피커피 2023.10.28 361
124598 프레임드 #596 [4] Lunagazer 2023.10.28 7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