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그러니까 어렸을 때 이런 곡을 듣고 꽂혀서 앨범까지 샀었죠.


(아시는 분이 그렇게 많을 것 같진 않기도 하고... 음...;)


이 곡 이후로는 뭐... 영화 '부메랑' 삽입곡 하나를 내놓았던 건 기억나느데 그 외엔 대체로 잊혀진 팀이었던 걸로. 최소한 제겐 그랬구요. ㅋㅋ

근데 몇 년 후에 윤미래가 이런 노랠 내놓아서 나름 히트하지 않았겠습니까.



(올리면서 다시 들어보니 새삼 윤미래는 참 아까운 인재라는 생각이. 훨씬 더 크게 잘 됐어야 했는데!!)


그래서 전 별 생각 없이 제가 처음 올린 그 곡을 샘플링 한 거라고 생각하고 살았어요. 그런데...




노동요로 틀어 놓은 유튜브의 알고리즘이 어느 날 저를 이 곡으로 인도하더라구요. 아니 이게 뭐지?? 하고 확인해보니 이게 오리지널이었던 것.

대략 30여년을 혼자 착각하며 살아온 셈인데... 음... 인터넷이 없었던 것을 탓하겠습니다!! ㅋㅋㅋ


근데 내친 김에 확인해 보니 윤미래의 저 곡도 원곡을 마지막에 올린 'True'로 삼고 있는데요.

음. 당연히 원곡은 그게 맞겠습니다만, 아무리 봐도 '삶의 향기' 저 노래는 'Set adrift on memory bliss'를 참고해서 만든 곡 같아요.

그렇다고 끝까지 우겨 봅니다. ㅋㅋㅋㅋ



2.

두 번째는 사실 제 잘못(?)은 아닌 것인데요.

그러니까 이런 노래가 있지 않았겠습니까.



예나 지금이나 이 시절의 산타나 빅 히트 앨범 두 장은 참 괴이하단 생각을 합니다.

산타나 본인이 작곡한 곡도 아닌 것을 유명 가수 피처링으로 부르면서 남이 프로듀싱을 해줬는데 이게 산타나 곡으로 팔렸다는 게... ㅋㅋ

암튼 'Smooth'에 이어 이 곡까지 빅히트를 쳤었고 저도 그 시절엔 즐겨 들었습니다만. 최근에 또 유튜브님이 제 멱살을 잡고...



이런 곡으로 인도를 하시더라구요. 허허.


이 경우엔 원곡자가 만들고 녹음까지 해놓고 발표를 안 하다가 걍 남에게 판 경우라서 제가 몰랐던 것도 당연한 일인데, 그냥 생각나서 넣었어요. ㅋ

솔직히 산타나 & 미셸 브랜치 버전이 더 좋긴 한데, 이것도 듣다 보니 꽤 괜찮습니다. 그냥 발표하시지 왜 묻어뒀을까요.



3.

사실 제가 이런 뻘글을 적고 있는 이유는, 연휴 때 다 하겠다고 내내 미뤄뒀던 업무 무더기를 이제사 시작하고선 두 시간만에 질렸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진척도가 대략 1/5밖에 안 되니 계속 이러면 안 되겠죠.

정신차리고 이제부터라도 열심히 일 할 것을 다짐하며, 글 주제와 아무 관련 없는 곡 영상 하나만 더 투척해 봅니다.



제 딸이 요즘 가장 좋아하는 노래에요. ㅋㅋㅋㅋㅋㅋ

대체 평소에 뭘 들려주길래! 니 취향을 자식에게 강요하고 있구나!!! 이런 의심은 거부합니다. 왜냐면 이게 다 




이 영화 때문이거든요. ㅋㅋㅋ

평은 그렇게 좋진 않던데, 그래도 마리오 좋아하는 아이들에겐 되게 재밌는 영화였나 봅니다.

그러면 됐죠 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804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63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6773
124617 프레임드 #599 [2] Lunagazer 2023.10.31 74
124616 준PO 3연패 탈락' SSG, 김원형 감독과 계약 해지…"변화와 혁신 필요" [공식발표] daviddain 2023.10.31 142
124615 한동수 “윤석열, 검찰총장 때 ‘육사 갔으면 쿠데타’ ”검찰의 역사는 '빨갱이' 색출의 역사" 왜냐하면 2023.10.31 241
124614 법정 드라마를 보며 잡생각입니다. [4] thoma 2023.10.31 280
124613 [넷플릭스바낭] 점점 더 마음에 드는 아들 크로넨버그, '인피니티 풀' 잡담입니다 [4] 로이배티 2023.10.30 490
124612 챗 GPT 음성대화 catgotmy 2023.10.30 178
124611 망가진 신세계의 후계자 [4] 상수 2023.10.30 583
124610 Nc 무섭네요 [6] daviddain 2023.10.30 284
124609 프레임드 #598 [2] Lunagazer 2023.10.30 82
124608 용호의 결투 [6] 돌도끼 2023.10.30 208
124607 바낭 - 나는 당신의 신뢰를 깨는 중입니다, 추앙하거나 싫어하거나 [1] 상수 2023.10.30 307
124606 넷플-범죄 스릴러, '탈피'를 봤습니다. [5] theforce 2023.10.30 353
124605 [핵바낭] 20년 전엔... [29] 로이배티 2023.10.30 695
124604 영화 좀 찾아주세요 [2] 정해 2023.10.29 275
124603 프레임드 #597 [5] Lunagazer 2023.10.29 82
124602 새로 알게 된 모던 록밴드 ‘양반들’의 신보, 김혜리의 필름클럽 ‘너와 나’편 [3] 상수 2023.10.29 340
124601 [왓챠바낭] 스탠 윈스턴의 감독 데뷔작, '펌프킨헤드'를 봤구요 [4] 로이배티 2023.10.29 290
124600 [근조] 매튜 페리 [16] 영화처럼 2023.10.29 828
124599 지금 EBS <옛날 옛적 서부에서> [4] 스누피커피 2023.10.28 361
124598 프레임드 #596 [4] Lunagazer 2023.10.28 7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