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편 평점제, 표절

2015.06.23 11:43

나니아 조회 수:995

결국 전자책으로 많이 대체될거라고 예상되는 시점에서

단편 소설을 웹툰처럼 서비스하는 시스템을 제안합니다.

웹툰처럼 인기는 없겠지만 엄청난 습작생 인구를 감안할때 시장성 있다고 봐요.

 

 순수소설과 대중소설을 가르지도 말고요.

알라딘 문동 문지 창비 네이버 그런 사람들이 합심해서 주관하면 되겠네요.기득권좀 내려놓으세요.새정련입니까

그렇다고 신춘이나 계간지를 없애라 그런건 아니고요.

 

장점

1. 많은 사람들을 데뷔시켜준다.

2. 많은 사람들에게 지면을 줄 수 있다.

3. 계속 쓸 수 있는자, 계속 호응을 받을 수 있는자가 진정한 강자다.

4. 반응이 있을수록 문학 시장이 커진다.

5. 신간에 예민해지고 흥행이 생긴다.

 

 

방법

1. 습작생과 작가들에게 글을 올리게한다. 댓글로 수많은 토의를 하고 표를 받는다. 결론에 반영한다. 현직 비평가군과 현직 작가군도 심사에 참여시킨다. 영화처럼 평점을 매기게하고 공개한다. 우수작에 한해 합평해준다. 일년 활동권(유료판매허락)을 준다.

2. 이렇게 데뷔한 사람들에게 글을 올리게 하고 유료 서비스. 참고할 수 있도록 역시 전문가 평점과 한줄평. 댓글로 바로 바로 피드백 받고, 표절도 금방 털릴거고요.

    독자단 비평가단 작가단의 의견을 합산해서 매달 매분기 매년 문학상을 수여한다.

3. 웹툰처럼 일정량 쌓이면 책으로 묶는다.

4. 너무 시장성에 매달리지마라.

 

 

 

현 문학 시스템의 문제점과 표절

 

데뷔작을 뽑는 과정도 일부 의혹을 받고 있는데다(교수들이 대놓고 자신이 뽑아준 문하생들을 말하고 다님)

뽑힌 사람들의 이후 발표작이

형편없을때가 많아 누군가 터치해줬다는 의혹도 많고

표절은 뭐 일상입니다. 포스트모던시대에는 표절도 창작이다라는 궤변이 있었지만

저작권이 중요해지는 시대가 대두되고

표절의 범람으로 공정성이 너무 많이 훼손되어 언제고 터질일이었죠.

 

 

 

사실 습작의 초기는 표절입니다.

문장 문단을 베끼는건 하수나 하는짓이고 모티브나 구성을 베끼는 순으로 발전하다 그마저도 스스로 창조하는 순을 밟는거죠.

여기에서 벗어나지못하면 표절이 창작의 한 축이 되고 표절없는 글쓰기를 상상하지못하죠.

 

다만 이미 발표된 글쓰기 작법이나 표현방법같은건 얼마든지 내 글에 차용할 수 있고 문창과 커리큘럼이기도 할 거고요. 안가봐서 모름.

언어가 매개이므로 언어유희도 중요하기 때문이겠죠.

 

남의글을 보고 아이디어나 영감을 얻을 순 있겠군요.

 

자존심있는 작가라면 표절은 하지 않습니다.

도둑질이죠. 안들키면 다행이지만 들키면 경을 치르는.

소설은 결국 말이고 남의말을 대신 반복해봐야 무슨 소용.... 

그리고 자신이 표절한만큼 가치하락됩니다. 겉으론 평온해도 속으로 무시당하는 세계입니다.

여하간 표절에 대해서 더 엄정해지길 바래요. 그래야 우리 문학이 경쟁력도 생길거고요. 독창성으로 승부하는 세계 아니던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2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12
94468 [펌] 치프라스 '국민투표' 연설문 [3] 윤주 2015.06.30 1130
94467 철이 든다는게 뭘까요 [10] 가끔영화 2015.06.30 1279
94466 [펌] 여성혐오, 남성들의 굴절된 저항 [11] 윤주 2015.06.30 2140
94465 게시판 공적 페널티 관련 [5] svetlanov. 2015.06.30 452
94464 채팅방 말하는작은개 2015.06.30 296
94463 그래도 푸르른 날에 [5] 가끔영화 2015.06.30 643
94462 필터링의 위력 [10] 나니아 2015.06.30 1831
94461 오종의 새영화를 본뒤 (나는 당신이 젊었을 때가 좋았어요) [12] Kaffesaurus 2015.06.30 1580
94460 [제재] 대안 추려서 총투표 어떠신가요, 제재 규칙 만기 정할까요 말까요 [17] BreakingGood 2015.06.30 592
94459 두 편의 커트 코베인 다큐멘터리 [6] catgotmy 2015.06.30 957
94458 루저는 남성비하 단어인가요? [10] 왜냐하면 2015.06.30 1705
94457 표절, 오마주, 그리고 인간의 경험 [4] Kaffesaurus 2015.06.30 1175
94456 꿈을 그렇게 꾸지 않았는데 꿈을 꿨다고 설정해보기 말하는작은개 2015.06.30 276
94455 베티 데이비스 특집 끝났고요. 다음 두 달 동안은 첩보영화 시리즈. [10] DJUNA 2015.06.30 1161
94454 여행 성수기에 숙박잡기.. 일본 초저가 호텔에서 묵어보셨나요? [9] 바스터블 2015.06.30 2077
94453 [제재] 신고와 신고버튼, 신고의 익명성 보장이 필요한가? [5] 가라 2015.06.30 571
94452 게시판 운영에 대한 의견 [1] 갓파쿠 2015.06.30 371
94451 [듀9] 포털 뉴스 중 특정 검색어의 기사를 RSS로 받는 법을 알고 싶어요. [1] 위노나 2015.06.30 447
94450 한국 근현대 문학의 표절 [6] madhatter 2015.06.30 2081
94449 어제 냉장고를 부탁해는 역대급 에피소드 [5] 가라 2015.06.30 437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