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에 엔딩에 관한 언급이 있어요.)

오드리 헵번의 모든 것. 오드리 헵번의 알파이자 오메가. 역시 오드리 헵번의 최고작은 <로마의 휴일>이다. 헵번의 출연작은 늘 그런 생각을 하게 만들지만 이 영화에서의 앤 공주 역에 오드리 헵번 이외에 그 어떤 누구도 상상할 수 없다. 흥미롭게도 이 작품은 '영화'에 관한 영화이기도 하다. 어빙(에디 알버트)은 앤 공주를 기사화하기 위해 시종일관 카메라로 찍는데 동시에 이 영화의 카메라는 오드리 헵번을 계속 기록하고 있다. 즉, 서사적 장치를 통해 자연스럽게 이 영화가 카메라에 의해 기록되고 있다는 것을 관객들에게 인지하게끔 만든다. 그리고 조 브래들리(그레고리 펙)는 점점 앤에게 관심을 갖게 되고 결국 앤과 사랑에 빠진다. 그러나 조와 앤과의 사랑은 이루어질 수 없다. 그는 앤과의 아름다운 추억을 뒤로 하고 다시 현실로 돌아가야 한다. 조와 마찬가지로 우리는 이 영화를 보면서 오드리 헵번과 사랑에 빠진다. 하지만 영화가 끝나면 우리는 이 영화의 마지막 쇼트에서의 조의 모습처럼 딱 조만큼의 행복감과 아쉬움을 갖고 현실로 돌아와 극장 문을 나서야 한다. 조와 앤 공주가 기자회견장에서 다시 만나는 이 영화의 엔딩 시퀀스는 무성영화 시대부터 경력을 시작한 감독만이 할 수 있는 영화적인 순간들로 가득 차 있으며 영화사에 남는 명장면 중의 하나라고 볼 수 있다. 이 시퀀스에서 우리는 앤 공주의 얼굴 클로즈업과 조의 얼굴 클로즈업의 교차를 통해 그들이 주고 받는 시선을 보면서 오만가지 감정을 느끼게 된다. 이러한 순간은 오직 영화만이 만들 수 있다. 다른 어떤 예술도 이런 순간을 만들어낼 수 없다. 그런 측면에서 이 영화의 엔딩 시퀀스는 영화 예술의 위대함을 입증한다. 심도가 깊게 촬영되어 있는 기자회견장에서 양쪽 바지 주머니에 손을 넣은 채 천천히 걸어서 기자회견장을 벗어나다가 문득 멈춰 서서 뒤돌아 앤 공주가 있던 자리를 보고 다시 걸어나가는 조를 트래킹으로 쫓아가는 카메라의 이동을 통해 보여주는 마지막 쇼트는 여운을 남기며 깊은 울림을 주는 완벽한 마침표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1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5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91
113437 트러플 염소젖 치즈를 먹고 있어요 [4] 발목에인어 2020.07.13 365
113436 Kelly Preston 1962-2020 R.I.P. [6] 조성용 2020.07.13 300
113435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20.07.13 506
113434 [웨이브] 매그넘 P.I [5] 가라 2020.07.13 278
113433 장례 유감 [12] ggaogi 2020.07.13 1155
113432 [KBS1 안디무지크] 바이올리니스트 송지원 [3] underground 2020.07.12 253
113431 트러플 향 취향에 맞으신가요? [14] 발목에인어 2020.07.12 641
113430 만약 박원순에게 지금 사태를 물었다면 [3] MELM 2020.07.12 931
113429 죽음이라는 성역, 사망을 뛰어넘는 심판 [7] Sonny 2020.07.12 938
113428 세종시로 수도를 옮기면 안 될까요 [4] 표정연습 2020.07.12 671
113427 고인에 대한 선택적 예의 [19] 머핀탑 2020.07.12 1357
113426 해외주식이 나에게 미친 영향 [12] S.S.S. 2020.07.12 756
113425 공소권 없음과 무죄 추정의 원칙과 죽음을 둘러싼 정치 사이 [7] 타락씨 2020.07.12 637
113424 성폭력에는 의적이 없습니다 [6] Sonny 2020.07.12 879
113423 ‘권력형 성폭력 특별조사 위원회’에 대한 고민 [4] ssoboo 2020.07.12 613
113422 은행나무와 성인지감수성 사팍 2020.07.12 270
113421 [천기누설] 11화 - 윤석열의 복수혈전 -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왜냐하면 2020.07.12 233
113420 홍콩 갈 수 있을까 [6] 예상수 2020.07.12 493
113419 인상비평 [2] Sonny 2020.07.12 460
113418 [넷플릭스바낭] 액션 스타 샤를리즈 테론의 '올드 가드'를 봤습니다 [22] 로이배티 2020.07.12 68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