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쿠의 넋두리

2021.06.08 10:06

forritz 조회 수:397

전 오타쿠입니다.

오랜기간 애니메이션이나 만화 게임을

접해왔죠. 그리고 많은 작품에서 최애캐릭터를

갖고 있습니다. 제 취향은 일관적입니다.

융통성이 부족하고 고지식한 면도 있지만

어른스럽고 올곧고 무엇보다 선할 것.

이런 캐릭터에 꿈뻑 죽습니다...

그리고 사실 저도 그렇게 살고 싶다고

오랜 기간동안 생각해왔고 제가 지금도

지향하는 목표이기도 합니다.

이건 거짓없는 진실이고 적어도 제게 소중한

사람들에게 받는 평가는 아마도 얼추

비슷할 거라 생각합니다. 아닐 수도 있지만요.

하지만 제가 되고 싶은 그런 '나'가 있는 반면

사회에 찌들려 완전히 인간혐오를 갖고 있는

'나'가 있습니다.

사람의 악의에 질려버렸고 변 하사의 죽음에

미동도 않는 정치권에 질렸고 하루에도

몇 명씩 죽는 산업재해에 질려버렸고

성폭행을 당한 여중사의 죽음에도 꿈쩍않는

군대에도 질렸습니다. 뭐 굳이 뉴스까지 가지

않아도 주위사람들의 이기심에 환멸까지

느낍니다. 인간을 사랑하기란 매우 어렵네요.

맘 같아서 의식주만 해결된다면 혼자 조용히

살고 싶은 그런 마음도 있는 제가 있습니다.

이 두 가지 '나'는 물과 기름처럼 다른데

둘 다 저입니다. 그게 너무 이상하게 느껴져

글을 써봅니다. 하지만 이 정도 모순은

다들 안고 살 것 같기도 하고요.

사실 그런 생각도 합니다.

캐릭터들이 선하고 올곧을 수 있는 건

그걸 가능케 하는 세계관이니까 가능한 건지도

모른다는 것. 그들도 현생을 살다보면

저처럼 욕하다 욕하다 지쳐 욕도 못하는

그런 삶을 살지도 모르겠지요.

아니면 역시 강하게 선하게 살아갈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143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1217
116797 아신전..을 보고 [9] 라인하르트012 2021.07.24 1041
116796 기억공간 철거 [1] 사팍 2021.07.24 342
116795 거리두기 잡담들... [1] 여은성 2021.07.24 245
116794 오늘은 노회찬 기일이네요. [6] 분홍돼지 2021.07.23 585
116793 [넷플릭스] 무비: 우리가 사랑한 영화들 S2E1 백 투 더 퓨쳐 [7] Lunagazer 2021.07.23 470
116792 [KBS1 독립영화관] 호텔 레이크 [3] underground 2021.07.23 231
116791 롯테 월드 타워 124층 올라가는데 얼마나 걸릴까요 [2] 가끔영화 2021.07.23 283
116790 이드페이퍼와 나 [1] 무무무 2021.07.23 345
116789 도쿄 올림픽 개회식 [23] skelington 2021.07.23 1140
116788 극장전 (2005) [7] catgotmy 2021.07.23 370
116787 홈트 바낭 [7] 칼리토 2021.07.23 449
116786 퇴원 후, 고통의 농도와 죽음의 문제들 [5] 예상수 2021.07.23 474
116785 [넷플릭스바낭] 너무 잉여같지만, '피어스트리트 파트3 : 1666' 잡담입니다 [16] 로이배티 2021.07.23 461
116784 오늘자 밸런스게임 [1] 사팍 2021.07.23 268
116783 청량리 할머니 냉면 [6] catgotmy 2021.07.22 734
116782 울분(필립 로스), 폭군이 되는 법(넷플릭스) [10] thoma 2021.07.22 445
116781 [넷플릭스바낭] 순리대로 '피어 스트리트 파트2 : 1978'도 봤지요 [7] 로이배티 2021.07.22 350
116780 sns에서 인기가 없읍니다. [17] 적당히살자 2021.07.22 849
116779 듄 새로운 예고편이 나왔습니다 [13] 부기우기 2021.07.22 456
116778 [넷플릭스바낭] 이번엔 스포일러 없고 정신도 차린 평소 버전의 '피어 스트리트 파트1 : 1994' 잡담입니다 [10] 로이배티 2021.07.22 37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