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인 매치 룰 설명을 듣고 진심으로 제작진에게 좌절했습니다. 아니 무슨 준결승에서까지 배신 놀이를 시킨답니까. orz


- 암튼 메인 매치에 대해선 할 말이 거의 없습니다. 지니어스 팀은 배신 없이 실력으로 우승할 수 있는 보장(?)이 없는 상황이었고. 이상민이 그렇게 해서 우승했습니다. 끝.


- 데스 매치는 그냥 경기 외적인 요소가 흥미진진했지요. 유정현의 데스매치 4연속 생환이냐, 임요환의 무승 결승 진출이냐의 싸움이었으니까요.

 종목이 결정되는 순간 임요환이 이기겠다 싶었습니다. 유정현이 저번에 조유영을 꺾었다지만 두 번의 시합을 치르면서 두 번 다 똑같은 전략을, 그것도 아주 보수적인 패턴만 고집해서 간신히 이긴 거였기 때문에 딱히 되게 잘 했다는 생각은 안 들었었고. 임요환은 뭐, 아마추어 레벨이라고는 해도 포커 쪽을 파고 있는 데다가 스타 선수 시절의 경험으로 심리전에도 능한 사람이었으니까요.

 그리고 괜히 기분이 좋았던 건 오늘 임요환이 이긴 전략이 저번 유정현 vs 조유영 데스매치 2차전에서 제가 '이러쿵 저러쿵 해야지 왜 1차전이랑 똑같이 하는겨!!!' 라고 짜증내며 외치던 그 '이러쿵 저러쿵'과 비슷했거든요. 그래서 갑자기 임요환에게 무한한 호감이(...)


- 그런데 방송 자체는 아주 재밌게 봤습니다. 방송 말미에 와서 갑자기 다들 예능감을 꽃 피우고 제작진 편집도 살아나네요. 특히 초반의 유정현 연설 장면은 참으로 명장면이었습니다. 하하. 이다혜의 임요환 디스와 임요환의 자학 개그도.


- 어쨌거나 유정현은 처음 캐스팅 발표시 도대체 왜 끼어 있나... 라는 생각을 했던 분이었는데. 결과적으론 2 시즌 참가자들 중 가장 많은 것을 얻고 떠나네요. 허허허허 웃으면서 유하고 여유롭게 플레이하는 모습으로 이미지 개선도 했구요. 캐릭터가 잘 잡혀서 삭막하기 그지 없었던 2시즌에 얼마 안 되는 웃음 담당 역할도 톡톡히 했고. 또 막판엔 데스 매치 3연승을 거두면서 (사실 전 그 중에 정말 본인 실력으로 이겼던 건 하나 정도라고 생각합니다만;) 개그 말고 게임 능력도 뛰어난 것으로 인정을 받았고. 특히나 2시즌에서 가장 욕을 먹던 세 명(노홍철, 조유영, 은지원)을 차례로 데스 매치에서 탈락시키는 바람에 이 프로 시청자들 다수에게 절대적인 지지를 받았습니다.

 이젠 새누리당 국회의원 어쩌고 하는 얘기도 거의 안 들리는 걸 보면 1시즌 이준석보다도 더 성공한 듯. -ㅅ-;;

 뭐 여전히 이 분의 정치 전력은 맘에 안 들지만. 어쨌든 덕택에 2시즌이 조금은 더 재밌긴 했다는 건 인정해야겠어요.


- 결승전은 뭐... 종목 따라 달라지고 또 탈락자들이 누굴 밀어주느냐에 따라 달라질 거라서 예상 해보는 게 별 의미가 없을 것 같네요.

 사실 전 1시즌 결승의 '결합 게임'이 굉장히 맘에 안 들었던 게 결승 진출자들 실력 외의 외부적 요인이 승패에 너무 결정적으로 작용해서였는데. 

 아마 다음 주에도 그게 반복될 것 같아 벌써부터 김이 좀 샙니다.


- 그리고 둘 중 누가 우승하길 바라냐... 고 묻는다면 이상민을 택하겠습니다. 절실하잖아요. 그냥 우승해서 상금 육천만원(세전... ㅋ) 받아갔음 하네요.

 게다가 시즌 내내 헤롱거리던 임요환이 갑자기 우승해버려도 허망할 것 같고 말이죠. 어쨌거나 이상민은 2시즌에서 그 동안 능력은 확실히 보여줘왔으니까요. 자격은 충분하다고 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93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641
59 [바낭] 방학 직전의 아이돌 잡담 [21] 로이배티 2014.07.20 4990
58 [아이돌덕후질] 카라 신 멤버 선발 프로젝트... [21] 로이배티 2014.05.20 3819
57 [바낭] 어제 감자별 잡담 [8] 로이배티 2014.05.14 1392
56 [바낭] 나른한 월요일 대낮의 쌩뚱맞은 아가 사진... 입니다 [26] 로이배티 2014.04.07 2348
» [스포일러] 오늘 더 지니어스 준결승 짧은 잡담 [13] 로이배티 2014.02.16 2807
54 [바낭] 요즘 + 오늘 감자별 잡담 [11] 로이배티 2014.01.28 2293
53 어익후 반갑습니다 [9] 로이배티 2014.01.23 1238
52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16] 로이배티 2013.10.06 3608
51 [라곱순님께] 떼인돈을 받아내는 방법에 대해서 [32] 떼인돈받아드림 2013.08.05 7229
50 기욤네리 프리다이빙 영상.검은 물에 대한 생각.그랑블루. [4] 무도 2013.08.02 1927
49 [스포일러] 뒤 늦게 본 '퍼시픽 림' 잡담 [16] 로이배티 2013.07.30 2322
48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27] 로이배티 2013.07.28 5590
47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12] 로이배티 2013.06.30 2833
46 [굽시니스트] 에반게리온 Q - You Can Not Redo [6] carcass 2013.05.22 2136
45 [무서운 이야기2] 출연진들을 한데 모은 사진. 미안해.. 슬기찡 [1] 백거빈 2013.05.18 2881
44 금성무 (金城武) 좋아하시는 분 계시면 손! [23] OscarP 2013.03.17 3723
43 (순댓국 바낭)대구의 순댓국집은 들깨가루가 안 나옵니다. [10] 엘시아 2013.03.06 2216
42 빵 터진 드라마 제목 [17] 화려한해리포터™ 2013.02.28 3996
41 지난 주말 받은 프로포즈 이야기 [20] 파리마리 2013.02.27 3836
40 수영 두번째 슬럼프, 자유형 all reset, 어느 화창한 봄날의 기억.. [4] 무도 2013.02.18 178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