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질문맨님 글을 보고나니..



2003년에 대배기량 바이크를 입문해서 지금까지 쭉 타고 있어요.

중간에 커플이었던 적도 있지만, 당연히 싱글일때가 더 많았고, 휴가나 여행도 주로 혼자 다녔습니다.

바이크라는게, 혼자 여행떠나기엔 딱이에요. 물론, 날씨에 영향을 받긴 하지만.

차로는 접근이 어려운 구석구석 다닐 수 있고, 아무래도 기동력이 있으니 대중교통으로 다니기에는 어려운 곳까지 돌아다닐 수 있고.. 차가 막혀도 시간지연이 적으니

같은 시간에 더 구경할수도 있고.. 또, 고속도로가 아닌 국도로만 다니다 보니 이동간에도 멋진 풍경을 더 많이 접할 수 있구요.


그런데, 혼자 다니면서도..

경치 좋은 곳에 가면 '아, 여기 다음에 여친 생기면 와야지' 라던가...

산채정식이 맛있는 식당에 가면 '부모님이 좋아하시겠네..' 라고 생각하면서 식당 주인이 산에서 캐왔다는 나물, 직접 담갔다는 된장을 좀 사간다던가..

동해안에 가면 동생이 좋아하는 쥐포를 사간다던가.. (제 동생이 쥐포라면 깜빡 죽습니다. 어릴때 쥐포때문에 피를 봤는데도 트라우마도 안생기나..)

그 지역 장터에서 지역 특산물을 사간다던가... 기타 등등..

혼자 여행을 가던, 동호회에서 단체투어를 가던 항상 가족이나 여친님을 생각해서 뭔가를 사가지고 온듯.


혼자 여행을 하면서도 '아.. 너무 좋다..' 에서 끝나는게 아니라 '다음에는 가족/여친이랑 같이 와야지' 가 항상 붙었어요.


정작 결혼을 하고 일에 치이다 보면 혼자 여행가는게 좋아질지도 모르겠지만..

혹은 제가 지금까지 충분히 혼자서 자유롭게 지냈기에 가족/배우자와 함께 하는 여행을 더 원했는지도 모르겠지만..


혼자서 즐겁게 살아갈 수 있는 성격은 아니었나 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47
17 [야호] 출근하래요 [49] 異人 2014.07.14 2695
16 듀나인-부산 해운대 숙박(노보텔VS파크하이얏트) [14] 부산여행가고싶어 2013.07.11 2944
15 누군가를 좋아한다는 것과 죄책감 (우울한 글입니다. 싫어하시는 분들을 위해 미리 알려드립니다.) [20] 라곱순 2013.03.29 4752
14 [기사]안철수 "차라리 무소속 대통령이…" [45] 妄言戰士욜라세다 2012.10.10 4147
13 [바낭] 계산하기 어려운 어떤 확률에 대하여 [12] 익명이고싶은기분 2012.09.23 1713
12 (넋두리) 선택을 잘 하는 사람이 되고싶어요. [19] 꼼데 2012.08.30 2396
11 10년 넘게 찾아 헤매던 영화포스터가 둘 있었는데 방금 그걸 한번에 찾았습니다! [2] mithrandir 2012.07.08 2388
10 바낭 - 한글설치, 퇴사, 멜랑콜리아(스포가있을지도?) [6] 라디오스타☆ 2012.05.31 1704
9 현재 네이버 검색어 1위.gif [12] management 2012.01.27 4304
8 결혼합니다. [33] 만약에 2011.10.14 3911
» 전 혼자 살 수 있는 성격이 애초에 아니었나봐요. [13] 가라 2011.08.04 3379
6 [아기사진 초압박] 내가 가장 좋아하는 히어로물은, [25] 닥터슬럼프 2011.06.20 3596
5 [듀나in?] 단편 영화 촬영 관련 글이었던 글 (내용 없음) [14] 허기 2011.01.14 1407
4 얼마전에 이창동 감독님 "시"를 봤어요 [14] NCC-1701 2011.01.13 2828
3 팔자 핀 황금목소리 노숙자 [5] 가끔영화 2011.01.07 2214
2 [일상바낭] 2호선 라인의 좋은 점(미남)발견!!!! 그리고 신년 [10] 러브귤 2011.01.06 2349
1 [바낭]삼호드림호 선원들 몸값이 105억 [5] schwein 2010.11.14 222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