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줄 호러. 20개.

2014.03.08 02:30

조회 수:2550

왠지 예전에 비슷한 게 올라온 적이 있는 듯도 합니다만. http://9gag.com/gag/av0v95O




1. 즐거운 꿈을 꾸다가 망치 소리 때문에 깼다. 그리고 흙더미가 관 위로 쏟아지는 소리가, 내 비명소리 너머로 들렸다.



2. "잠이 안 와"라고 그녀가 속삭이며 내 옆으로 파고 들었다. 난 그녀가 입었던 수의(壽衣)를 움켜쥔 채 식은땀을 흘리며 깨어났다.



3. 아이에게 이불을 덮어주고 있는데 아이가 "아빠, 침대 밑에 괴물이 있나 봐줘"라고 말했다. 놀려주려고 침대 밑을 보자, 아이가 떨면서 날 쳐다보며 "아빠, 내 침대에 누가 있어"라고 속삭였다.



4. 하루종일 일해 피곤한 채로 빨리 홀로 쉬고 싶어 집으로 왔다. 불을 켜려고 스위치로 손을 가져가자, 다른 손이 거기 있었다.



5. 움직일 수도, 숨을 쉴 수도, 말할 수도 들을 수도 없고 언제나 너무나 어둡다. 이렇게 외로울 줄 알았다면 차라리 화장(火葬)을 택했을 것을.



6. 그녀는 아이가 잘 자는지 확인하러 위층으로 올라갔다. 창문이 열려 있고 침대에는 아무도 없었다.



7. 나는 잠을 자지 않는다. 그런데 계속 깨고 있다.



8. 내 딸이 매일같이 한밤중에 울고불며 소리 지른다. 그 애 무덤을 찾아가 그만하라고 부탁해봤지만 소용이 없다.



9. 하루종일 일한 후 집에 오니 여자친구가 우리 아기를 안고 있었다. 죽은 여자친구와 유산된 아기의 시체를 보는 게 더 무서운지, 누군가 내 집에 침입해 둘의 시체를 놓고 갔다는 사실이 더 무서운지 잘 모르겠다.



10. 내 핸드폰에 내가 자는 사진이 찍혀 있다. 난 혼자 사는데.



11. 유리를 두드리는 소리에 깨어났다. 처음엔 창문인 줄 알았는데, 거울에서 다시 그 소리가 났다.



12. 그녀가 내 입을 막으며 길고 녹슨 못을 내 가슴에 찔러넣기 전에 마지막으로 본 것은 12시 7분을 깜박이고 있는 시계였다. 벌떡 일어나 꿈이었구나하고 안도했지만, 시계가 12시 6분을 가리키며 옷장 문이 끼익 열리는 소리가 났다.



13. 고양이와 개를 키우며 자랐기에 자는 동안 내 문을 긁는 소리에는 익숙해져 있었다. 이제 혼자 살게 되니 그 소리가 굉장히 신경 쓰인다.



14. 이 집에서 혼자 살아온 그 모든 시간 동안, 하나님께 맹세코 내가 연 것보다 더 많이 문을 닫았다.



15. 엄마가 아래층에서 부르는 소리를 듣고 그녀는 일어나 아래층으로 향했다. 계단을 내려가려고 하는데 그녀의 엄마가 안방으로 그녀를 끌어들이며 "나도 들었어"라고 말했다.



16. 그녀가 내게 왜 그렇게 헐떡이냐고 물었다. 나는 아닌데.



17. 어제밤 아내가 날 깨우더니 우리 집에 도둑이 들었다고 말했다. 아내는 2년 전에 도둑한테 살해당했는데 말이야.



18. 우리 첫 아기를 얼르는 목소리가 아기 모니터에서 나와 잠에서 깼다. 다시 잠을 자려고 몸을 뒤척이는데 팔이 내 옆에서 자고 있는 아내에게 스쳤다.



19. 내 고양이가 언제나 내 얼굴만 바라봐서 눈에 뭔가 문제가 있나 하고 생각했다. 그러다 어느날, 고양이가 바라보는 건 내 얼굴이 아니라 그 뒤라는 걸 깨달았다.



20. 아기 웃음소리만큼 듣기 좋은 것은 없다. 새벽 1시에 집에 혼자 있는 경우가 아니라면 말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97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475
» 2줄 호러. 20개. [6] 2014.03.08 2550
15 GTA도 GTA지만 [1] 국사무쌍13면팅 2013.10.08 1239
14 [바낭] 끝나가는 주말밤을 붙들고 변함 없이 아이돌 잡담을 [9] 로이배티 2012.11.25 2617
13 남자도 가지는 흔한 결혼 공포증 [34] 킹기돌아 2012.11.08 6072
12 문래동 지나다 본 흉한 현수막 [6] amenic 2012.05.16 3984
11 코닥, 美 파산신청 [5] chobo 2012.01.19 1965
10 시점의 충돌, 합리화, 싫은 사람 catgotmy 2011.12.12 849
9 공약이나 경력을 따지면 누가봐도 박원순 같습니다. [8] 꼼데 2011.10.24 2114
8 의외로 남자분들이, 혹은 여자분들이 좋아했던 영화 [12] 쥬디 2011.09.05 2936
7 [스포일러] 오늘 로열 패밀리 [6] 로이배티 2011.04.27 2245
6 [연애]힘들어할 때 어떤 말을 해줘야 할까요? [5] 대형갈매기 2011.04.19 3128
5 한국인과 유대인이 비슷한 점이 있을까요? [20] 자본주의의돼지 2011.03.02 4305
4 미친캡콤.고마운캠콤.그들이 또 대작을 만들었습니다. [7] 말린해삼 2011.02.03 2674
3 현빈이 있어 햄볶아요 [1] 라면포퐈 2011.01.24 2305
2 평생 못 먹을 줄 알았던 음식인 생굴을 정ㅋ벅ㅋ했다지요 하! 하! 하! [13] Paul. 2010.11.15 2455
1 벌레와 비둘기에 시달린 나날 - 2부 비둘기 편 [8] 남자간호사 2010.07.14 234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