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 대단한 일은 아니지만..


남자친구가 몸도 지치고 스트레스 받고 힘들어할 때 어떤 말을 해줘야 할 지 잘 모르겠더라구요.


'이렇게 이렇게 해 봐요' 라고 조언을 하기도 하고..

'힘내요'라고 하기도 하고..

또 '어떤 상황에서도 당신 편'이라고 하기도 하지만 이런 말들이 어떤 도움이 될 수 있을지...


결국 힘든 상황을 이겨내는 건 남자친구 스스로의 몫이고 또 늘 그렇게 해 왔어요.

제가 어떤 조언을 한다고 그걸 받아들여 상황을 이겨내는 것도 아니더라구요.

그러다보니 뭔가... 

남자친구가 힘들어 하는 모습을 보이는 때가 있으면 어찌해야 할지를 모르겠어요.


도와주고 싶은데 그럴 방법도 없고

힘내라거나 사랑한다거나 하는 말을 하면서도 이게 무슨 소용이냐는 생각에 공허하고 풀이 죽어요.


내가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무기력함이랄까요?..


게다 전 굉장히 다른 사람의 감정에 민감한 편입니다.

남자친구가 살짝만 풀이 죽거나 짜증이 나거나 해도 대번에 알아채죠. 

남자친구가 저한테 투정부리기 전부터 이미 감지하고 진작부터 걱정하고 어떻게 해야되나 끙끙거리며 눈치봐요.

그러다보니 아무것도 해줄 수 없다는 무력함이 더 심합니다.


그냥 들어주고 제가 느끼기엔 아무짝에 도움되지 않는 힘내라는 말이라도 해주는게 

실은 그에게는 정말로 큰 힘이 되는거라면... 정말 좋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55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9147
16 2줄 호러. 20개. [6] 2014.03.08 2536
15 GTA도 GTA지만 [1] 국사무쌍13면팅 2013.10.08 1216
14 [바낭] 끝나가는 주말밤을 붙들고 변함 없이 아이돌 잡담을 [9] 로이배티 2012.11.25 2603
13 남자도 가지는 흔한 결혼 공포증 [34] 킹기돌아 2012.11.08 5982
12 문래동 지나다 본 흉한 현수막 [6] amenic 2012.05.16 3969
11 코닥, 美 파산신청 [5] chobo 2012.01.19 1944
10 시점의 충돌, 합리화, 싫은 사람 catgotmy 2011.12.12 835
9 공약이나 경력을 따지면 누가봐도 박원순 같습니다. [8] 꼼데 2011.10.24 2104
8 의외로 남자분들이, 혹은 여자분들이 좋아했던 영화 [12] 쥬디 2011.09.05 2921
7 [스포일러] 오늘 로열 패밀리 [6] 로이배티 2011.04.27 2230
» [연애]힘들어할 때 어떤 말을 해줘야 할까요? [5] 대형갈매기 2011.04.19 3102
5 한국인과 유대인이 비슷한 점이 있을까요? [20] 자본주의의돼지 2011.03.02 4289
4 미친캡콤.고마운캠콤.그들이 또 대작을 만들었습니다. [7] 말린해삼 2011.02.03 2653
3 현빈이 있어 햄볶아요 [1] 라면포퐈 2011.01.24 2288
2 평생 못 먹을 줄 알았던 음식인 생굴을 정ㅋ벅ㅋ했다지요 하! 하! 하! [13] Paul. 2010.11.15 2439
1 벌레와 비둘기에 시달린 나날 - 2부 비둘기 편 [8] 남자간호사 2010.07.14 232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