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오늘 감자별 잡담

2014.02.27 22:31

로이배티 조회 수:2128

- 오늘은 평상시처럼 두 가지 이야기의 병행 전개가 아니라 그냥 길선자-나진아 모녀 이야기 하나로 진행됐던 것 같아요. 보통 이 시트콤에서 두 가지 이야기가 병행으로 전개될 때 두 이야기가 섞이는 경우가 별로 없거든요. 근데 오늘 이야기는 나름대로 꽤 밀접하게 전개가 되었죠. 딸이 오랜만에 리얼하게 힘들고 리얼하게 서러운 일을 겪는 동안 어머니도 똑같이 리얼하게 힘들고 서럽고. 딸이 갑자기 빤따스띡한 행복을 누리는 그 시점에 엄마도 마찬가지의 행운을 겪구요. 

 근데 두 사람 다 시작은 리얼하게 서럽다가 막판에 너무 비현실적으로 행복해져서... 어디선가 자꾸만 "이제부터 마구 추락시켜주마 우헤헤헤헤" 라는 제작진의 음성이 들리는 기분이었습니다. 살살 좀 부탁해요(...)


- 어쨌든 나진아 쪽 이야기는 정말 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주 오랜만에 나진아의 원래 캐릭터를 구경할 수 있었던 에피소드였네요. 성실하고, 책임감 강하고, 생활고에 찌들려 사는 게 불안하고 억울한 젊은이요. 정말 너어어어어어어어어어어어어무 오래 방치되었던 캐릭터라 오랜만에 갑자기 튀어 나오니 쌩뚱맞기도 했지만 그래도 준혁 or 민혁 옆에서 헤헤거리는 것만 수십회를 보다 이런 모습을 보니 아주아주 반가웠습니다.

 뭐 아마도 정직원 채용되는 장면을 보여줘야 하는데 채용되는 순간 나진아의 감정을 시청자들에게 전달하려면 시청자들이 다 까먹고 있었을 나진아의 애잔함을 상기시켜줘야 한다는 계산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만. 어쨌든 그렇게 생각하면서도 결국 짠한 느낌을 받았으니 전 역시 김병욱 시트콤의 호갱...;

 그리고 나진아가 민혁의 의도를 눈치채는 장면에선 두 사람 그림이 썩 괜찮아서 잠깐 설렜... 으나 정신차려야죠. 이 둘이 잘 될리가. -_- 요즘 민혁이 너무 선량하고 착해서 나중에 흑화 폭주하는 게 아닌가 하는 걱정도 좀 들구요;


- 길선자 아줌마 이야기는 시작은 꿀꿀하고 우울하다가 중간에 그 우울한 상황이 하도 말도 안 되고 오그라들게 해소되어서 난감했습니다만. 역시 마무리는 우리의 노수동씨가 적절하게. ㅋㅋㅋㅋ 그럼 그렇죠. 길선자와 노수동이 엮여서 일이 잘 풀릴리가 없죠. ㅋ

 근데 다 좋았는데 이 에피소드의 핵심이나 다름 없는 '100만원 수표' 이야기를 어제 예고에서 봐 버리는 바람에 아주 살짝 김이 샜어요. 제작진은 예고 스포일러 자제 좀;;;


- 오늘의 PPL은 배달민족 앱이었습니다. 나름대로 극중 내용과 엮어서 민망함을 덜어내려고 애쓰는 작가들의 고민이 느껴지긴 합니다만. 그래도 보면서 민망해지는 건 어쩔 수가;


- 요즘 한참 (물론 감자별 보는 소수의 시청자들 한정으로;) 인기 좋은 장율-수영 커플은 그 인기 덕인지 아주 짧게라도 꼭 커플씬을 넣어주는군요. 상당히 뻔한 개그이긴 했지만 그래도 캐릭터들에 대한 호감 때문에 적당히 웃겼습니다.

 근데 도대체 핸드폰을 뭘 쓰길래 그 긴 시간을 버티나요. 수영이야 그렇다 쳐도 장율은 핸드폰 배터리 바꾸면서 통화할 사람도 아닌 것 같은데. ㅋ


- 다음 주 카메오는 정수정입니다. 예전 에피소드에서 함수 무대를 보여주길래 카메오 대신 그냥 그걸로 때우는가 했더니만 제대로 각잡고 나와주네요. 하하. 다만 제가 기대했던 수영과의 싸가지 대결 같은 건 전혀 없고 무려 민혁과 러브라인(...) 고작 30분을 그나마도 반토막으로 자른 시간 동안 갑자기 나타나서 한참 놀다가 헤어지기까지 해야 하니 아주 바쁜 에피소드겠다 싶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004
154 이번주 청춘시대 [7] 달빛처럼 2016.08.07 1543
153 [트레일러] 수어사이드 스쿼드 / 유년기의 끝 [7] walktall 2015.07.14 1046
152 곽재식 작가님 출판 기념회 공지 칼리토 2015.07.06 478
151 곽재식님 출판 기념회(?)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2] 칼리토 2015.07.01 837
150 곽재식 작가님 신작이 나왔습니다. [4] 칼리토 2015.06.24 1001
149 (기사) 대전서 80대 메르스 3차 감염 의심자 사망 [1] chobo 2015.06.04 1103
148 [바낭] 10구단 kt로 환승하며 . . . [2] 異人 2015.03.09 768
147 베가 아이언2 출고가 인하 [5] 로이배티 2014.11.16 1897
146 김성주 적십자 총재 과거 발언, "중국 부흥 끔찍... 인도는 개, 돼지, 소랑 똑같이 살아" [11] chobo 2014.10.22 3309
145 우리집 주소는 라니아케아 초은하단 국부은하군 은하수은하 태양계 지구 한국... [5] 데메킨 2014.09.11 4663
144 [바낭] 방학 직전의 아이돌 잡담 [21] 로이배티 2014.07.20 4921
143 내년 1월 KBS1 새 사극은 '징비록' (가제) [2] 달빛처럼 2014.06.21 1549
142 (기사링크) 세월호 희생자 성적모욕 '일베' 회원 구속기소 [1] chobo 2014.06.12 1891
141 리부트 전 엑스맨시리즈에서 아쉬웠던 점 [4] 롤리롤리오롤리팝 2014.05.23 1997
140 [바낭] 감자별 120화. 최종회 잡담 [12] 로이배티 2014.05.16 3427
139 마녀사냥과 그외 아류 프로그램 잡담. [7] 자본주의의돼지 2014.04.01 3167
138 [바낭] 좀 짧은 오늘 감자별 잡담 [5] 로이배티 2014.03.27 1381
137 [바낭] 오늘 감자별 잡담 [5] 로이배티 2014.03.24 1040
136 [바낭] 오늘 감자별 잡담 [9] 로이배티 2014.03.13 1544
» [바낭] 오늘 감자별 잡담 [12] 로이배티 2014.02.27 212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