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어느 곳보다 PC함이나 예의바름, 교양, 지식 같은 것들이 중요시 되는 '분위기'가 흐르는 곳이라고 생각하는데,
요즘에 게시판 하단에 광고와 함께 알고리즘이 어떻게 그런 글들만 귀신 같이 찾는지 '남자 연예인 키', '여자 연예인의 눈매', '색기 있는 얼굴' 같은 옛 게시물들만 띄워주네요.
호기심에 클릭해보면 댓글들도 꽤 많이 달렸고 서로 사이좋게 호응하는 글들이어서 또 한 번 깜짝.
그닥 옛날도 아님에도 불구하고 요즘은 듀게는 커녕 개인 페북 같은데도 올리기 두려운 그런 글들이더라구요.
그 사이 세월이 변한건지 사람이 변한 건지.
특유의 깍쟁이 같은 분위기는 예나 지금이나 여전한데 지난날의 그 첨예한 갑론을박들을 떠올리며 복잡한 기분을 느꼈습니다.

그래도 듀게여 영원하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4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31
16 강남역 상공에 전투헬기 [4] 칼리토 2015.08.24 2047
15 [바낭] 별 영양가 없고 두서도 없이 산만한 WIN 마무리 잡담 [11] 로이배티 2013.10.27 2441
14 [분노] 전기가 생산되면 쟁여놨다가 쓰는걸로 아는 사람이 있습니다! [5] 오늘은 익명 2012.08.07 2656
13 좌빨 수괴 송강호.txt [14] 유우쨔응 2012.07.23 5062
12 (야구 이야기) 금요일 LG 리즈가 한국신기록을 세웠더군요(LG팬분들은 클릭금지). [6] chobo 2012.04.15 2115
11 구글 맵스 8비트 버젼 출시 예고 [8] 캐한미남자간호사 2012.04.01 1673
10 만우절 농담이 아닙니다. 토레스가 골을 넣었습니다. [4] 자본주의의돼지 2012.03.19 1446
9 [펌] 느므느므 슬픈 만화. [14] miho 2011.08.26 4158
8 라면의 나트륨 과다섭취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7] litlwing 2011.08.19 3042
7 방금 백두산 폭발했다는 문자받고...... [4] 아.도.나이 2011.04.01 2841
6 다른 식당주인들이 본 받아야 할 식당 밥. [31] 자본주의의돼지 2011.01.25 5781
5 자기가 갖고 있는 책중 중고로 팔면 돈 좀 될거다 싶은 책은? [10] 스위트블랙 2010.12.23 2182
4 [카덕카덕] 1등 먹었습니다 + 아이유 무대, 결국 뮤직뱅크 잡담. [18] 로이배티 2010.12.10 3683
3 쩨쩨한 로멘스에 대한 쩨쩨한 불만들(스포일러 주의) [2] maxi 2010.12.05 2422
2 영화를 연령별로 등급을 나누는 것도 좋겠지만... [14] nishi 2010.11.11 1831
1 기독교의 세계관을 믿지 않는 이유는 [10] 사과씨 2010.11.02 19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