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위 예술가 마리나 아브라모비치의 아티스트는 출석 중(Marina Abamovic: The Artist is Present)이라는 퍼포먼스 입니다.

상대와 1분 동안 눈을 마주하는 퍼포먼스인데요.

눈을 피하는 사람, 눈물 흘리는 사람. 방향이 각양각색 입니다.

꽤 인기있는 퍼포먼스여서 샤론 스톤, 이자벨라 로셀리니, 제임스 프랭코, 비욕 등등도 참여했고(비욕이 하는 거 보고 싶네요.)

3개월간 736시간 30분간 마라톤으로 지속된 이 퍼포먼스는 75여만명이 지켜봤다고 합니다.


인상적인 순간은 퍼포먼스 도중 마리나의 옛 연인이었던 우베와 다시 재회하는 장면인데요.

10여년간 사귀어왔고 같은 예술가 동지였다고도 하는 사람인데요.

냉정하던 마리나가 흔들리는 순간 울컥했어요.

둘이 어떤 식으로 사랑했고 어떻게 헤어졌는지는 모르지만

저런 표정을 짓게 만드는 사람이 있다는 건 참 부럽기도 합니다.


다큐멘터리도 있다는데 궁금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0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01
40 [가을야구] 엘쥐 맞니? [3] soboo 2016.10.13 603
39 [바낭] 끔찍한 인테리어의 커피숍 / 신기한 커피맛 [8] 익명603 2014.07.29 2704
» 마리나 아브라모비치의 '아티스트는 출석 중' 중에서 [2] 쥬디 2014.03.12 1223
37 [바낭] 어제, 오늘 감자별 잡담 [6] 로이배티 2014.03.05 1242
36 [스포일러] 할 말은 별로 없지만 어제 '더 지니어스' 잡담 [13] 로이배티 2014.02.09 2565
35 더 지니어스 음악들 2 [3] selon 2013.06.29 2397
34 [새벽바낭] 지금 사는 곳에 대하여 [8] 팔락쉬 2013.06.22 2361
33 James Blake - Retrograde / 으으..제발 [3] 불가사랑 2013.03.31 1229
32 잭과 콩나무를 제대로(?) 다시 읽어보고 싶은데 말이죠. [5] Aem 2013.02.20 1205
31 [스포일러] 좀 때늦은 느낌의 '베를린' 잡담 [11] 로이배티 2013.02.12 3329
30 [바낭] 매번 제목 적기 귀찮은 아이돌 잡담입니다 [13] 로이배티 2012.12.23 2901
29 유시민이 모두까기를 시전하였습니다 - 문,안,박 니들 전부 똑바로 안할래? [10] soboo 2012.11.12 4326
28 바낭. 자신이 좋아하는 일에 재능이 없다는 것 [9] 알랭 2012.11.01 3608
27 [카덕] 팔불출 스피릿으로 올려보는 오늘 뮤직뱅크 카라 컴백 예고 영상 [9] 로이배티 2012.08.18 1499
26 [아이돌] 카라 컴백 발표 기념(?) 아이돌 잡담 [27] 로이배티 2012.08.03 4236
25 뉴라이트가 대한민국의 희망이 되어야한다?! [1] chobo 2012.07.31 1125
24 아이돌)그냥 인피니트 사진 여러가지 [8] 발광머리 2012.07.12 2182
23 김명민씨 흥행작이 하나 더 추가 되겠지만. [3] 쥬디 2012.07.09 2674
22 왜 이러는 걸까요? 도데체 이걸 왜 하는 걸까요?(개그 콘서트 '불편한 진실' 황현희 버젼) [4] chobo 2012.06.21 2878
21 (디아블로3) 지금이 기회 [3] chobo 2012.05.19 191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