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가시가 스파이더맨과 맞붙어서 굉장한 흥행 결과를 내고 있는데요.

명민좌는 영화 쪽에서도 순풍이네요.

[내사랑 내곁에], [조선 명탐정]에 [연가시]까지.

[내사랑 내곁에]로는 청룡 영화제 상도 꽤 받았지요. 

 

이만하면 영화 쪽에서도 대단한 실적인데요.

그럼에도...이상하게 석연치가 않네요.

김명민씨가 워낙 드라마에서 독보적인 분이기도 하시고.

주연 맡은 드라마들은 거의 한국 드라마에 남을 명작들이었어요. [불멸의 이순신], [하얀 거탑].

[베토벤 바이러스]같은 드라마도 배우의 힘으로 소생시키셨구요,. ( 의견이 갈릴 수는 있겠지만 저는 베토벤 바이러스는 김명민씨 아니었으면 이만한 성공 못했을거란 생각입니다.)

 

 

이상하게 영화 쪽에서는 그럼에도 아직 부실하단 느낌이 더 커요.

김명민씨 입장에서는 '도대체 얼마나 더 하라구'라고 투덜 거리실진 모르지만

배우에게 거는 기대치가 달라서 일까요?

아니면 맡은 캐릭터 역할의 매력이나 카리스마가 드라마만 못해서 그런 것 같기도 하구요.

차라리 꼭 흥행작이 아니라도 진중하고 제대로 연기할 수 있는 작품에서 만나면 더 반가울 것 같해요.

(내사랑 내곁에나 페이스 메이커 같이 신체 혹사 영화 말구요.)

 

쓰다보니 좀 뻔한 글이 되었는데.

연가시는 흥행이 되지만 김명민씨는 왠지 안쓰러운 느낌이 들어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996
40 [가을야구] 엘쥐 맞니? [3] soboo 2016.10.13 580
39 [바낭] 끔찍한 인테리어의 커피숍 / 신기한 커피맛 [8] 익명603 2014.07.29 2683
38 마리나 아브라모비치의 '아티스트는 출석 중' 중에서 [2] 쥬디 2014.03.12 1184
37 [바낭] 어제, 오늘 감자별 잡담 [6] 로이배티 2014.03.05 1211
36 [스포일러] 할 말은 별로 없지만 어제 '더 지니어스' 잡담 [13] 로이배티 2014.02.09 2531
35 더 지니어스 음악들 2 [3] selon 2013.06.29 2219
34 [새벽바낭] 지금 사는 곳에 대하여 [9] 팔락쉬 2013.06.22 2300
33 James Blake - Retrograde / 으으..제발 [3] 불가사랑 2013.03.31 1180
32 잭과 콩나무를 제대로(?) 다시 읽어보고 싶은데 말이죠. [5] Aem 2013.02.20 1194
31 [스포일러] 좀 때늦은 느낌의 '베를린' 잡담 [11] 로이배티 2013.02.12 3277
30 [바낭] 매번 제목 적기 귀찮은 아이돌 잡담입니다 [13] 로이배티 2012.12.23 2876
29 유시민이 모두까기를 시전하였습니다 - 문,안,박 니들 전부 똑바로 안할래? [10] soboo 2012.11.12 4275
28 바낭. 자신이 좋아하는 일에 재능이 없다는 것 [9] 알랭 2012.11.01 3568
27 [카덕] 팔불출 스피릿으로 올려보는 오늘 뮤직뱅크 카라 컴백 예고 영상 [9] 로이배티 2012.08.18 1457
26 [아이돌] 카라 컴백 발표 기념(?) 아이돌 잡담 [27] 로이배티 2012.08.03 4200
25 뉴라이트가 대한민국의 희망이 되어야한다?! [1] chobo 2012.07.31 1075
24 아이돌)그냥 인피니트 사진 여러가지 [8] 발광머리 2012.07.12 2121
» 김명민씨 흥행작이 하나 더 추가 되겠지만. [3] 쥬디 2012.07.09 2656
22 왜 이러는 걸까요? 도데체 이걸 왜 하는 걸까요?(개그 콘서트 '불편한 진실' 황현희 버젼) [4] chobo 2012.06.21 2767
21 (디아블로3) 지금이 기회 [3] chobo 2012.05.19 188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