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한달 전, (아, 이제 2월이니 한달이 넘었군요)

당시 아이폰5S 가격이 막 떨어진 직후에 49만원 할원으로 매우 좋아하면서 힘들게 버스 탑승했습니다.

그리곤 물량 부족으로 수령까지 거의 2주를 기다렸어요....


그런데 이번 사태를 보니. 음...

저번 대란때는 제가 번호이동한 통신사가 포함 안되어서 그나마 위안을 삼았으나

이번엔... 하하하...하하하....


누가 알았겠습니까. 아이폰이 이렇게 보조금 폭탄으로 가격이 폭락할거라고.

국내 출시 이후 처음이네요.


그저 인생은 타이밍이니... 레리꼬... 해야합니다.


흑.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32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80
95 [바낭] 오늘의 어처구니 - 일루미나티의 재림 [4] 로이배티 2019.11.04 760
94 ... 질러버렸어요...ㅠ_ㅠ [6] 샌드맨 2016.05.01 3184
93 언제쯤 이 악몽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요? [8] chobo 2014.12.24 2067
92 왓챠 정리가 끝나니 이제는 북플; [7] 죙벵 2014.12.04 1447
91 (축구 이야기) 신기생뎐 종료. 그래야 니들 답지. [3] chobo 2014.07.03 1402
90 [연속바낭!] god 대단하네요. 와하하하하. [5] 로이배티 2014.05.09 3208
89 우주 덕후 분들은 3월 15일을 기대해보세요 [5] 로이배티 2014.03.03 2731
88 [바낭] 이번 주 수, 목 감자별 잡담 [5] 로이배티 2014.02.21 1392
» [211대란 잡담] 인생은 타이밍입니다... 레리꼬 [3] April 2014.02.11 2797
86 [듀in] 헤어컷 유능(!)자 내지는 달인 문의합니다 [3] kona 2014.01.31 1774
85 [바낭] 인피니트 워... 워...ㄹ드 투어;; + 장옥정 햄숙빈 cut [14] 로이배티 2013.06.11 2997
84 [바낭] 금요일 밤은 역시 '사랑과 전쟁' 아니겠습니까 [12] 로이배티 2013.05.24 2500
83 브래드베리가 해리하우젠에게 walktall 2013.05.08 825
82 제 생활에 뭔가 개선이 필요한데 말입니다. [12] chobo 2013.04.18 2900
81 [지난연애바낭]다들 잘 지냈으면. [2] 성당기사단 2013.02.08 1805
80 인터파크 투어 정말 거지 같네요 [5] 시월의숲 2013.02.04 7125
79 두고두고 아까운 오스카 연기상 탈락의 순간 [11] kiwiphobic 2013.02.03 2191
78 10년 연속 무지각 출근 기록 깨짐. [3] chobo 2013.01.24 2478
77 레미제라블 아이맥스로 다시봤어요 [1] 이요 2013.01.19 1694
76 누군가의 안티로 살아간다는 것. [7] 오뚝이3분효리 2013.01.12 228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