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냐고 물으신다면

저는 94년 6월 군번이었어요...;;;

30년만의 폭서라고 온통 난리 났고, 김일성이 사망했던 그해 여름말입니다.

칵테일 사랑은 그해 7월 가요톱텐의 1위곡이었습니다.

저는 이 노래를 훈련소에 들어가서 처음 들었는데

아마도 수송대 버스에서 흘러나오는 라디오를 통해서였을겁니다.

편하게 버스에 앉아 감상했던것은 아니고, 사격훈련 마치고 난다음 훈련대로 복귀해서

마무리 운동(?)을 하던 시점이었죠.

DI들의 발길질을 피해 연병장을 박박 기는데 이 노래가 나오는 겁니다.

순간 귀에 꽂힌 가사가


마음 울적한날엔 

거리를 걸어보고 

향기로운 칵테일에 취해도보고

한평의 시가 있는 전시회장도가고

밤새도록 그리움에 편질쓰고파


였는데, 순간 제 입에서 튀어나온 감상은


"지랄하고 자빠졌네."


였습니다.

입안에 가득찬 흙먼지를 뱉어내느라 정신 없던 그순간에 귀에 확 꽂힌 노래였죠.

그래서 지금도 이노래를 들으면 자동적으로 연상되는 것은 여름과 흙먼지맛 두가지입니다.

날이 하도 무더워 출근길부터 땀으로 샤워 한터라,

갑자기 생각 나서 주절거려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55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9147
16 내년 1월 KBS1 새 사극은 '징비록' (가제) [2] 달빛처럼 2014.06.21 1638
15 사람이나 인형이나 헤어스타일이 중요...(짧은 구체관절인형 바낭) [6] Kovacs 2013.08.01 1785
14 그냥 정말 짧고 별 내용 없는 잡담. [18] 라곱순 2013.05.21 3202
13 北 장거리 로켓 발사..9시51분 발사(2보) [17] chobo 2012.12.12 2624
12 슈스케 4를 보니 김용범 피디가 잘했던거군요;;; [11] utopiaphobia 2012.09.29 5343
11 [근황] 근황 올린지 얼마나 됐다고 벌써 올리나 싶은 근황? [14] 異人 2012.09.20 2629
10 K 팝스타 관련 잡담및 시청소감(스포가 대부분) [6] 왜냐하면 2012.04.22 2789
9 상하이 맹추위 강타! [15] 걍태공 2012.02.10 2663
8 탑밴드 방청 다녀왔습니다. [13] 자두맛사탕 2011.10.09 2637
7 [불후의 명곡2] 오늘 1위한 박재범 "그대여 변치마오" [13] the end 2011.09.10 4255
6 U2의 보노 에로배우 같아요. [6] 자두맛사탕 2011.08.17 1980
5 라디오스타 200회 게스트 [9] 달빛처럼 2011.08.15 3309
4 신입사원 정말 재미있네요 (약스포?) [9] 허기 2011.04.17 3201
3 동생의 결혼을 앞두고 [6] 살구 2011.03.19 3047
2 어제 KBS 해피투게더, 카라 망언(응?!) 정리 [6] chobo 2010.12.03 3699
» [이것이 바낭이다] 흙먼지 맛이 나는 노래 [16] 룽게 2010.08.05 19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