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의 구두

2011.09.08 14:36

푸른새벽 조회 수:5738

 

 

 

 

 

사진 작가 조세현이 트위터에 올린 박원순 이사의 구두라네요.

어쩌다 굽이 저렇게 떨어져 나갔을까요. 그냥 닳은 것 같진 않은데 말이죠.

다들 이 사진을 보고 박원순 이사의 근검절약하는 태도를 칭송하는 것 같은데

어째서인지 저는 그닥 감흥이 안 느껴지는군요.

굽이 저 지경이면 걷기에도 불편했을 것 같은데 굽 좀 갈든지 하시지...라는 생각이 듭니다.

미처 신경 쓸 겨를도 없이 바빠서 그랬겠지만.

 

 

 

 

 

 

 

1952년 미국 대선 민주당 후보였던 애들레이 스티븐슨의 구멍난 구두.

사진기자 빌 갤러거가 찍은 이 사진은 그 해 퓰리처상 수상작으로 선정됩니다.

애들레이의 구멍난 구두는 선거 운동용 옷핀으로도 만들어져 애들레이의 근면함을 상징하게 되죠.

 

 

 

 

 

오바마도 낡은 구두 밑창을 드러낸 적이 있습니다. 타임지 사진기자 칼리 셸이 오바마의 후보 시절에 찍은 사진입니다.

발바닥에 땀나도록 다니다보면 구두 밑창이 헤지는 것은 그리 드문 일이 아니죠.

낡은 구두가 지닌 상징성이 비슷한 형태로 작용하는 것을 보니 대중이 정치인에게 기대하고 환호하는 지점은

미국이나 우리나 큰 차이가 없는 것 같습니다.

 

조세현 작가도 당연히 이 사진들을 알고 있겠죠.

박원순 이사의 구두 사진도 이처럼 자연스러움이 느껴졌더라면 좋았을텐데 말입니다.

 

 

 

 

 

 

 

한편... 우리의 가카께선 얼마전 낡은 구두 대신 낡은 가방을 내세웠던 적이 있습죠.

하지만 이거슨 영부인의 에르메스 켈리백을 다시 떠오르게 만든 망한 개드립.

 

 

 

 

 

 

 

 

추가. 제가 오전에 본 기사에선 조세희 작가의 사진이라고 나왔는데 그 기사가 잘못 된 거였네요.

본문의 조세희 작가를 조세현 작가로 고쳤습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