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완 감독이 이렇게 영화를 잘 만드는 분이었는지 처음 알았습니다.

감히 올해 제가 본 중에 최고의 한국 영화라고 칭송하고 싶네요;;


바로 얼마전에 [심야의 FM]을 보고 스릴러 영화 잘 만들었다, 재밌다, 하고 떠들고 다녔는데 

그게 [부당거래]로 바뀔것 같습니다. 

친구가 시사회 당첨이 되어 그냥 공짜 영화 하나 본다 하고 아무 생각없이 따라갔는데

완전 대박을 건진것 같아 보고 오는 내내 기분이 좋았어요.


요즘 볼 영화 없으신 분들 추천합니다(-_-)b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996
15 이런 사고뭉치... [1] 닥호 2013.09.03 1162
14 이제는 인정할 수 있어요. [7] 닥호 2013.05.04 2951
13 아직 희망을 갖고 있는데...아~ 야구를 너무 많이 봤나봐요... catcher 2012.12.19 637
12 이쯤 되면 '김성근의 저주'라고 해도 될것 같습니다. [13] chobo 2012.07.11 3187
11 [스포일러] 오늘 위대한 탄생 잡담 [15] 로이배티 2012.03.17 2227
10 옛날 애니 잡담 [3] nomppi 2011.09.16 979
9 [듀나인] 미국으로 책을 보내고 싶은데요. [5] 옥이 2011.09.01 1182
8 시네마디지털서울영화제 수상작이 발표됐습니다. (양정호 감독의 <밀월도 가는 길>! 버터플라이상 수상! ^^) crumley 2011.08.24 1064
7 <파수꾼>을 이을지도 모르는 한국영화아카데미 장편 4기 작품 양정호 감독의 <밀월도 가는 길>이 신디영화제에서 상영됩니다! crumley 2011.08.18 1484
6 오사카에 있는 친구가 있는데 걱정이예요.. [8] 연금술사 2011.03.15 1969
5 아길레라 국가 가사 깜빡 [5] 가끔영화 2011.02.13 1982
4 잡담 [15] 세상에서가장못생긴아이 2010.11.14 2726
» 부당거래 시사회를 보고 짦은 감상 하나. [2] 리쓰 2010.10.28 2389
2 성균관 스캔들 잡담 [11] 나와나타샤 2010.09.28 4293
1 비디오 녹화와 더빙의 추억, 고 장세준씨를 생각하며. [7] pigpen 2010.08.30 34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