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피싱 진짜 화나네요.

2012.02.17 10:16

ev 조회 수:1206

어제 출장갔다가 밤새 야근하고 있는데 밤 12시쯤 동생한테 전화가 오더라구요.

상사들이랑 같이 있던 탓에 눈치보면서 받았는데 대뜸 하는 말이 "언니 몸은 괜찮아?"

뭔소린가 했더니 얘기인즉슨 아버님 핸드폰으로 전화가 걸려왔는데 

딸내미들 목소리랑 비슷한 여자가 막 울면서 도와달라고 그러더니 설상가상 갑자기 웬 남자가 돈 천만원을 내놓으라고 협박했나봐요. 

동생이나 저나 둘다 타지에서 회사 다니는 중이라 부모님께서 많이 놀라셨더라구요.

경찰에 신고해도 그런건 다 중국에서 오는 전화라 역추적이 불가능하다고, 그런거 하나하나 잡아내려면 끝이 없다고 그러고 말았다네요.

와 - 저는 살다살다 그런 얘기는 처음 들었어요. 이메일이 해킹당해서 주소록 모든 사람들에게 "유학중인데 강도를 당했으니 어디어디로 송금해달라" 하는 메시지를 보낸다는 건 들었어도 전화라니! 게다가 성우(?)가 남녀로 두 명! -.- 검색해보니 어제오늘 일이 아니었다는게 더 충격입니다. 


뭐 딸내미들 목소리도 잘 못 알아들으시는 저희 아버지(물론 여자들 우는 목소리가 다들 또이또이하게 들릴 수도 있겠지만)도 그렇지만

이 세상 참 삭막한 세상이구나 하는 영감같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나마 스마트폰 곧잘 쓰시고 카톡도 하시는 부모님이니 다행이지만

좀더 나이 지긋하신 어르신이었다면 꼼짝없이 넘어갔을지도...


어쩄든 결론은 한국에 들어갈 생각은 안하고 별볼일 없는 일 하면서 꾸역꾸역 미국에 눌러앉은 제가 괜히 죄송해집니다.

불효녀인거 맞는거죠? ;;; 굳이 대답은 안해주셔도 되어요. 그나저나... 보이스피싱 막는 어플은 없나요?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