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가 소개팅 해주겠다며 어떤 사람이 좋냐고 한마디로 말해 보라고 했어요.

전 골똘히 생각해보고 두 단어의 수식어가 붙은 문장으로 최대한 간략하게 압축해서 운을 띄웁니다.

"이러 이러한 사람"이 좋다.

 

그리고 다시 다른 친구들에게 물었죠.

넌 "이러 이러한 사람"이란 말을 들으면 연예인이나 극중 캐릭터 중에서 누가 떠오르니?

그랬더니 어쩌면 그렇게 하나도 안 겹칠수가 있는지.. 심지어 제가 의도한 그림과 아주 동떨어지기도 하더란 말입니다.

하지만 저에게 맞는 사람을 달리 더 잘 표현할 말도 못찾겠더란 말이죠.

 

저한테 어떤 사람이 '잘 맞을지'는 어떻게 보면 저란 존재가 실제하니까, 그 사람의 존재도 너무 명확할텐데

말로 설명하려고 하면 백 개 정도의 단서를 붙여야만 얼추 완성될 거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그렇게 백개 정도의 단서로 만들어진 빈틈없는 그물을 통과해서 어찌어찌 만나게 된 사람과 말을 해보면

제가 생각한 그 사람도 저와 어울리는 사람 조차도 아니에요. 그냥 요소들이 겹칠 뿐이지.

 

세상에 100%의 인연이 없다는 것을 확신합니다.

저와 백퍼센트가 맞는 사람은 당연히 존재하지 않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정말 엄청난 운이 따라줘서 사람과 사람이 만나는데, 마침 그 둘이 대화가 통하고, 서로에게 호감을 갖고, 취향이나 가치관이 겹치며,

서로의 마음 깊은 곳을 터치하는 무엇인가가 있고, 사랑을 하고, 정이 들고, 일정 기간 서로의 인생을 함께 하게 되는 일이 일어나죠.

 

 신기한 건 제가 사귀었던 사람을 돌이켜보면 그 말로 풀려면 백개쯤 되는 빈틈 없는 그물을 분명 통과하고도

 사랑에 빠졌고, 행복했었다는 거예요.

 

그래서 저는 운명적인 사랑을 믿습니다.

아니, 사랑이 운명이라는 것을 믿습니다... 그래서 때가 아니면 얌전히 기다려야하는 거겠거니, 생각하려고 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2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095
136 존 카사베츠의 걸작 <오프닝 나이트> 초강추! (서울아트시네마 토요일 마지막 상영) [1] crumley 2020.05.08 271
135 저스티스 파티는 오늘도 저스티스해 [2] 타락씨 2019.10.14 397
134 오랜만입니다. [10] 룽게 2019.08.08 1201
133 셰이프 오브 워터(노스포) [7] 칼리토 2018.02.12 1613
132 양파 - 사랑 그놈 (나는 가수다 시즌3) 초고음 시전 및 박정현 등 가수 반응 [1] 프레데릭 2016.02.08 1590
131 가을방학 '사랑에 빠진 나' [1] 아니...난 그냥... 2015.09.04 1404
130 [고백바낭] 라브 디아즈 감독, 영화를 본다는 것 [6] SUE 2015.08.11 800
129 지금 KBS1 <더 콘서트>에서는 한 시간 넘게 정경화 특집이 방송중, 간만에 구역질이 나는 드라마 캐릭터는 [4] Koudelka 2015.04.23 2209
128 영화사 최고의 감독 중 한 명, 마누엘 드 올리베이라 회고전 강추합니다! (11월 23일까지 서울아트시네마) [2] crumley 2014.11.15 1320
127 제가 올해 가장 기쁘고 감사했던 일에 대해 여러분과 나누고 싶어요. [6] crumley 2014.11.13 2822
126 [아이돌덕후질] 카라 신 멤버 선발 프로젝트... [21] 로이배티 2014.05.20 3823
125 신장개점 (....) 축하드립니다 아울러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4] Q 2014.01.24 899
124 힘든 한 주였습니다. [1] 푸른새벽 2013.10.20 1266
123 소피아 코폴라감독 - somewhere 섬웨어(2010) : 그래 맞어 이런게 영화였지 [5] soboo 2013.10.17 2301
122 [TFT공지] 듀나게시판의 시스템 개편을 위한 의견을 받습니다. - 듀나님 공지글 부탁드려요. [120] 룽게 2013.10.16 10053
121 미래부 "LTE가 이렇게 빠르게 활성화 될지 몰랐다능".. 미래부도 알수 없는 미래ㅠㅜ [9] 헐렁 2013.10.12 6004
» [연애바낭] 전 사실 운명적인 사랑을 믿어요. [3] Rockstar 2013.10.10 2179
119 제겐 첫사랑이 있었죠. (사람 사귈 때 이것만은 도저히! 라는 기준 있으세요?) [32] 어쭈 2013.09.10 4494
118 (질문죄송) 저작권 만료 음원 사용에 대해서. [4] Ricardo 2013.09.02 1718
117 [스포일러] 짤막한 '설국 열차' 관람 후 잡담 [8] 로이배티 2013.08.06 225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