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에 저희 성당 수녀님의  "불가해소성"에 대한 글을 쓰고나서

매번 천주교를 씹..는 것 같아서 나름 마음이 복잡했습니다

왜냐하면 저는 카톨릭 신자거든요

 

사실 저는 천주교를 좋아합니다

그래서 오늘은

천주교에 대한 칭찬을 좀 하겠습니다

 

천주교가 좋은 이유

 

첫번째, 

성당에서 이루어지는 행사는 자유롭습니다.

얼마전 연말이라서 연차친목회라는 행사를 성당 안에서 했드랬습니다 

직장에 다녀보신 분들은 대충 아실 것입니다 연차 친목회가 어떤 의미인지..

 

일단 신부님의 축사가 있은 후 각 "레지오"(성당에서이루어지는 종교모임 정도로 생각하시면 될 듯) 별로 장기자랑을 합니다.

장기자랑 종목은 어느것이든 상관없습니다.

 

1등상을 받은 팀은 50~60대 연령으로 이루어진 레지오팀이었는데

무려' 싸이'의  '강남스타일'  춤을 추셨드랬지요

레지오 단장님이 현아역을,  부단장님이 싸이 역을 그리고,,,

 

이번에 아드님이 신부님이  되시는분께서 노홍철 역을 맞으셔서

 

다리 가랑이 사이에서 열심히 춤을 추셨습니다.  여성분이십니다.

 

구경하는 사람들은 탁자에는 여러가지 종류의 술과 음료와 다과가 놓여있습니다.

우리는 그저 보고 즐기고 한바탕 크게 웃으면서 시간을 보내면 됩니다.

 

두번째,

천주교는 음주가무를 사랑합니다.

이것은 첫번째와 연동되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술......됩니다.

담배..... 됩니다.

노래방....됩니다.

 

세번째, 천주교는 사고가 제대로 박힌 보수적인 집단입니다.

보수를 빙자한 ㅂㄱㅎ, ㅇㅁㅂ 이런분들과 안친합니다.

더 이상은 노코멘트하겠습니다.

 

 

네번째, 천주교는 믿음을 강요하지 않습니다.

내 믿음은 나의 의지에서 나온다는 점을 항상 인정하고

누군가를 데려오기 전에 내가 그를 데려올만한 자격이 있는지

다시 한번 심사숙고합니다.

 

다섯째, 천주교는 십일조를 강제하지 않습니다.

교무금이라는 것이 있기는 한데 개인의 자유입니다.

게다가 평일미사는 헌금도 받지 않습니다.

 

 

여섯째, 천주교는 프로테스탄스적이지 않습니다.

구원이라는 것이 철저한 나만의 것에서 나오지 않습니다.

신부님과 수녀님이 신자들의 믿음과 그 죄 씻음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예를들어 고해성사(판공성사) 를 볼 수 있으며

그로인해 일정한 죄를 씻음받을 수 있다는 믿음이 있습니다.

그러니까, 개신교처럼 철저하게 "신과 나" 로 이루어진

일대일 대응이 불가능한 집단이라는 얘기입니다

 

어떻게 그럴 수가 있냐 의문을 품으시는 분들이 있을 수 있습니다.

제가  말씀드렸지요 이것은 종교입니다.

본질적으로 과학적으로나 논리적으로 해석 가능한 것이 아닙니다.

 

 

 

그러니,

혹시 종교에 목마르신 분들

애인 대신 종교라도 갖고싶기는 하지만 왠지

얽매일까 두려우신 분

천주교로 오십시오

 

두팔벌려 환영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28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58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764
79 우리나라 집값 정말로 비싼가? [10] 흐흐흐 2013.02.12 3831
78 책값이 비싸다. 혹은 책값이 지나치게 많이 올랐다. [21] haia 2013.01.24 5473
77 한국에 행복한 사람이 그렇게 없나요? [3] 무민 2013.01.14 2435
76 文측 "17일 윤여준 찬조연설 재방"…"유투브 조회만 40만건" [9] mockingbird 2012.12.14 3396
» 오늘은 천주교 칭찬을 좀 해보겠습니다 [5] 연금술사 2012.12.13 2290
74 [냉무]이요님 쪽지 확인 부탁드립니다. [3] 妄言戰士욜라세다 2012.10.16 773
73 핸드폰에서 사람 이름 찾을때 초성만으로도 검색되는걸 오늘 알았습니다. [22] chobo 2012.10.10 1947
72 [시사회 구인] 오늘 8시 롯데시네마 명동 '간첩' [1] 아니...난 그냥... 2012.09.21 1208
71 각시탈이 끝났네요..;; [3] 수지니야 2012.09.07 1529
70 [아이돌] 카라 컴백 위주로 주절주절 아이돌 잡담 [24] 로이배티 2012.08.22 3690
69 [듀냥/잡담] 신기방기신통방통 카메라 어플!/여름 민어회/카드지갑 완성:D [11] Paul. 2012.08.21 2727
68 주말동안... [1] Weisserose 2012.07.15 1049
67 iTunes가 이상해요 ㅠㅠ [2] 롸잇나우 2012.07.04 967
66 이거 합성인가요? [10] 나나당당 2012.06.08 3995
65 [충공깽]연재 24년만에 초특급 반전을 보여주시는 오나의 여신님.. [11] 晃堂戰士욜라세다 2012.05.29 4190
64 [바낭] 또다시 종합, 아무 거나 아이돌 잡담 (매우 잉여롭습니다;) [12] 로이배티 2012.04.19 3114
63 [바낭] 존재감없는 나인뮤지스의 티켓 [8] ageha 2012.03.23 1764
62 (PC 이야기) 인터넷에서 카드결제시 -ISP 카드결제시 "키보드 보안에 문제가 있습니다" 에러창이 뜨면서 진행이 안될때! [3] chobo 2012.03.19 2288
61 음향이란 참 중요한 것이군요. (케이팝 스타) 잡담. [11] poem II 2012.03.11 3455
60 바낭)참 모든건 다 모를 일 입니다 [5] 가끔영화 2012.03.03 146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