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요즘 이넘생각만 하고 있어서 당분간 제 게시물은 삐약이로 도배가 될 듯.

어젯밤 삐약이의 집사님이 될 지도 모를 언니님이 집에 와서 보쌈에 참이슬을 기울이며 삐약이의 사진을 막 찍어댔더랬지요.

달달한 컨셉의 수공예품 쇼핑몰을 하는 사람이라 보정도 참 달달하게 해놨네요. 제가 찍은 비루한 폰카사진 속 그놈이 맞는지

갸우뚱할 따름. 근데 전 폰카사진도 좋아요 ㅎㅎ 이것만 건네주곤 도로 자러 갔음. 나중에 더 예쁜 컷이 생기면 올리도록 할게요.

 

 예의 억울한 생김새. 꾸웅..하고 보고 있는 것 같지만 사실 별 생각 없는 게 맞지 싶어요

 

 

베이비 사료를 잘 안 먹길래 걱정이 돼서 고냥 일곱 기르는 지인에게 자문을 구했더니 '소화가 잘 되는 우유'라면 고양이가

먹어도 괜찮다고 하더군요. 동네엔 팔지 않아서 언니에게 사와달라고 부탁했는데, 소줏잔에 담아줬더니 챱챱챱 애법 잘

먹습니다. 턱에 우유가 묻었군요. 실제로 보는 것보다 코가 길게 나오네요, 크면 코가 길고 억울한 눈의 남자가 되려나?

 

오늘 아침에 보니 제 키만한 식탁에 놓여져 있는 으른들(루이죠지) 밥그릇에 낑낑대며 매달려갖곤 으른사료를 우둑우둑

씹어먹습니다. 흠???????????? 잘 먹으면 좋은 건데, 일단 똥 누는 모습을 한 번도 못 봐서 걱정돼요. 집에 가서 흔적이 없으면

배맛사지로 배변유도를 해보고, 안되면 병원 데려가야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2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5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03
39 카 체이스(여성운전자들) 가끔영화 2011.05.14 1166
38 박재범 1위 논란에서 좀 거시기한 부분 한 가지. [15] 로이배티 2011.05.13 3617
37 한국말로 무조건 말하라니 한심하군.avi [10] Atreyu 2011.05.08 4906
36 농협 사태와 관련해여 기술적 질문입니다. [8] 레이바크 2011.05.04 1705
35 애들 때 [4] 가끔영화 2011.04.21 1957
34 당돌한 직원글 읽다가 [13] dust 2011.04.06 3056
33 라푼젤 정말 말도 안 되는 얘기네요(스포있음) [8] 토토랑 2011.03.06 2756
32 [기사] 지금은 조금 잊혀진 '호나우도' 눈물의 은퇴 회견. [3] 고인돌 2011.02.15 1847
31 바이올린 소리가 좋은 노래 [4] 가끔영화 2011.02.14 1604
30 줬다 뺐으면 '눈 다락지' 난대요. 오늘 아침엔 모두 미워집니다. [1] 고인돌 2011.01.29 1735
29 뒤늦게 연애시대를 보았습니다. [11] 쥬디 2011.01.26 2466
28 아이폰 탈옥하면 언급되는 사람, Geohot 이야기 [4] chobo 2011.01.24 1646
27 요즘 뉴스 기사 읽다 보면 가장 눈에 거슬리는 단어... [6] 세븐of나인 2010.12.31 2206
» [사람잡는 삐약이 2탄] 데쎄랄로 찍으니 화보가 나오는군요. [15] Paul. 2010.12.29 3550
25 움짤 [5] 가끔영화 2010.12.23 1698
24 조영남-간절대박.. [7] 제주감귤 2010.12.14 3526
23 [바낭] 마당놀이 재미있겠죠? [5] 가라 2010.12.14 1126
22 자기 자신한테 해주는 선물 & 올해 마무리 [4] Apfel 2010.12.04 1767
21 반응이 좋아서;; - 매니저(직장상사) 입장에서 바라는 좋은 스탭과 피하고 싶은 스탭 [10] soboo 2010.12.03 3859
20 라디오스타의 라디오스타 감상기! [2] 라디오스타☆ 2010.12.02 260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