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까진 전 카톡을 무료 문자 서비스 정도로만 생각했었어요.

 

전송에 믿음이 안가는, 무료인거 빼고는 딱히 일반 문자보다 더 낫지도 않은 물건 정도로요.

 

그래요. 솔직히 말하자면, 카톡 좋아하는 사람들을 "그저 새롭고 캐쥬얼하다는 이유로 별로 좋지도 않은 물건을 좋아하는 사람들"분야에 넣곤 했지요.

 

하지만 얼마전에 사촌 동생이 카톡 쓰는 걸 보고는 제가 카톡에 대한 이해가 전무했음을 깨달았습니다.

 

단체 채팅에 음성 메시지 지원, 거기다가 할인권 등을 선물하는 능력까지...

 

이미 문자 메시지 프로그램의 영역을 넘어섰더군요.

 

그래서 요새 사촌 동생네 학교에서는 카톡이 네이트온을 대체하고 있다네요.

 

("스마트폰 없는 애들은?" 이라는 질문엔 "스마트폰 있는 애들 옆에 낑겨서 하지."란 대답이...)

 

그래도 나름 시대에 앞서가지는 못해도 뒤쳐지지는 않는다고 생각했는데, 어느샌가 신기술 제대로 못쓰는 노땅 취급을 받게 되어 슬퍼졌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30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9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77
33 (바낭) BBC 셜록2 + 바스커빌의 개에서 헨리->러셀 토비 + 못된 습관 등등 [6] 포아르 2012.03.19 2184
32 오늘의 노래) 윤종신 -치과에서 발광머리 2012.03.07 677
31 최초로 접한 15금 미디어는 무엇이었나요? [8] 걍태공 2012.02.11 1376
30 재미 없을 줄 알면서도 의무감에 본 오늘의 '위대한 탄생2' 잡담 / 오늘 이승환 슬픈-_-인터뷰 기사 하나 [4] 로이배티 2012.01.27 2779
29 [바낭] 친구를 만났어요 [15] 관람객 2012.01.19 3060
28 흑흑 라이헨바흐 폭포 (비비씨 셜록203스포) [15] dlraud 2012.01.16 3491
27 [바낭] 왜 밤에는 잠이 오지 않는가 [8] 에아렌딜 2012.01.10 1766
26 병역문제 얘기 나온 김에 대놓고 마초스러운 글 [48] 닥터슬럼프 2012.01.06 5344
25 [TV잡담] 하이킥 / 주병진 쇼 / 나는 가수다 재출연 투표 [10] 로이배티 2011.12.02 3276
24 [덕후의덕후그림+멍멍] 야밤이므로 올리는 작업중 그림 [12] YiLee 2011.12.01 2447
23 [스포일러] 오늘 위대한 탄생 잡담 [8] 로이배티 2011.11.12 2895
22 나는 변태인가... 외 기타 오늘의 화제에 대한 논평(?) [6] 걍태공 2011.11.10 2006
21 화곡고는 지옥이었나? [3] 걍태공 2011.10.22 3496
20 [아이돌잡담] 카라 굿바이 무대 & 인피니트 컴백 무대 & 브라운아이드걸스 그냥 무대(...) [20] 로이배티 2011.10.02 3678
19 번화가에서 식사를 하면 맛있게 느껴지나 봐요. [11] dewy 2011.07.26 2606
18 (유툽) 모리타카 치사토(森高千里) - 내가 아줌마가 되어도 [7] miho 2011.07.06 2496
17 개를 먹지 않는 이유 [11] catgotmy 2011.06.26 1666
» 카톡 바낭) 모르는 사이에 시대에 뒤떨어졌더군요. [9] 부기우기 2011.06.21 2832
15 한국에서 포르노는 합법화 될 것인가 [11] catgotmy 2011.05.21 3398
14 이지아는 거물이 된 듯.. [5] kiwiphobic 2011.04.25 404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