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기대와 호기심을 모았던 빅뱅 vs 원더걸스의 음원 대결은...

일단 뭐 예상대로 빅뱅이 근소하게 앞서고 있네요. 주요 차트가 거의 빅뱅 1위, 원더걸스 2위로 굳어져 있습니다.

차이점이라면 빅뱅은 앨범 전곡이 상위권에 오래 머물고 있는 반면에 원더걸스는 타이틀곡을 제외하곤 비교적 일찍 하락했다는 것.

뭐 덕후 장사 남자 아이돌 vs 대중성 위주로 가는 여자 아이돌의 차이려니 합니다.

물론 빅뱅은 대중성도 강하고 원더걸스 역시 덕후층이 만만치 않긴 합니다만;


그래도 결국 길게 가면 방송 활동을 함께 하는 원더걸스가 간만에 이름값을 해 주게 되겠죠.

뻘 영상(?)이지만 원더걸스 이번 타이틀곡을 들을 때마다 이 곡이 생각이 나요.



네. 비슷한 거라곤 '락디쑈올~' 밖에 없죠. 그래도 같은 작곡가니까 그냥 한 번 우겨봅니다. <-


2.

JYP 얘길 끄적거리다가 생각난 2PM. 도대체 뭐하고 계시나 했더니


(싱크로 안 맞고 화질도 구리고 심지어 도중에 끊기지만 무대 영상이 이것 밖에;)


열심히 일본 활동 중이십니다. 약간 미쓰에이 'Touch'랑 비슷한 삘인 것 같기도 한데. 음...

저 의자춤... 너무 자주 반복되어서 좀 부담스럽(...)

이제 슬슬 본진도 신경 써 주실 때가 됐는데 말입니다. 여전히 CF는 좍좍 잘 뽑아 주고 있긴 하지만요.


3.

의자춤 얘기 나온 김에



빅뱅과 원더걸스 열풍에 야심차지 못 한 컴백인 듯한 분위기가 되어 버린 비운의 틴탑입니다. 

설사 용감한 형제 노랠 받은 김에 시스타급으로 롱런하게 된다고 해도 그 땐 또 비스트가, 더 버티면 티아라가 기다리고 있죠.

그래도 뭐 1위 욕심만 버린다면 오히려 괜찮은 기회이기도 해요. 실질적인 경쟁자라고 할만한 팀들은 이미 다 활동 할만큼 하고 내려가는 중이니까요.


암튼 노랜 괜찮아요. 무대도 자꾸 꿀러덩 꿀러덩 거리는 것이 30대 아저씨 취향은 아니지만 잘 짰고 춤도 경쾌하게 잘 추는 것이 무대도 준수하구요.

사실 이 팀도 처음 나왔을 땐 인피니트 못지 않게 꿈도 희망도 없어 보였건만. 갑자기 앤디 사장님이 각성이라도 하신 걸까요. 아님 용감한 형제의 파워일까요.


4.

그리고 아약스 에이젝스.

조용 조용 데뷔 무대를 치렀습니다만.



일단 dsp는 코디 좀 바꾸면 안 되겠냐는 얘기 먼저 던져 보구요. (카라도, 레인보우도 의상에서 적절하단 느낌을 받아본 일이 드물어요. orz)

노래는 SS501 활동 말기의 노래들을 만들어준 작곡가의 곡이라는데... 음... 이구요;

앞으로 두고 보면 어때 보일지 모르겠지만 일단 이 무대만 놓고 보면 김현중처럼 크게 비주얼 매니아들을 모을만한 멤버도 없어 보입니다. 한 마디로 난국.

게다가 올해 워낙 신인들이 많이 튀어나왔고 그 중에 이미 반응이 오기 시작한 팀들도 적지 않은지라 이 팀의 미래도 순탄치는 않을 듯.


하지만 뭐 아이돌 팔자라는 건 첫 무대만으론 알 수 없는 법인지라. 함부로 말 하진 않겠습니다;


5.

외국서 소리 소문 없이 활동 중인 팀 둘이 생각이 나서 덧붙여 봅니다.

레인보우는 이런 노래로 활동했구요.



(에이젝스도 그렇고 이 팀도 그렇고... 정말 dsp와 스윗튠이 멀어진 게 아닌가 하는 불길한 느낌이. 레인보우 신곡은 어떻게 될지;)


애프터스쿨은 무대 영상을 구할 길이 없어 뮤직비디오로 때웁니다.


(노래는 그냥 무난하게 들을만한 일본 노래 같아요. 적어도 레인보우 노래보단 훨씬 낫네요.)


애프터스쿨을 레인보우와 처지가 비슷하다고 하면 애프터스쿨 쪽에선 대단히 억울하겠습니다만.

어쨌거나 커리어 위기를 겪다가 일본 건너가서 큰 실적 없이 돌아올 두 팀이 올 여름에 나란히 컴백한다니 애잔한 호기심을 갖게 되네요.

뭐 그래도 애프터스쿨은 오렌지 캬라멜도 있고 유이 개인 활동 잘 풀리고 있고 가희도 그간 쌓아 놓은 인지도로 어떻게든 살아 남을 테고...

어쩌냐 레인보우... orz


6.

마지막으로.



결국 엠카, 뮤직뱅크, 인기가요까지 한 주에 다 해 먹는데 성공했습니다. 축하!!!


근데...

요즘 줄기차게 이 팀 관련글을 올려대고 있긴 하지만 제 정체성은 기본적으로 카덕이란 말이죠.

PD가 시켜서 소감 좀 끊었다고 하라양을 까는 건 절대 용서 못 한단 말이죠. <-

전에 아이유가 1위 발표 실수 했을 때도 엄하게 옆에서 수습해준 구하라만 욕 먹더니 이런 분위기 참 맘에 안 든단 말이죠. <<--


사이좋게 지내란 의미에서(?) 카라 & 인피니트의 커플 무대 영상을 올려볼까 하다가 무대가 워낙 썰렁 난감해서 참고.

(어지간한 팬심이 아니면 찾아보는 것도 그만 두시는 편이 좋습...;)



첫 후렴구에서 호쾌하게 미끄러지는 성열군의 멋진 모습과.

성규군 솔로 부분에서 카메라 감독님의 실험적인(?) 포커스가 돋보이는 지난 주 인기 가요 무대를 올리면서 마무리합니다.



사족.

첨엔 이번 인피니트 싹쓸이를 보고 '카라도 못 한 걸!' 이라고 생각했었는데. 가만 생각해 보니 한 번 하긴 했네요 카라도.



루팡 때였습니다.

음원이나 앨범 판매는 저번 곡 'Step'이 최고였던 걸로 알고 있는데, 정작 그 땐 이렇게 싹쓸인 못 했죠.

어쨌거나 얼른 돌아오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49
20 [게임잡담] 똥폼 액션 게임 둘 잡담 (DMC: 데빌 메이 크라이 & 메탈기어 라이징: 리벤전스) [4] 로이배티 2013.10.25 1492
19 [카라] 숙녀가 못 돼 티저1 [3] @이선 2013.08.26 1358
18 도대체 에바Q는 무엇일까요?(많이 스포) [5] 바보마녀 2013.04.27 1941
17 역시 4월은 나에겐 잔인한 달. [1] chobo 2013.04.25 1023
16 [바낭] 그 와중에 인피니트 공식 홈페이지에는... [10] 로이배티 2013.01.01 3352
15 울산이 아시아 챔피언에 올랐는데 듀게엔 언급이... [17] skyworker 2012.11.11 1685
14 [디아3] 트리플 '지옥불 반지' 제작 성공 ㅠ.ㅜ + 디피 20만 완성 [3] soboo 2012.10.28 2680
13 (디아블로3) 대격변 하나 장만 하셨습니까? 고양이와 대격변이 만나 대학살? [4] chobo 2012.06.19 2806
» [바낭] 아무 거나 잡히는 대로 아이돌 잡담 [10] 로이배티 2012.06.05 2861
11 있는 영화 파일 안보면서 끝까지 안지우고 있는건 [6] 가끔영화 2011.12.10 1950
10 Diablo III 한국어 더빙 동영상 공개 그리고 리니지 이터널 플레이 동영상! chobo 2011.11.10 725
9 임시 저장한 글 지우려면 [3] 가끔영화 2011.09.13 797
8 엄태웅이 정말 개를 좋아하나봐요. [4] 스웨터 2011.08.28 2607
7 이 비행기 왜 이럴까요 [4] 가끔영화 2011.06.09 1798
6 [스포/그림] 무산일기를 보고, 어느 무산無産자의 소고. [3] Paul. 2011.04.26 2351
5 (웃기) 추측건데 미국판 티라노와 굼푸의 얼굴 모습 [2] 가끔영화 2010.12.30 2282
4 직거래시 구매자가 같은 동네에 산다니 왠지 모를 불안감이 엄습. [4] chobo 2010.12.07 2108
3 존박은 애국가 부를때 주머니에 손 넣고 있었다고 까이고 [14] 달빛처럼 2010.10.04 3805
2 출근전.. 그래도 토요일 [2] 바이바이 2010.09.18 1479
1 가위바위보 게임 아주 쉽군요 [3] 가끔영화 2010.09.01 3905
XE Login